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기호 5번 서삼석 최고위원 후보 “노무현 지역균형발전 인구소멸지원법으로 계승”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호남권 대표선수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기호 5번 서삼석 후보는 “세종, 충남 등 충청은 노무현 대통령의 지역균형발전의 의지가 깃든 도시이다”며, “인구소멸위기지역에 대한 전폭적인 국가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더욱 심화된 수도권과 지역간의 보건의료, 교육격차 등을 해소해야 고향을 떠나는 인구유출을 막을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서삼석 후보는  “공공기관의 이전으로 수도권 인구집중이 완화된다면 수도권 집값과 인구집중으로 인한 수도권 코로나19 확산 문제까지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며, “세종, 충남 혁신도시의 공공기관의 조속한 이전을 이루어 내고 무엇보다 먼저, 국회를 세종으로 이전해서 명실상부한 행복도시로 만들것”을 약속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서삼석 후보는 22일 대전세종충남/충북 최고위원 선거 합동유세에서 “자신의 21대 국회 1호 법안이 인구소멸위기지역지원특별법 제정안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공공기관의 이전으로 수도권 인구집중이 완화된다면 수도권 집값과 인구집중으로 인한 수도권 코로나19 확산 문제까지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며, “세종, 충남 혁신도시의 공공기관의 조속한 이전을 이루어 내고 무엇보다 먼저, 국회를 세종으로 이전해서 명실상부한 행복도시로 만들것”을 약속했다. 

 

코로나19 이후의 대안마련도 중요하게 다루어졌다. 서삼석 후보는 “대덕연구개발 특구 재창조 사업의 적극 지원을 통해 코로나19 이후의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 마련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민주정권 재창출을 위해서는 마스크 없는 세상을 만들어 국민 일상을 코로나19 이전으로 되돌리는 일이 최우선 개혁과제가 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19로 인한 보건의료개혁 ▲비대면 시대 심화된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교육개혁 ▲LH농지투기로 촉발된 농지관리제도 개선을 위한 농지개혁 등 국민의 삶과 밀접한 정책 과제들을 앞장서서 챙겨나갈 것”을 약속했다.

  

충북의 균형발전 사업들에 대한 지원의 시급성도 제기되었다. 서삼석 후보는 “충북이 수도권 집중에 대응하여 추진하고 있는 대전 세종 청주를 연결하는 광역철도망 구축사업의 국가계획반영을 적극 지지한다”며, “오는 2027년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의 충청권 공동유치도 함께 해나가겠다“ 고 역설했다.

 

끝으로 서삼석 후보는 “코로나19 극복이 민생과 개혁이다”며, “대한민국은 코로나19 극복으로 국민을 안심시키고 민주당은 정권 재창출로 국가를 안정시켜야만 한다”라고 피력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ymbol No. 5, Suh Sam-seok, Supreme Commissioner Candidate, “Roh Moo-Hyun succeeded to the Population Extinction Support Act”

Sejong needs to resolve the spread of Corona 19 in the metropolitan area by relocating public institutions to the innovative city of Chungnam

 

-To make a city of happiness, name and reality, before Sejong of the National Assembly

-It is necessary to reflect the national plan for the construction of the Chungbuk metropolitan railway network and actively support the joint attraction of the '27 Summer Universiade in the Chungcheong area.

-Overcoming Corona 19 should stabilize the country through public welfare, reform, and re-creation of the democratic regime.

 

Candidate Sam-seok Seo, No. 5, who started the election for the Democratic Party's highest committee as a Honam-kwon representative player, said, "Chungcheong, such as Sejong and Chungnam, is a city where President Roh Moo-hyun's will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is inhabited." Through the corona 19, the gap between the metropolitan area and regional health care and education needs to be eliminated to prevent the outflow of people leaving their hometowns.”

 

Candidate Sam-seok Seo said on the 22nd, in a joint campaign for the Supreme Council of Daejeon Sejong and Chungnam/Chungbuk, saying, "The 1st bill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is the enactment of the Special Act on Support for Endangered Areas."

 

“If the population concentr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is eased by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we will be able to fundamentally solve the problem of the spread of Corona 19 in the metropolitan area due to the concentration of housing and popul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First of all, he promised to move the National Assembly to Sejong and make it a truly happy city.”

 

The preparation of alternatives after Corona 19 was also important. Candidate Sam-seok Seo said, “We will actively support the preparation of new growth engines in Korea after Corona 19 through active support for the Daedeok R&D Special Zone re-creation project.” "Returning to the system should be the top priority for reform."

 

At the same time, “▲Health and medical reform due to Corona 19 ▲Educational reform to bridge the deepened educational gap in the non-face-to-face era ▲We take the lead in policy tasks that are closely related to the lives of the people, such as land reform to improve the farmland management system triggered by LH farmland speculation. I promised to go out.”

 

The urgency of support for balanced development projects in Chungbuk was also raised. Candidate Sam-seok Seo said, “I actively support the reflection of the national plan of the construction project of the metropolitan railway network connecting Sejong and Cheongju, Daejeon, which Chungbuk is promoting in response to the concentr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It was paradoxical.

 

Finally, Candidate Sam-Seok Seo said, “Overcoming Corona 19 is the livelihood and reform of the people.” “The Republic of Korea must reassure the people by overcoming Corona 19, and the Democratic Party must stabilize the country by re-creating the regime.”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