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동아제약, 어린이용 안심 해열제 ‘챔프’ 주목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동아제약이 2012년 아세트아미노펜이 주성분인 어린이 해열제 챔프 시럽을 처음 발매했다. 챔프 시럽은 두통, 신경통, 근육통, 감기로 인한 발열 및 통증에 효능이 있다.

 

이후 2016년에는 감기로 인한 발열 및 통증, 허리통 등의 증상을 완화하는 챔프 이부펜 시럽을 선보였다. 2018년에는 콧물과 코막힘, 재채기 등을 완화하는 챔프 노즈 시럽을 출시했고, 2019년 목감기약 챔프 코프 시럽을 선보이며 어린이 토탈케어 의약품 브랜드로 구축해 나가고 있다.

 

동아제약의 챔프 브랜드는 ‘코리아팜어워드 굿브랜드’ 어린이 감기약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제품이다. 코리아팜어워드 굿브랜드는 약사 1000명이 브랜드를 선정하는 과정에 직접 참여한다.

 

동아제약의 챔프 브랜드가 인정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소비자를 최우선으로 생각해 끊임없이 제품을 개선했기 때문이다. 동아제약은 2016년 챔프 시럽의 포장과 용량을 변경해 새롭게 출시했다. 기존 일반적인 사각형 파우치 모양이었던 챔프 시럽을 커피믹스 포장과 같은 길쭉한 파우치 형태로 변경해 복용 편의성을 높였다.

 

이와 함께 시럽 한 포당 용량을 10ml에서 5ml로 줄였다. 어린이 해열제를 주로 복용하는 나이가 만 3세 이하 소아이고, 1회 권장량이 2.5ml~5ml라는 점을 감안한 조치였다.

 

또한, 챔프는 외출 시 챔프 파우치와 투약병, 사탕 등을 함께 넣어 가지고 다닐 수 있도록 ’똑딱이’ 케이스를 적용하는 등 부모의 편의성까지 고려해 만들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ong-A Pharm pays attention to “Champ,” a safe antipyretic for children

-Reporter Moon Hong-cheol

 

In 2012, Dong-A Pharmaceutical first released Champ Syrup, an antipyretic for children whose main ingredient is acetaminophen. Champ syrup is effective for headache, neuralgia, muscle pain, fever and pain caused by cold.


In 2016, Champ Ibufen Syrup was introduced to relieve symptoms such as fever, pain, and backache caused by colds. In 2018, it launched Champ Nose Syrup, which relieves runny nose, stuffy nose, and sneezing, and is building a total care drug brand for children by introducing Champ Corp Syrup, a sore throat medicine in 2019.


Dong-A Pharmaceutical's Champ brand was awarded the grand prize in the “Korea Farm Awards Good Brand” Children's Cold Medicine category. The Korea Farm Awards Good Brand participates directly in the process of selecting a brand by 1,000 pharmacists.


The reason why Dong-A Pharmaceutical's Champ brand was recognized is that it constantly improved its products by putting consumers first. Dong-A Pharmaceutical launched a new package and volume of Champ Syrup in 2016. Champ syrup, which had been in the shape of a conventional square pouch, was changed into an elongated pouch similar to the coffee mix packaging to increase the convenience of taking.


Along with this, the volume of each syrup was reduced from 10ml to 5ml. The measure was taken in consideration of the fact that children under 3 years of age are mainly taking antipyretics for children, and the recommended amount per dose is 2.5ml~5ml.


In addition, Champ was made in consideration of the convenience of parents, such as applying a “tick tok” case so that the Champ pouch, medicine bottle, and candy can be put together when going ou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