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애국기업 (주)라카이코리아 4년째 “독도후원”

소중한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1

본문듣기

가 -가 +

지난 2017년 국내 런칭 후  매년 수익금 일부를 (사)대한민국독도협회에 기부해 온 국내 패션브랜드 라카이코리아가 올해 역시 (사)대한민국독도협회에 후원을 이어갔다.

 

라카이코리아 측은 "라카이코리아는 매년 다양한 제품의 수익금 일부를 (사)대한민국독도협회에 후원하는 프로젝트를 국내 런칭 이후 4년째 이어오고 있다"면서,"더욱 많은 국민들이 우리 땅 독도의 소중함을 알고 독도수호에 동참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사진, 왼쪽부터 전일재 회장, 리카이코리아 이정택 대리)    © 소중한 기자

 

 

라카이코리아 측은 "‘라카이코리아는 매년 다양한 제품의 수익금 일부를 (사)대한민국독도협회에 후원하는 프로젝트를 국내 런칭 이후 4년째 이어오고 있다"면서,"더욱 많은 국민들이 우리 땅 독도의 소중함을 알고 독도수호에 동참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라카이코리아는 지난 3.1절을 기념하여 뉴욕 타임스퀘어에 중국의 동북공정을 겨냥하는 한복 광고를 게재하고, 이어 '역 동북공정' 풍속화를 게시한 것으로 국내외에서 큰 화제가 되었다.

 

이로 인해 중국과 일본 네티즌들의 악성 항의와 비난 댓글이 빗발치고 있는 상황에서, 라카이코리아는 큰 시간적·금전적 비용을 감수하고 이들을 국제 소송을 통해 처벌할 것임을 밝힌 바 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atriot Enterprise Rakai Korea Co., Ltd. 4th year “Dokdo sponsorship”

More and more people became aware of the importance of Dokdo, our land, and joined the defense of Dokdo...

 

Lakai Korea, a domestic fashion brand that has donated a portion of the proceeds to the Korea Dokdo Association every year since its launch in Korea in 2017, continued to support the Korea Dokdo Association this year.

 

Rakai Korea said, "'Rakai Korea has been supporting the Korean Dokdo Association for 4 years since the launch of a project that sponsors some of the proceeds of various products every year." It would be great if you would like to join us.

 

Meanwhile. In commemoration of Section 3.1, Rakai Korea posted a Hanbok advertisement targeting China's Northeast Project on New York Times Square, followed by a'Reverse Northeast Process' genre painting, which became a hot topic at home and abroad.

 

In a situation where malicious protests and criticisms from Chinese and Japanese netizens are being scattered for this, Rakai Korea has announced that it will bear great time and money costs and punish them through international lawsuits.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