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황인선 작가가 쓴 “저부터 MCN(미친놈)이 될래요” 새책 출간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1

본문듣기

가 -가 +

 

▲ 황인선 작가의 저서.    ©브레이크뉴스

황인선 작가가 쓴 저부터 MCN(미친놈)이 될래요라는 새책이 나왔다. 출판사는 도서출판 이새.

 

우리는 함께 미친 짓을 했고 그 미친 짓은 정상(Normal)이 됐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고별사에서 한 말이다. 그렇다. 우리의 삶이나 일이나 미친 열정이 없고서는 아무것도 이루지 못한다. 아니 이룬다 하더라도 만족스러운 결과를 만들어낼 수 없다. 그래서 저자는 직장 3.0 시대를 살아내는 3천만 직장인들에게 ‘MCN(미친놈)이 돼라고 제안한다. 저부터 MCN이 될래요는 꿈, , , , , ‘6기질과 지향으로 세상에 대한 열의, 엉뚱한 발상과 실행력으로 살아내는 MCN 직장인의 애환, 재미, 감동 그리고 미래 아이디어를 다룬 책이다.

 

지금은 MCN-세상을 바꿔나가는 사람들이 필요한 때이다.

 

우리는 함께 미친 짓을 했고 그 미친 짓은 정상(Normal)이 됐다.”

 

출판사측은 이 책은 소개에서 우리의 삶이나 일이나 미친 열정이 없고서는 아무것도 이루지 못한다. 아니 이룬다 하더라도 만족스러운 결과를 만들어낼 수 없다. 그래서 이 책은 MCN, 미친놈이 되어보자고 제안한다. MCN은 세상에 대한 열의를 가지고 엉뚱한 발상과 실행력으로 자신과 회사, 사회와 세상을 바꾸려고 애쓰는, , , , , , ‘6를 가진 사람들을 가리킨다. 상상 바보, 문화마케팅 & 커뮤니티 마케팅 개척자로 살아온 저자의 삶이 그러했고, 그렇게 사는 사람들이 그의 주변엔 많다. 그 속에서 공감과 보람과 활기에 찬 긍정적 에너지를 교류하며 나아가는 삶의 향기를 함께 느껴보자고 독자들에게 손 내밀고 있는 것이다. 많은 MCN들이 저마다의 자리에서 지구 환경과 세계 문제를, 작게는 우리 사회와 직장의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생각들을 실천하며 살아간다면 미래의 세상을 살아야 하는 후손들에게 조금은 살 만한 곳을, 아니 적어도 지금의 지구 상태로나마 넘겨줄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한다고 설명하고 “1990년생, 2000년생 그리고 그들 때문에 헷갈리는 직장 중역과 대표들을 위해 지난 1970년의 대한민국 직장 역사와 직장 컬처 코드를 세 개로 나누고 현재를 직장 3.0 시대라고 국내 최초로 정리했다. 저자에 따르면 지금의 직장 코드는 메뉴판’, 인재상은 매와 두꺼비’, 상사의 바람직한 타입은 따꺼가 아니라 공정한 펠로우(Fellow)”라고 소개했다.

 

이어 우체부 프레드 기억하는가? 지금은 MCN이란다. 저자는 꿈, , , , , ‘6를 갖춰 놀라운 실행력과 기획력으로 회사와 세상을 바꾸는 직장 인재를 중의적으로 MCN이라고 정의해, 매와 두꺼비 직장인들에게 미친 워라밸이정표를 제시했다. 현재의 기업 중역과 대표들이 혹할 개념이다. 2000년대 초 대한민국 최대 원정 이벤트였던 KT&G와 서태지 합작 블라디보스토크 상상체험단프로젝트의 전모를 총괄 책임자였던 저자가 최초로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기생충>, <미나리>, BTS처럼 신선한 K-충격을 기획하는 경영자, 프로젝트 매니저들에게 큰 시사점을 줄 것이다. 지금은 ESG가 중요해진 시대. 전 서울혁신센터장으로서 저자는 직장인에게 지구 MCN이라는 새로운 스테레오 타입과 비전을 제시해서 직장인의 지평을 넓혀준다. 또한 본인 스스로가 MCN으로서, 그 말 많던 서울혁신센터에서 어떻게 1년 반 만에 100개의 놀라운 변화를 일구었는지를 구체적으로 보여준다. 공공기관장이라면 필독할 만하다고 추천하고 경영진들은 코로나 19 이후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지 궁금해한다. 저자는 현재 국내 최초 유일 화상사회연구소장으로서 기업과 지구를 위한 화상 사회의 도래를 꿈꾸며 본격적으로 화상사회의 기업 적용을 전망하고 긍정적 효과를 다각도로 제시한다. 동아비즈니스리뷰(DBR)에 발표해서 주목을 받았던 커뮤니티 이론이 책 끝에 제시된다. 이번 내용은 비대면 사회에 맞게 업그레이드된 것이다. 저자의 경험이 녹아든 것이라 구체적이고 생생하다. 기업의 기획자라면 꼭 참고할 만하다고 덧붙였다.

 

저자 황인선 작가의 셀프 자기 소개

 

MCN(미친놈), 제가 만든 말입니다. MCN이 세상을 바꾼다고 믿기에. 물론 저는 MCN입니다. 실제 미친 건 아니고요, 일을 추진할 땐 그랬다는 겁니다. 저는 국문과를 졸업하고 자본주의의 꽃인 광고회사에 AE로 입사해 크리에이티브, 발상의 전환, 전복적 시도 등을 배웠습니다. 영화 <빠삐용>을 패러디해 바퀴벌레약 광고로 전환했고, 100년 전통의 숙명여대에 울어라 암탉아광고 시리즈를 팔았습니다. 덕분에 제일기획에서 2년 연속 최우수 AE로 노미네이트되었습니다. 2002, 민영화되는 담배인삼공사(KT&G)에 마케팅 기획부장으로 입사해 콘텐츠 마케팅을 하겠다며 무모하게도 서태지와 800명 상상체험단을 기획, 3척의 배로 블라디보스토크에 가서 3만 명이 참가한 스타디움 공연을 실행했고, 이후 독보적인 상상 시리즈인 온라인 상상마당’, ‘마케팅 리그’, ‘홍대 앞 상상마당으로 발전시켰습니다. 쟁쟁한 컬처 셀럽들인 이현세 만화가, 이상봉 디자이너, 김지운 감독, 왕가위 감독 등과 컬래버레이션 브랜딩을 기획했고, 이상봉 디자이너와는 모스크바에서 미친 패션쇼를 하는 똘끼도 보였습니다. 덕분에 상상 바보, 문화마케팅 선구자라는 이름을 얻었습니다. 지역본부에서는 상상 콘테이너부를 만들어 대학생들에게 문화와 마케팅을 전파했는데, 오늘날 상상 유니브(UNIV)’의 바탕이 되었고 이로써 저는 커뮤니티 마케팅 개척자가 되었습니다. 퇴사한 후에 아내와 신혼처럼 지내는 3년 동안 작가, 프리랜서로서 컬처파워, , 꿈꾸는 독종, 동심경영, 생각 좀 하고 말해줄래등의 책을 냈지요. 그 후 춘천마임축제 총감독을 했고, 한국 최고의 사이버대학원인 경희사이버대학원 문화창조학과 겸임교수로 기업경영과 문화예술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2019년엔 한국 사회혁신의 메카인 서울혁신센터장을 맡아 100개의 변화를 만들어냈고 지구와 지역을 생각하는 지구 집현전’, ‘혁신 나눔 왓에버등을 기획했습니다. 지금은 지구를 생각하는 화상 사회 실현을 위해서 화상 솔루션 회사인 구루미에 제안, 한국 유일의 화상사회연구소를 열었습니다. MCN(미친놈)은 이런 이력들을 한 단어로 표현한 겁니다. MCN,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ublished a new book "I want to become an MCN (crazy guy) from me" by writer Hwang In-sun

-Reporter Park Jeong-dae

 

A new book, written by Hwang In-seon, was released, "I want to become an MCN (crazy guy) from me." The publisher is book publishing, Jesse Lee.

 

“We did crazy things together and that crazy thing became normal.” This is what Amazon founder Jeff Bezos said at a farewell speech. Yes. Nothing can be accomplished without our life or work or crazy passion. Even if it is not achieved, it cannot produce satisfactory results. So, the author proposes, "Become an MCN (crazy guy)" to 30 million office workers living in the 3.0 era. I want to become an MCN from meis a dream, knack, gang, trick, idiot, and knack '6' with enthusiasm for the world, an outrageous idea and execution power. This is a book that was dealt with.

 

Now is the time for MCN-the people who change the world

  

“We did crazy things together and that crazy thing became normal.”

 

The publisher said in the introduction of the book, “Nothing can be accomplished without our lives or work or crazy passion. Even if it is not achieved, it cannot produce satisfactory results. So this book suggests to become an MCN, a madman. MCN is passionate about the world and strives to change itself, the company, the society and the world with the wrong ideas and execution powers... It refers to people who have '6', such as dreams, talents, gangs, tricks, folks, and people. This was the life of the author who has been a fool of imagination, a pioneer in cultural marketing & community marketing, and there are many people around him. In that, we are reaching out to our readers to feel the fragrance of life together by exchanging sympathy, rewarding, and energetic positive energy. If many MCNs are thinking about the global environment and global issues, at least in our society and workplace issues, and practicing their thoughts together in their own seats, we will find a place to live a little, or at least now, for our descendants who have to live in the future world. He said that he could pass it over to the state of the Earth in Korea,” he explained. It was the first in Korea to be summarized as the era. According to the author, the current workplace code is'menu board', the talented person is'hawk and toad', and the desirable type of boss is fair fellow, not hard.”

 

“Do you remember Fred the postman? It is now MCN. The author ambiguously defined MCN as a workplace talent who has '6' with dreams, talents, gangs, tricks, tricks, and talents who change the company and the world with amazing execution and planning power. 'Presented a milestone. This is a concept that the current corporate executives and representatives will be struggling with. In the early 2000s, the author, who was in charge, revealed the full picture of the joint “Vladivostok Imagination Experience Team” project with KT&G, the largest expedition event in Korea, and Taeji Seo. This project will have great implications for managers and project managers planning fresh K-Shock such as <Parasite>, <Buttercup>, and BTS. ESG is now an important era. As the former head of the Seoul Innovation Center, the author broadens the horizons of office workers by presenting a new stereotype and vision of the Earth's MCN to office workers. He also shows in detail how he himself, as an MCN, made 100 amazing changes in a year and a half at that talkative Seoul Innovation Center. If you are the head of a public institution, it is a must-read,” he recommended. “The executives are curious about how to change after Corona 19. As the only director of the Burn Society Research Center in Korea, the author is dreaming of the advent of a burn society for companies and the planet, and promising the application of the burn society to companies in earnest and presenting positive effects from various angles. The community theory, which was published in Dong-A Business Review (DBR) and received attention, is presented at the end of the book. This content has been upgraded for a non-face-to-face society. It is concrete and vivid because it is the melting of the author's experience. If you are a planner of a company, it is definitely worth a reference.”

 

Self-introduction of author Hwang In-sun

 

MCN (crazy guy), that's what I made. Because I believe that MCN will change the world. Of course, I am an MCN. It's not really crazy, it's that it was when I was pushing things forward. After graduating from the Department of Korean Literature, I joined an advertising company, the flower of capitalism, as an AE, where I learned to be creative, change ideas, and attempt to subvert. Parody of the movie <Pappyon> was converted into an advertisement for cockroach medicine, and the advertisement series "Cry, Hen," was sold to Sookmyung Women's University, which has a 100-year tradition. Thanks to this, Cheil Worldwide was nominated as the best AE for the second year in a row. In 2002, he joined the privatized Tobacco & Ginseng Corporation (KT&G) as the head of marketing planning and recklessly planned the'Seo Taiji and 800 Imagination Experience Group'. Since then, it has developed into unrivaled imagination series'Online Sangsang Madang','Marketing League', and'Hongik University Front Sangsang Madang'. He planned a collaboration branding with prominent culture celebrities such as Lee Hyun-se, designer Lee Sang-bong, director Kim Ji-woon, and director Wang Ga-wi, and he also showed a crazy fashion show in Moscow with designer Lee Sang-bong. Thanks to this, I got the name of a fool of imagination and a pioneer in cultural marketing. The regional headquarters created the “Imagination Container” department to spread culture and marketing to college students, which became the foundation of today’s “Imagination Univ”, which makes me a pioneer in community marketing. After retiring, I spent three years living like a honeymoon with my wife. As a writer and freelancer, I published books such as Culture Power, Gap, Dreaming Dogma, Concentric Management, and Can You Think and Tell Me? After that, he was the general supervisor of the Chuncheon Mime Festival, and as an adjunct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Cultural Creation at Kyunghee Cyber ​​Graduate School, the best cyber graduate school in Korea, he teaches'Corporate Management and Culture and Arts'. In 2019, he took over as the head of the Seoul Innovation Center, a mecca of Korean social innovation, made 100 changes, and planned the'Earth Collection Exhibition' and'Innovation Sharing What Ever', which thinks about the planet and the region. Now, for the realization of an image society that considers the earth, the only image society research institute in Korea has been opened by a proposal to Gurumie Inc., an image solution company. The MCN (Crazy Guy) is a single word for these records. Welcome, MC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