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헤어지자는 말

문일석 시인 l 기사입력 2021-04-21

본문듣기

가 -가 +

시인에게, 한 여인이 야멸차게 헤어지자고 했다.

그래서 그냥 헤어졌다.

 

또 다른 한 여인이 그냥 헤어지자면서 떠나갔다.

그런데 눈물이 몇날 며칠 줄줄 흘리고 가슴이 아렸다.

 

헤어지자는 말

뭔가 달라도 많이 달랐다.

 

왜 그랬을까? moonilsuk@naver.com

 

<사진 설명>서울 인왕산 해골바위 앞에서의 필자.   <Photo Description> The writer in front of Skeleton Rock at Inwangsan Mountain, Seoul.  ©브레이크뉴스

 

Break up words

-Moon Il-seok Poet

 

To the poet, a woman asked to break up savagely.

So she just broke up.

 

She left as another woman just broke up.

However, her tears shed a few days, and her heart aches.

 

Break up words

Even though she was different, she was very different.

 

Why did it do that?  moonilsuk@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