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경주엑스포대공원 솔거미술관, 봄 맞아 새롭게 변신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0

본문듣기

가 -가 +

경주엑스포대공원 솔거미술관이 봄을 맞아 새로워진 모습으로 관람객을 맞는다.

 

▲ 경주엑스포대공원 솔거미술관은 아사달 조각공원에 있는 조각작품을 이전하고 솔거미술관 조각공원 둘레길을 조성했다 (C) 경주엑스포


20일 경주엑스포대공원에 따르면 솔거미술관 조각공원 둘레길을 조성하고 비대면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인프라를 개선했다.

 

솔거미술관 조각공원 둘레길은 주변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룬 솔거미술관의 수려한 건축외관과 아평지를 돌아보며 여유와 감상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걷기 코스로 구성됐다.

 

둘레길에 설치된 조각 작품은 기존 아사달 조각공원에 설치돼 있던 작품의 일부다. 솔거미술관의 연계성을 높여 관람할 수 있도록 이동해 본연의 자태를 뽐낼 수 있는 새 자리를 찾았다.

 

자연석의 친근한 형태와 풍경의 조화를 표현한 이강소 작가의 ‘섬에서-98150’과 신라의 역사를 소나무의 기상으로 표현한 김구림 작가의 ‘음양98’ 등 전체 8점의 조각을 둘레길 곳곳에 세워 예술과 자연이 함께하는 친환경 콘텐츠로 꾸며졌다.

 

특히 조각 작품뿐만 아니라 대형 느티나무와 소나무, 벚나무, 이팝나무 등 약 100그루의 조경수를 함께 옮겨 심어 고즈넉한 아름다움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

 

또 솔거미술관은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를 통한 관람객 소통도 강화한다. 미술관 입구 안내소에 영상 디스플레이를 설치하고 전시에 대한 사전 정보와 홍보 영상 등을 효과적으로 전달해 관람환경을 조성하고 작품의 이해도를 높인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전시 해설 프로그램 등 대면 행사는 전면 비대면으로 전환해 운영한다. 현재 진행 중인 ‘서화, 조응하다’ 전시의 해설 프로그램을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과 오프라인에서 운영 중이며 경주개 동경이와 함께하는 전시 관람 예절 에티켓 프로그램을 비대면으로 제공하고 있다.

 

솔거미술관은 지속적인 기획 전시운영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할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콘텐츠와 관람객 참여환경 구축에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사무총장은 “조각공원 둘레길이 기획전시와 솔거미술관의 건축외관과 어우러져 관람객에게 환경과 예술의 조화로움을 전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체험형 프로그램 등 늘 발전된 모습으로 관람객을 맞을 수 있도록 꾸준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솔거미술관에는 현재 경주와 경북을 무대로 활동하는 34인 작가들의 작품 68점이 전시된 ‘경주의 봄을 그리다’ 전과 박대성 화백 50년 화업이 담긴 ‘임서’, ‘임모’ 작품과 미디어 아트가 망라된 ‘서화, 조응하다’ 전시가 진행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ju Expo Grand Park Solgeo Art Museum, transformed into spring


The Solgeo Museum of Art at Gyeongju Expo Grand Park welcomes visitors with a new look in spring.

 

According to the Gyeongju Expo Grand Park on the 20th, the infrastructure was improved, such as establishing a Dulle-gil in the Sculpture Park at the Solgeo Museum of Art and operating a non-face-to-face education program.

 

The Sculpture Park Dulle-gil of the Solgeo Museum of Art is composed of a walking course where you can enjoy both leisure and appreciation while looking around the beautiful architectural exterior of the Solgeo Museum of Art in harmony with the surrounding natural environment and Apyeongji.

 

The sculptures installed on Dulle-gil are part of the works installed in the existing Asadal Sculpture Park. We moved to increase the connectivity of the Solgeo Museum of Art and found a new place where we can show off our original form.

 

A total of 8 sculptures, such as'On the Island-98150' by Lee Kang-so, which expresses the harmony of the friendly form of natural stone and the landscape, and'Emyang 98,' by Kim Gu-rim, which expresses the history of Silla in the spirit of a pine tree, are placed in various places for art It is decorated with eco-friendly content that nature shares.

 

In particular, not only sculptures but also large zelkova trees, pine trees, cherry trees, and about 100 landscaping trees are planted together, so you can fully feel the serene beauty.

 

In addition, the Solgeo Museum of Art also strengthens communication with visitors through digital signage. A video display is installed at the information center at the entrance to the museum, and information about the exhibition and promotional videos are effectively delivered to create an environment for viewing and enhance the understanding of the works.

 

Due to social distancing, face-to-face events such as exhibition commentary programs are switched to non-face-to-face operations. It is operating an online video platform and offline program for the current “calligraphy, coordination” exhibition, and offers non-face-to-face etiquette programs for exhibition viewing etiquette with Gyeongju dog Tokyo.

 

The Solgeo Museum of Art plans to strive to establish a variety of eco-friendly contents and a visitor participation environment to prepare for the post-corona, along with continuous planning and operation of exhibitions.

 

Hee-rim Ryu, Secretary General of Gyeongju Expo Grand Park, said, “We expect to deliver harmony between the environment and art to visitors through the planned exhibition of the Sculpture Park Dulle-gil and the architectural appearance of the Solgeo Museum of Art.” I will make steady efforts to ensure that,” he said.

 

Meanwhile, at the Solgeo Museum of Art, 68 works by 34 artists currently active in Gyeongju and Gyeongbuk are exhibited, including'Drawing the Spring of Gyeongju' and'Imseo' and'Immo', which contains 50 years of painter Park Dae-sung's painting work, and media art. An exhibition of'calligraphy and correspondence' is in progres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