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재인 대통령, 백신 접종 사지마비 간호조무사에 지원 지시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1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로 고통을 겪고 있는 40대 여성 간호조무사와 가족에 위로를 전하고 지원방안 검토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간호조무사의 안타까운 상황에 따뜻한 위로가 필요하다"며 "관계당국에서 직접 찾아가 상황을 살피고 어려움을 덜어드리라"고 당부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또 "의학적 인과관계 규명엔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와 별도로 치료비 지원 등 정부 지원제도에 따라 할 수 있는 조치들이 신속하게 취해지도록 세심하게 살피라"며 "치료와 함께 원인 규명에도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20일 해당 간호조무사의 남편이라고 밝힌 A씨는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글을 올려 아내가 백신 접종 후 19일 만인 지난달 31일 사지마비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A씨의 아내는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 진단을 받았고, 6개월~1년 정도 치료와 재활을 요하며 장애가 생길 수도 있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아내가) 우선 접종 대상자라 백신 접종을 거부할 수도 백신을 선택할 권리도 없었다"며 "정부의 부작용 안내 부족으로 알아채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instructs support to vaccinated quadriplegia nursing assistant

"Go to the authorities to check the situation and relieve the difficulties.. clarification of the cause" is requested.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Moon Jae-in delivered consolation to a female nursing assistant and family in her 40s suffering from quadriplegia after vaccination on the 21st and ordered a review of support plans.

 

President Moon said, “We need warm comfort in the unfortunate situation of the nursing assistant,” and asked, “Go directly to the relevant authorities to look at the situation and relieve the difficulties,” a Blue House spokesman Park Gyeong-mi said in a written briefing.

 

She also said, "It will take time to clarify the medical causal relationship, but separate from that, pay close attention to ensure that measures that can be taken according to the government support system, such as support for treatment expenses, are taken quickly." He asked.

 

Mr. A, who said he was the husband of the nursing assistant on the 20th, posted a message on the Blue House National Petition Bulletin and said that her wife had been hospitalized with symptoms of quadriplegia on the 31st of last month, 19 days after vaccination. Mr. A's wife was diagnosed with acute disseminated encephalomyelitis, and she is known to require treatment and rehabilitation for 6 months to a year, and her disability may develop.

 

She said Mr. A said she "(her wife) grew up a priority target, she could refuse to get the vaccine, and she had no right to choose a vaccine," she said. "She did not notice due to the lack of government side effects guidance. "Insist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