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송영길 당대표 후보 “112개 공공기관 지방으로 과감히 이전하겠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4-20

본문듣기

가 -가 +

 - “송도 외자유치 1등 도시로 만든 경험 살려 새만금 비전 실현하겠다”

 - 이번이 세 번째 출마, 준비된 후보 선택 지지 호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광주 5.18을 겪은 호남의 아들임을 강조하며 전북 지역 당원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송영길 후보는 “수도권에 사람이 몰려 집 값이 폭등하고 지방은 소멸위기”라면서 “당대표가 되면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위해 당과 정부가 함께하는‘준비단’을 출범 시키겠다”고 역설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송 후보는 20일 오후 전주 그랜드힐스턴호텔에서 열린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국민의힘이 정권을 잡는다면 호남을 고립시킬 망국적 지역주의가 부활할 것이다”며, “유능한 개혁과 정권 재창출의 길은 송영길을 선택하는 데서 시작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날 송 후보는 “수도권에 사람이 몰려 집 값이 폭등하고 지방은 소멸위기”라면서 “당대표가 되면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위해 당과 정부가 함께하는‘준비단’을 출범 시키겠다”고 역설했다. 

 

이어“전라북도는 에너지, 탄소, 농업금융 산업의 메카로 발전해야 한다”면서, “전남북 12GW 서남해안 해상풍력과 탄소섬유를 활용한 풍력발전기, 블레이드 제조산업 등을 통해 66만개 일자리를 만들겠다”라고 약속했다. 

 

아울러 “군산형 일자리, 전기자동차, 840조가 넘는 국민연금을 매개로 농생명금융 등 제3금융중심지 비전을 만들어가겠다. 익산을 중심으로 생명바이오 산업의 메카를 뒷받침하겠다”면서, “송도경제자유구역을 외자유치 1등 국제도시로 만들었던 인천시장의 경험으로 새만금의 비전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송 후보는 “2016년, 2018년에 이어 세 번째 출마다. 수많은 당원과 대의원, 국민을 만나면서 저 자신을 바꾸고 비워왔다”면서 자신이 준비된 후보임을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후보 총괄선대본부장을 맡아 완벽한 대선승리를 이루어 냈다”면서, “대통령 후보 상임선대위원장이 되어 4기 민주 정부 수립의 선봉이 되겠다”라고 피력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andidate Young-Gil Song, “We will boldly relocate to 112 public institutions.”

Jeonbuk energy, carbon, agricultural finance industry mecca should develop... 660,000 jobs pledged

 -“I will realize the Saemangeum vision by utilizing the experience that made Songdo the No. 1 city for foreign capital attraction”

 -This is the third run, appealing for the selection of candidates prepared

 

He appealed for support to a member of the Jeollabuk-do region, emphasizing that the Democratic Party leader candidate Song Young-gil was the son of Honam, who experienced May 18 in Gwangju.

 

Candidate Song said at a joint speech in Jeonbuk held at the Grand Hillston Hotel in Jeonju on the afternoon of the 20th, "If the power of the people takes power, the ruined regionalism that will isolate Honam will revive." It will start with choosing "."

 

On that day, Candidate Song emphasized, “People gather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prices of houses are on the verge of extinction.”

 

He added, “Jeonrabuk-do must develop into a mecca of energy, carbon, and agricultural finance industries.” Promised.

 

In addition, “We will create a vision for a third financial center such as agricultural life finance through Gunsan-type jobs, electric vehicles, and the national pension of more than 840 trillion won. Iksan will support the mecca of the bio-bio industry.” He said, “We will realize Saemangeum’s vision through the experience of the mayor of Incheon that made Songdo Free Economic Zone the No. 1 international city for attracting foreign capital.”

 

Candidate Song said, “Every third appearance after 2016 and 2018. I have changed myself and emptied myself while meeting so many party members, delegates, and people,” he stressed that he is a ready candidate.

 

He then stated, “As the president of Candidate Jae-in Moon, we achieved a perfect presidential victory,” he said. “I will become the spearhead of the establishment of the 4th democratic government by becoming the chairman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s permanent scholarship.”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