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영교 의원 “집단면역 6년 4개월-가짜뉴스 용납 안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4-21

본문듣기

가 -가 +

서영교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 갑)은 20일 코로나 백신에 대해“집단면역 6월 4개월 걸린다는 가짜뉴스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서영교 의원은  “11월까지 전 국민 70%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는 상황에, 집단면역이 6년 4개월 걸린다는 것은 명확한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서 의원은 이날 4월 임시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더불어민주당 첫 번째 주자로 나서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 방역·백신확보·접종계획 등에 관해 질문하면서,“11월까지 전 국민 70%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는 상황에, 집단면역이 6년 4개월 걸린다는 것은 명확한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는 “가짜뉴스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 중”이라며, “국민에게 정부가 하고자 하는 정책의 내용이 잘못 왜곡 전달되는 경우가 너무 많아 가슴이 아프다. 코로나 백신이 7천9백만명 분 접종분량 계약이 되어 있고, 상반기 1천2백만명이 접종 가능하다. 물론 정부가 오는 11월을 목표로 하고 있고 여기에 차질이 있을까 걱정은 하고 있지만, 6년 이상 걸린다는 건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이어 “세계적 위기 상황에서 뼈아픈 희생을 감내하고 계신 국민의 합심으로 OECD 주요국 중 코로나19 대응 1위”임을 강조하며,“박근혜 정부 당시 미국, 일본, 중국에서 메르스로 인한 사망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을 때 우리는 사망자 수가 세계 2위였다. 이랬던 정부가 지금 잘하고 있는데, 야당 정치권이 발목 잡을 생각만 하는 것은 안된다”고 역설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는 “가짜뉴스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 중”이라며, “국민에게 정부가 하고자 하는 정책의 내용이 잘못 왜곡 전달되는 경우가 너무 많아 가슴이 아프다. 코로나 백신이 7천9백만명 분 접종분량 계약이 되어 있고, 상반기 1천2백만명이 접종 가능하다. 물론 정부가 오는 11월을 목표로 하고 있고 여기에 차질이 있을까 걱정은 하고 있지만, 6년 이상 걸린다는 건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실제로 지난3월 독일 유력언론 디차이트에서 평가한 결과, 한국이 ▲코로나19 사망자 적은 국가 1위(누적, 10만명당) ▲경제성장률 높은 국가 1위(2020년) ▲국가채무증가율 낮은 국가 1위(2020년) ▲실업자 수 적은 국가 1위(2019-2020년동기대비, 10만명당)를 차지했다. 통합평가에서도 한국이 통합 1위였다.   

 

한편, 서영교 의원은 “주요 선진국과 비교해 국가채무 상황이 매우 안정적이라고 밝히면서도, 재정준칙을 마련해 건전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홍남기 대행도“작년 경제성장률은 -1%였지만, 선진국과 비교하면 우리가 높다”며 국가채무비율도 “GDP(국내총생산) 대비 50%를 넘지 않는다. 선진국과 비교해 양호하다”고 답했다.

 

또, 서영교 의원은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통한 민생경제 활성화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서 의원은 “보편적 재난지원금이 작년 2분기 즈음에 나갔는데 대한민국의 양극화가 가장 적었을 때가 보편적 재난지원금이 온 국민에게 지급되고 난 다음이라는 평가가 있다. 당시 1분위가 소득이 8.9%, 2분위는 6.5%가 늘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 국민께 드리는 재난지원금은 다시 지역화폐로 사용돼 지역경제를 살리는 효과가 있었다. 우리지역 전통시장 상인회 회장에게‘선별지원금을 받았느냐’고 물으니,‘저희는 작년보다 매출이 올라서요’라고 답했는데 이것은 재난지원금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실제 작년 상반기 지원되었던 1차 전 국민 보편적 재난지원금은 민생경제 활력에 효과가 있었다. 재난지원금 중 약 25%가 영세가맹점에서, 40%가 중소가맹점에서 사용되었다. 대부분이 마트·식료품·대중음식점·의류잡화점 등 중소상공인에게 쓰였다.

 

경제지표로도 확인할 수 있다. 작년 분기별 5분위 배율 격차를 살펴보면, ▲1분기 5.41 ▲2분기 4.23 ▲3분기 4.88 ▲4분기 4.72였다. 1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됐던 2분기만 양극화 격차가 줄었다. 1분위와 2분위 소득도 유일하게 2분기에만 ▲1분위는 +8.9% ▲2분위는 +6.5% 증가했다. 

 

대정부질문을 마무리한 서영교 의원은 “대한민국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가고 있다.”며, “서민들이 행복한 세상 만들어내겠다”고 피력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Seo Young-gyo “Six years and four months of collective immunity-Fake news is unacceptable... Acting Prime Minister Hong Nam-ki “Distortion of government policy is heartbreaking”

 

Korea's corona response is ranked 1st among major OECD countries (Germany's leading press), compared with the world's 2nd largest MERS deaths by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Korea's national debt is stable compared to major advanced countries, but fiscal rules need to be established.

-It is necessary to revitalize the people's livelihood through universal disaster subsidies for all the people.

 

On the 20th, Congressman Seo Young-gyo (Democratic Party, Gap, Jungnang-gu, Seoul) said on the 20th that the fake news that group immunity takes 4 months in June was unacceptable.

 

Rep. Seo made the announcement as the first runner of the Democratic Party along with the provisional National Assembly's economic questionnaire in April. When asked about corona prevention, vaccine security, and vaccination plans, he emphasized that "it is clear fake news that group immunity will take 6 years and 4 months in the situation where we aim to inoculate 70% of the population by November."

 

"We are seriously considering the issue of fake news," said Hong Nam-ki, acting prime minister and deputy prime minister of the economy. The corona vaccine is contracted for 79 million people, and 12 million people can be vaccinated in the first half. Of course, the government is aiming for November, and I am worried that there will be a setback, but if it takes more than six years, it is obvious fake news that makes the people uneasy.”

 

He then emphasized that it is the number one responding to Corona 19 among major OECD countries due to the concerted efforts of the people who are enduring painful sacrifices in a global crisis situation. “At the time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when there were no deaths from MERS in the United States, Japan, and China. We were the second in the world for death toll. The government that used to be like this is doing well now, but it is not possible for the opposition politicians to hold back,” he stressed.

 

In fact, as a result of an evaluation by a leading German media de-chart in March, Korea ▲ Ranked 1st in the country with fewer Corona 19 deaths (cumulative, per 100,000 people) ▲ Ranked 1st in the country with high economic growth rate (2020) ▲ Ranked 1st in the country with low growth rate of national debt (2020) ▲ Ranked 1st in the country with fewer unemployed (compared to the same period in 2019-2020, per 100,000 people). In the integrated evaluation, Korea ranked first.

 

Meanwhile, Rep. Seo Young-gyo said, "Although the state debt situation is very stable compared to that of major developed countries, we must prepare fiscal rules to maintain soundness."

 

Agent Hong Nam-ki also said, “The economic growth rate last year was -1%, but compared to advanced countries, we are high.” The national debt ratio also “does not exceed 50% of GDP (Gross Domestic Product). Compared to developed countries, it is good.”

 

In addition, Rep. Seo Young-gyo emphasized the necessity of revitalizing people's livelihoods through universal disaster subsidies.

 

Rep. Seo said, “The universal disaster subsidies came out around the second quarter of last year, and there is an evaluation that the time when the polariz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was the least was after the universal disaster subsidies were paid to all the people. At that time, income in the first quintile increased by 8.9% and in the second quintile increased by 6.5%.”

 

“The disaster subsidies given to all citizens were again used as local currency, which had the effect of saving the local economy. When I asked the chairman of the local traditional market merchants' association, “did we receive the selection subsidy?” He replied “because our sales are higher than last year,” but this is thanks to the disaster subsidy.”

 

In fact, the first universal disaster support fund, which was supported in the first half of last year, was effective in vitalizing the livelihood of the people's economy. About 25% of the disaster subsidies were used by small franchisees and 40% by small and medium-sized franchisees. Most of them were used by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such as marts, grocery stores, restaurants, and clothing stores.

 

It can also be confirmed by economic indicators. Looking at the quarterly quintile multiplier gap of last year, it was ▲1st quarter 5.41 ▲2nd quarter 4.23 ▲3rd quarter 4.88 ▲4 quarter 4.72. The polarization gap narrowed only in the second quarter when the first disaster support fund was paid. Income in the first and second quintiles was also the only one in the second quarter, which increased by ▲1 quintile by +8.9% and ▲2 by +6.5%.

 

Rep. Young-gyo Seo, who concluded the questionnaire with the government, said, “Korea is doing its best. We are turning crises into opportunities.” He said, “I will create a world where the common people are happy.”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