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집 값 폭등에 직장인 ‘부동산 블루’..근로의욕 상실된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끝을 모르고 상승하는 부동산 가격에 ‘부동산 블루’에 빠진 직장인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1820명에게 ‘부동산 시장이 직장 분위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55.8%가 ‘근로의욕이 상실된다’고 답했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 직장인은 19.7% 뿐이었다.

 

현재 본인 명의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직장인은 29.3%로 10명 중 7명이 무주택자인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인해 우울함과 분노가 커지고 있지만, 대다수의 직장인들은 ‘내 집 마련은 꼭 필요하다’(88.7%)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노후 안정 차원에서’(59.3%)가 컸다. 이어 ‘생활편의를 위해’(43.9%), ‘전월세 가격이 계속 상승해서’(31.6%), ‘내 집 마련이 인생의 목표라서’(20.2%) 등이었다. ‘투자(재테크) 목적’이라는 응답은 15.6%에 그쳤다.

 

‘미래 본인 소유의 부동산 매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기혼자(64.8%)가 미혼(59.1%)보다 더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본인 소유의 부동산을 매입하기까지의 기간은 기혼자는 평균 8년으로 보고 있는 반면, 미혼은 평균 10년으로 예상했다. 맞벌이 가정이 증가하면서 기혼자가 목돈 마련이 조금 더 수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부동산 시장이 직장 분위기에 미치는 영향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기혼자들은 부동산 관련 내용이 대화의 메인 주제가 된다(31.3%)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동료의 부동산 보유 여부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낌(30.3%), 별 영향이 없음(28.1%) 순이었다.

 

미혼자들은 별 영향이 없음(34%) 답변이 가장 많았다. 아직 부동산 시장 변화를 체감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성실하게 직장생활을 하면 성공한다는 인식은 변화됐다. 57.9%가 ‘미래 자산 축적이 노력만으로는 힘들다’고 보고 있었다.

 

직장 내에서 선망하는 선배상도 달라졌다. 10명 중 8명이(80.1%) ‘존재감 없어도 투자고수 차장’이 ‘고속 승진 등 직장생활이 화려한 무주택자 임원’(19.9%)보다 더 낫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al Estate Blue,” an office worker, disappears due to soaring house prices.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investigated that not a few office workers fell into “real estate blue” due to rising real estate prices without knowing the end.


According to a person on the 22nd, as a result of a questionnaire survey of 1,820 office workers about the “effect of the real estate market on the workplace atmosphere,” 55.8% answered that “the motivation to work is lost”. Only 19.7% of the office workers thought'I should work harder'.


Currently, 29.3% of office workers own real estate in their own name, and 7 out of 10 are homeless.


Depression and anger are growing due to soaring real estate prices, but most of the office workers answered that it is necessary to arrange a home (88.7%).


The reason was “in terms of retirement stability” (59.3%). They were followed by “for the convenience of life” (43.9%), “because the rent for cheonsei continues to rise” (31.6%), and “because the provision of my home is the goal of life” (20.2%). Only 15.6% of the respondents said, “The purpose of investment (financial).


Married (64.8%) viewed more positively than unmarried (59.1%) regarding “the possibility of purchasing their own real estate in the future”.


Married people estimate the average of 8 years to purchase their own real estate, while unmarried people expect an average of 10 years. This is presumed to be because married people think it is a little easier to prepare their own money as the number of double-income families increases.


The effect of the real estate market on the workplace atmosphere was different depending on whether or not they were married. Married people most often answered that real estate-related content is the main topic of the conversation (31.3%). Following that, feelings of relative deprivation on whether or not a coworker owns real estate (30.3%), followed by no effect (28.1%).


Unmarried people were most likely to have no effect (34%). This seems to be because it is still difficult to feel the changes in the real estate market.


However, the perception of success has changed when working sincerely. 57.9% reported that'the accumulation of future assets is difficult with effort alone.'


The seniors envy in the workplace have also changed. Eight out of 10 people (80.1%) thought that “the deputy chief of investing even without a sense of presence” is better than “a homeless executive who has a high-speed promotion and a splendid work life” (19.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