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기적’ 이성민, 무뚝뚝한 아버지·원칙주의 기관사 변신..기대감 ‘UP’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 ‘기적’ 이성민 <사진출처=롯데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박정민, 이성민, 임윤아, 이수경의 첫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기적>의 이성민이 무뚝뚝한 아버지이자 원칙주의 기관사 ‘태윤’ 역으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이다.[감독 이장훈 | 제작 블러썸픽쳐스 | 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작>, <목격자>, <남산의 부장들> 등 장르 불문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배우 이성민. 매 작품 남다른 존재감과 선 굵은 연기로 스크린을 사로잡은 이성민이 <기적>에서 ‘준경’의 아버지이자 원칙을 중시하는 기관사 ‘태윤’으로 분해 이전과 다른 매력의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태윤’은 좀처럼 마음을 드러내지 않는 무뚝뚝한 아버지이지만 누구보다 ‘준경’을 걱정하는 인물이다. 특히 ‘양원역’의 실제 배경이 되는 경북 봉화 출신으로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전한 이성민은 깊이 있는 눈빛으로 매 순간의 감정 변화를 디테일하게 표현해내 모두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이에 이장훈 감독이 “제일 먼저 떠오른 배우였고, 그 이상의 선택은 없다고 생각했다.”라고 완벽한 캐스팅으로 손꼽은 이성민은 든든한 존재감과 몰입감을 끌어올리는 연기로 관객들에게 다시 한번 깊은 인상을 남길 것이다.

 

한편,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연출한 이장훈 감독의 신작으로 세상에서 제일 작은 기차역 만들기라는 신선한 소재와 믿고 보는 배우들의 유쾌한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기적>은 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first meeting of Park Jung-min, Lee Seong-min, Lim Yoon-ah, and Lee Soo-kyung is expected to capture the screen as “Tae-yoon,” a blunt father and principle-driven engineer in the movie <The Miracle>. [Director Jang-Hoon Lee | Production Blossom Pictures | Provision/distribution Lotte Entertainment]

 

<Miracle> is a film about the story of Jun-kyung (Park Jeong-min) and the local people, whose only life goal is to have a simple station in a town without a train station, although the only way to go to and from it is a train track.

 

Actor Lee Seong-min who perfectly digested characters of any genre, such as <Duke>, <Witness>, and <Directors of Namsan>, and proved a limitless acting spectrum. Lee Seong-min, who captivated the screen with a unique presence and bold acting in each work, is going to show a character full of humanity with a different charm than before the disassembly, as'Tae-yoon,' the father of'Jun Kyung' and an engineer who values ​​principles in <Miracle>.

 

“Taeyoon” is a blunt father who seldom reveals his heart, but he is a person who is more concerned about “Junkyung” than anyone else. In particular, Lee Seong-min, who was born in Bonghwa, Gyeongsangbuk-do, which is the actual background of'Yangwon Station', and who expressed special affection for the film, is going to evoke sympathy by expressing the changes of emotions in every moment with a deep look.

 

Director Lee Jang-hoon said, “I was the first actor that came to my mind, and I thought there was no more choice.” Lee Seong-min, who was selected as a perfect cast, will once again leave a deep impression on the audience with her acting that raises a sense of strong presence and immersion.

 

On the other hand, a new film directed by Jang-Hoon Lee, who directed <I'm Going to Meet Now>, is expected to be released in June, raising expectations with the fresh subject of making the world's smallest train station and the pleasant meeting of actors who believe and see.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