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LGU+, 성남시와 취약계층 아동에 화상 과외 지원

정민우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1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LG유플러스는 성남시와 손잡고 취약계층 아동의 화상 과외를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일상화된 비대면 수업으로 교육 격차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나눔 활동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한국사회보장정보원이 보유한 취약계층 사회보장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성남지역 아동 150명을 선정했다. 당초 지원 대상은 100명이었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면서 지원 아동을 150명으로 늘렸다.

 

LG유플러스는 선정된 가구를 대상으로 자기주도학습이 가능한 교육 콘텐츠 ‘U+초등나라’와 스마트패드를 지원했다. ‘U+초등나라’는 전국 초등학교 정규 교과 강의 ‘EBS 스마트 만점왕’을 비롯해 △해외 유명 영어 도서 △중국어 특화 콘텐츠 △과학놀이교실 △영어 동화책을 AR로 읽는 ‘U+아이들생생도서관’ 등으로 구성된 서비스다.

 

성남시는 자체적으로 선발한 ‘드림스타트 성장 멘토링 수호천사’ 대학생 자원봉사자 45명을 통해 아동의 온라인 과외를 지원한다. 대학생 지원봉사자는 LG유플러스의 지원을 받는 아동 중 초등학교 3~6학년생 45명과 1대1로 매칭된다.

 

대학생 멘토는 취약계층 아동들과 일주일에 한 번씩 온라인으로 만나 수준별 교재와 U+초등나라 서비스를 활용해 학습을 지도한다. 대학생 멘토들은 아동의 가정과 학교생활 조언, 또래 관계에 대한 고민 상담도 진행해 정서적 안정을 돕는역활도 수행한다.
 
LG유플러스 백용대 CSR팀장은 “취약계층 아동에게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제공해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도모하고 공평한 출발기회를 보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통해 ESG경영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GU+ provides burn tutoring for children in Seongnam and vulnerable groups

-Reporter Jeong Min-woo

LG Uplus announced on the 21st that it will partner with Seongnam City to support burn tutoring for vulnerable children. This is a sharing activity to address concerns that the education gap could widen with non-face-to-face classes that have become routine after Corona 19.


Previously, LG Uplus selected 150 children from Seongnam region based on the social security big data of the vulnerable class held by the Korea Social Security Information Service. Initially, 100 people were eligible for support, but as the phenomenon of social polarization intensified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the number of children supported was increased to 150.


LG U+ provided educational content “U+ Elementary School” and smart pads that enable self-directed learning for selected households. 'U+ Elementary Country' is a service consisting of'EBS Smart Perfect Score', a regular elementary school course in the country, as well as △famous overseas English books △Chinese specialized content △Science play class, △'U + Children's Student Library', which reads English storybooks in AR .


Seongnam City supports online tutoring for children through 45 college students volunteers selected as “Dream Start Growth Mentoring Guardian Angels”. The college student support volunteers are matched one-on-one with 45 elementary school students in the 3rd to 6th grades among children supported by LG U+.


College student mentors meet online once a week with children from underprivileged classes, and use textbooks for each level and U+ elementary country services to guide their learning. University mentors also play a role in helping children's emotional stability by providing advice on family and school life, and counseling on concerns about peer relationships.
 
“We plan to provide online educational contents to children of the underprivileged to promote healthy growth and development, and to ensure fair start-up opportunities,” said LG Uplus's CSR team leader. We will actively promote it,”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