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용혜인 의원 “종부세 대안으로 기본소득 토지세 도입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4-21

본문듣기

가 -가 +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20일 홍남기 부총리를 대상으로 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부동산 가격 하향 안정화를 위한 기본소득 토지세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대한민국의 협력사업과 기업 운영이 미얀마 군부와 연결되어 있는지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은  “부동산 가격 하향 안정화를 위한 기본소득 토지세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대한민국의 협력사업과 기업 운영이 미얀마 군부와 연결되어 있는지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용 의원은 “정부 부동산 정책 목표는 ‘가격 안정’이 아닌 ‘가격 하락’이어야 한다”며, “현행 수준의 보유세는 부동산 가격 하향 안정화에 매우 부족하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현행 종합부동산세가 ▲부동산 최상층 핀셋 과세 ▲소수의 강력한 조세저항 ▲다수의 방관 등으로 인해 효과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종합부동산세의 대안으로 모든 민간 보유 토지에 보유세를 부과하고 그 세액을 전 국민에게 기본소득으로 지급하는 기본소득 토지세 도입”을 주장했다. 

 

용혜인 의원은 “기본소득 토지세를 통해 ▲88% 가구가 순수혜가구가 되어 조세저항 극복 ▲보유세 약 30조 원 증액으로 투기 억제 ▲부동산 가격 하향 안정화 ▲서민 소득 보장 등을 이룰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용혜인 의원은 홍남기 국무총리대행을 상대로 ”정부가 지난 3월 12일, 미얀마 군부와의 개발협력 사업 재검토를 결정했음에도 기재부가 여전히 한-미얀마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의 중단 여부를 판단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EDCF 기금 사용처에 대한 질의에 대해 기재부 대외협력과가 ‘해당 계약 당사자가 아닌 EDCF가 계약 사항에 대해 관여하기 어렵다“고 답변한 사실을 공개하며, ”정부가 미얀마 협력업체로 흘러들어가는 자금을 들여다볼 의지가 없음“을 지적했다. 

용 의원은 “우리나라가 제공한 차관이 군부를 돕고 미얀마 시민 학살에 쓰인다면 기재부가 방조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 밝혔다.

 

용혜인 의원은 “방위사업청이 지난 2018년 포스코 인터내셔널의 미얀마 해군에 대한 군함 수출을 허가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2018년 당시 미얀마 군부의 로힝야족 학살로 수만 명의 사망자와 70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용 의원은 “이런 시기 미얀마에 군함 수출을 정부가 허가한 것이 옳은 일인가. 군부의 힘을 키워준 것이 아닌가”라고 질문했다. 

 

용 의원은 “대통령이 미얀마 군부를 규탄하고 민주주의를 응원했다”며, “그런데도 기업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군부와의 협력을 못 끊고 있는 것인지 우려스럽다”라고 비판했다. 

 

용 의원은 말 뿐만이 아닌 실효적 대책을 촉구하며 “정부가 ▲미얀마 협력 사업이 군부와 연계가 있는지 파악하고 ▲미얀마 군부와 경제적으로 연결된 한국 기업을 조사하고 제지하며 ▲군부 지배를 옹호하는 중국 및 러시아 등 주변국들을 비판하고 설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Yong Hye-in, “Basic income land tax should be introduced as an alternative to taxation”

We need to investigate if our Vice Minister is helping the Myanmar military.

 

-The goal of real estate policy should be ‘price drop’ rather than ‘price stabilization’...

-Basic income land tax, 88% of households benefit...An effective way to catch real estate speculation

-Deputy Prime Minister Hong Nam-ki answers “I don't know” to inquiries about the military relevance of the Myanmar cooperation project

 

Rep. Yong Hye-in of the Basic Income Party said in a questionnaire to the government in the economic field to Deputy Prime Minister Hong Nam-ki on the 20th, "It is necessary to introduce a basic income land tax for stabilization of lower real estate prices." We need to investigate whether it is connected with the company.”

 

Rep. Yong said, “The goal of the government's real estate policy should be “price drop” rather than “price stabilization”. “The current level of ownership tax is very insufficient for stabilizing real estate prices down.”

 

She then pointed out that "the current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 taxation of tweezers on the top floor of the real estate ▲ strong tax resistance ▲ a large number of bystanders, etc., the effect is insufficient."

 

She also argued that "as an alternative to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the introduction of a basic income land tax, which imposes a holding tax on all privately owned land and pays the tax as basic income to all citizens."

 

Rep. Yong Hye-in argued, “Through basic income land tax ▲ 88% of households become pure beneficiaries, overcome tax resistance ▲ suppress speculation by increasing the holding tax by about 30 trillion KRW ▲ stabilize lower real estate prices ▲ guarantee income for the common people. did.

 

In addition, Rep. Yong Hye-in told Acting Prime Minister Hong Nam-ki, “Even though the government decided to reconsider the development cooperation project with the Myanmar military on March 12, the Ministry of Knowledge Economy still did not decide whether the Korea-Myanmar Foreign Economic Cooperation Fund (EDCF) would be suspended. I insisted that I couldn't.

 

He disclosed the fact that “It is difficult for EDCF other than the contracting party to be involved in contract matters” by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in the inquiry about the use of EDCF funds. He pointed out that there is no willingness to look into it.

 

Rep. Yong said, "If the vice-minister provided by our country helps the military and is used for the slaughter of Myanmar citizens, the Ministry of Knowledge Economy will be responsible for aiding.

 

Rep. Yong Hye-in said,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approved POSCO International's export of warships to the Myanmar Navy in 2018." In 2018, the Rohingya massacre by the Myanmar military killed tens of thousands of people and killed 700,000 refugees. Rep. Yong said, “Is it right that the government allowed the export of warships to Myanmar at such a time? "Isn't it that it has increased the strength of the military?"

 

She criticized Congressman Yong, saying, "The president condemned the military and supported democracy," and said, "I am concerned that it is not possible to quit cooperation with the military to protect corporate interests."

 

Rep. Yong urged effective measures, not just words, and said, “The government will ▲find whether cooperation projects in Myanmar have links to the military, ▲investigating and restraining Korean companies economically connected to the military of Myanmar ▲China and Russia advocating military domination “We have to criticize and persuade neighboring countries,” he argued.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