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로스쿨’ 이정은, 한국대 힐링 요정 모먼트..공감·위로 선사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 JTBC ‘로스쿨’ 이정은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이정은이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연출 김석윤/극본 서인/제작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에서 김범을 따뜻하게 믿어주는 참스승 면모를 보여 화제다. 공감과 위로를 선사하는 자타공인 한국대 힐링 요정 모먼트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

 

지난 21일 방송된 JTBC ‘로스쿨’ 3회에서는 종훈(김명민 분)과 준휘(김범 분)를 걱정하는 은숙(이정은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종훈의 말을 믿지 않고 범인으로 모는 형우(박혁권 분)에게 “양교수 말이 맞아요 휴식 시간에 저랑 얘기할 때도 서교수님 무테 안경을 끼고 있었어요”라며 종훈의 의견에 힘을 실어줘 형우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은숙의 결정적 증언으로 종훈의 말이 사실로 증명된 것.

 

이어 병주(안내상 분)의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떠올라 동기들의 따돌림을 받는 준휘에게 “필요하면 언제든지 뭐로든 날 이용해”라며 그의 어깨를 만져주고 가는 모습은 안방극장까지 따뜻하게 했다. 

 

모두가 용의자라고 단정 지었던 순간마저도 자신의 학생을 믿어주는 면모는 보는 이들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종훈이 위독하다는 전화에 심각한 얼굴로 뛰어나가는 은숙의 모습은 극의 긴장감을 높여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하기도.

 

이정은은 극 중 모두가 등을 돌린 김범에게도 인자함이 가득한 교수의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동료를 향한 걱정과 학생들을 위하는 진심까지 상황에 따른 다채로운 눈빛과 표정으로 ‘김은숙’을 완벽히 표현해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or Lee Jeong-eun is a hot topic in JTBC's Wednesday and Thursday drama'Law School' (director Kim Seok-yoon/playbook Seo-in/producer JTBC Studio, Studio Phoenix, Sympathy House), showing a true teacher who warmly believes in Kim Beom. It caught the attention of viewers with a healing fairy moment at the University of Korea, which is a self-confidence that brings empathy and comfort.

 

In episode 3 of JTBC's'Law School' broadcast on the 21st, Eun-sook (Lee Jeong-eun), who was worried about Jong-hoon (Kim Myung-min) and Jun-hui (Kim Beom), took on the air.

 

She said to Hyung-woo (Park Hyuk-kwon) who doesn't believe Jong-hoon's words and drives him as the culprit, "Professor Yang is right. Professor Seo was wearing rimless glasses even when talking to me during the break." It made me embarrassed. Jong-hoon's words were proved to be true through Eun-suk's definitive testimony.

 

Next, he was raised as a suspect in the murder of Byeong-ju (the guide), and the appearance of touching his shoulder, saying, “Use me anytime you need,” warmed up to the home theater to Jun-hui, who is being bullied by his classmates.

 

Even the moment when everyone was determined to be a suspect, the way he believed in his student made even the viewers feel crushed. However, Eun-suk's appearance, running out with a serious face upon the phone call that Jong-hoon is critical, raises the tension in her play and makes viewers sweat in their hands.

 

Lee Jung-eun caught the attention of viewers as a professor who was full of kindness to Kim Beom, who turned his back on everyone in the play. Her worries for her colleagues and sincerity for her students are well received for making the play rich by expressing'Kim Eun-suk' perfectly with her colorful eyes and expressions according to the situation.

 

Meanwhile, JTBC's Wednesday and Thursday drama'Law School' is broadcast every Wednesday and Thursday at 9 PM.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