Search

당정, 주택담보대출(LTV) 상향 검토..우대 적용대상 확대 유력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0

본문듣기

가 -가 +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20.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0일 당정 협의회를 갖고, 주택담보대출 비율(LTV)을 상향하는 안 등을 검토했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국무조정실, 금융위원회 등과 당정협의회를 갖고, 부동산 대책 보완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무위 여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LTV도 실수요자 등은 10%포인트의 예외를 인정하는데 그 예외를 폭넓게 해서 실질적으로 LTV를 올리는 방안 등을 검토했다"고 밝혔다.

 

당정은 LTV 우대 적용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는 서민이나 청년 무주택자 등 실수요자에게 LTV를 10%포인트 우대해주고 있다.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의 경우, 우대 적용 대상은 LTV 40%가 아닌 10%포인트 가산된 50%로 적용받고 있다.

 

당정은 또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규제도 완화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시중은행의 경우 평균 DSR이 40%(특수·지방은행 80%)를 넘지 않아야 한다.

 

김병욱 의원은 "차주의 상환능력을 감안한 DSR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국토부와 상의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청년층 실수요자 등에 대해 차주별 DSR을 완화하느냐'는 질문에도 "국토부와 논의해봐야 한다. 백데이터를 받아봐야 한다"며 "기본 원칙은 (상향하는 것으로) 이야기가 나왔는데 구체적인 건 추가 논의해야 한다"고 답했다.

 

금융위 역시 이날 당정협의에서 LTV 상향과 DSR 완화에 대해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이날 KBS라디오에서 "정부도 장기 무주택자, 청년세대 등 최초 구입자, 신혼부부 세대 등을 대상으로 해서는 LTV와 총부채상환비율(DTI)을 다소 유연하게 해주자는 공감대가 있다"면서 "다만 그 수준을 어디까지 할지는 금융당국의 판단에 맡기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대출 규제를 일부 완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민주당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 보완을 위해 출범한 당내 부동산특별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다루고 최종 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 정무위원회는 20일 국무조정실, 금융위원회 등과 당정협의회를 갖고 실수요자 대출규제 완화를 위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상향하는 안 등을 검토했다.     © 뉴시스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are considering raising mortgage loans.10%p for real users ↑ likel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government held a party-government council meeting on the 20th and considered raising the mortgage loan ratio (LTV).

 

The National Assembly's Political Affairs Committee said it held a party-government council meeting with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and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t the National Assembly earlier in the day to discuss ways to supplement real estate measures.

 

Kim Byung-wook, a ruling party official at the National Policy Committee, told reporters shortly after the meeting that "LTV also recognizes exceptions of 10 percentage points, but we considered ways to raise LTV practically by making a wide range of exceptions.

 

It is heard that the ruling party,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are strongly considering ways to increase number of applications for LTV. 

 

Currently, LTV is given 10 percentage points to real-time consumers such as ordinary people and young people without homes. In the case of speculative areas or overheated speculation zones, preferential application is applied at 50 percent, an additional 10 percentage points, rather than 40 percent of LTV.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are also considering easing the regulation on the Debt Repayment Ratio (DSR) of 40 per cent. Currently, the average DSR should not exceed 40% (80% of special and local banks).

 

Representative Kim Byung-wook said, "We are pushing to ease DSR considering the repayment ability of the car owner. We need to discuss it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sked if he would ease DSR for each car owner on young people's real needs, Rep. Kim said, "We should discuss it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e need to get back data," he said. "The basic principle is to (upside), but we need to discuss more details."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is also said to have expressed a positive stance at the party-government consultation, saying it will "consider forward" on raising LTV and easing DSR.

 

Hong Ik-pyo,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s policy committee, also said on KBS Radio that the government has a consensus to make LTV and DTI flexible for first-time buyers such as long-term homeless, young people, and newlyweds.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ill address the issue and decide on the final draft at its special committee on real estate, which was launched to supplement the government's real estate measur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