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종합]지진희X김현주 ‘언더커버’, “종합선물세트 같은 드라마..환상 케미”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 지진희X김현주 ‘언더커버’ <사진출처=JTBC>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지진희X김현주 주연 ‘언더커버’가 종합선물세트 같은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22일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연출 송현욱, 극본 송자훈·백철현, 제작 (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의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번 제작발표회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 방지 및 예방 차원,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송현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지진희, 김현주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동명의 BBC 드라마를 원작으로 하는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리고 가짜 신분으로 살아가던 남자 한정현은 아내 최연수가 공수처장 후보에 오르면서 걷잡을 수 없는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며, 평생 일궈온 능력을 인정받아 공수처장 후보에 오른 최연수는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며 혼란에 빠진다.  

 

특히 ‘언더커버’에는 ‘레전드 조합’ 지진희, 김현주를 비롯해 허준호, 정만식, 이승준, 권해효, 한고은, 박근형 등 이름만 들어도 신뢰를 높이는 ‘믿보배’ 군단이 대거 합류해 기대감을 높인다.

 

이번 ‘언더커버’에서 지진희는 오랫동안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안기부 요원 한정현 역을, 김현주는 정의와 진실을 위해 살아온 인권변호사 최연수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의 젊은 시절은 각각 연우진, 한선화가 맡아 열연을 선보인다.   

 

▲ ‘언더커버’ 지진희 <사진출처=JTBC>     © 브레이크뉴스

 

▲ ‘언더커버’ 김현주 <사진출처=JTBC>     © 브레이크뉴스


이날 송현욱 감독은 ‘언더커버’에 대해 “‘언더커버’는 지난 2016년 BBC에서 방송된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오랫동안 진실과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한 남자가 어느순간 진실과 정체가 들통날 위기에 처하게 되고, 위협을 가하는 거대한 세력과 마주하면서 가정과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싸우는 한 남자의 고군투부를 그린 드라마다. 그리고 과거부터 이어져 온 한정현과 최연수의 절절한 러브스토리고, 화끈한 액션, 느와르적인 면도 담아낸 종합선물세트 같은 작품이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송현욱 감독은 ‘언더커버’와 다른 장르물 드라마의 차별점에 대해 “보통 장르물 같은 경우는 어떤 사건이나 스토리, 미스터리를 추적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촬영하고 시청하는데, ‘언더커버’는 출발점부터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이야기고, 그들의 심리변화와 캐릭터에서 오는 긴장감 등을 끊임없는 변주하고 발전시킨다. 그런 부분들을 면밀하게 따라가야 한다는 점이 차별점이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지진희는 ‘언더커버’를 선택한 이유를 묻자 “한 남자가 사랑하는 여인을, 가족을, 신념을, 정의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매력적이었다. 그리고 ‘언더커버’를 통해 저의 많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 안할 이유가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지진희는 ‘언더커버’ 대본을 처음 접했을 때의 느낌에 대해 “젊은 친구들이 끌고 나가는 드라마는 굉장히 많은데, 제 나이대와 정서에서 끌고 나갈 수 있는 액션과 사랑 등 다양한 것이 담긴 드라마는 사실 흔치 않다. 그래서 ‘언더커버’는 좋은 기회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지진희는 ‘언더커버’ 한정현 역의 매력과 관련해 “인생 캐릭터까지는 잘 모르겠지만, 한정현은 자신에게 가장 가까운 사람들인 사랑하는 가족에게 끊임없이 뭔가를 감추고 있다. 그런 부분들이 ‘언더커버’를 보는 분들에게는 더욱 흥미롭게 다가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현주는 1년 8개월만에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언더커버’를 선택한 이유를 묻자 “‘언더커버’는 지진희가 먼저 내정이 돼 있었고, 많은 분들이 저희 두 사람의 재회를 기다렸다는 점도 작품을 선택하는데 영향을 끼쳤다. 배우가 작품 선택을 그렇게하면 안되겠지만 그점이 분명히 영향을 끼쳤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김현주는 “‘언더커버’가 한 남자를 따라가는 드라마지만, 그 안에서 최연수가 많이 흔들어줘야 하는 부분, 파헤치는 부분 등 다양한 부분들이 있다보니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답했다.           

전작에 이어 다시 한번 변호사 역할을 맡은 김현주 “드라마의 소재고, 직업이지 그동안은 변호사를 전문적으로 연기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 그래서 그 부분은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 진짜 변호사다운 모습은 이번 ‘언더커버’에서 최연수 역을 통해 보여주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현욱 감독은 ‘언더커버’ 주연배우에 지진희와 김현주를 캐스팅한 이유를 묻자 “지진희는 예전에 함께 촬영한 적이 있고, 그가 출연했던 ‘60일, 지정생존자’를 보면 대통령 역할을 맡아 비서진들의 호위를 받으면서 다니지 않나. 그걸보니 땀나게 뛰어다니고, 물에 빠지고, 총도 맞고, 건물에도 매달리는 고생스러운 역할을 맡기고 싶었다. 평범한 일상 속에서 언더커버라는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역할에 지진희만한 이미지와 연기력을 갖춘 배우가 없다고 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현욱 감독은 김현주에 대해 “김현주는 그동안 차강심, 도해강, 이소혜, 선혜진, 한태주 역 등을 통해서 천의 얼굴을 보여준 배우이지 않나. 최연수가 갖고 있는 부드럽지만 카리스마 있는 인권변호사의 모습을 가장 잘 소화할 것 같았다”며 “‘언더커버’에서 보여준 지진희와 김현주의 케미는 환상 그 자체였다”며 두 배우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송현욱 감독과 지진희, 김현주는 “기본적인 설정은 영국 원작 드라마와 비슷하지만, 우리나라 현실에 맞게 가다듬고, 없던 뒷 이야기를 보충했다. 사랑하는 여인과 가족을 지키려는 한 남자의 고군분투를 담아낸 ‘언더커버’에 대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진희X김현주 주연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는 오는 23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 지진희X김현주 ‘언더커버’ <사진출처=JTBC>     ©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Under Cover,” starring Ji Ji-hee and Kim Hyun-ju, has already announced the birth of a box office drama.

   

On the 22nd, the production presentation of JTBC's new Friday and Saturday drama'Under Cover' (director Song Hyun-wook, playbook Song Ja-hoon, Baek Cheol-hyun, production Story TV Co., Ltd., JTBC Studio) was held. This production presentation was broadcast live online as a part of preventing and preventing the spread of Corona 19 (a novel coronavirus infection), as well as social distancing. On this day, director Song Hyun-wook, actors Ji-hee Ji-hee, and Kim Hyun-joo, etc. attended and drew attention.

 

Based on the BBC drama of the same name, “Under Cover” tells the story of a man who has lived with his identity hidden in a series of incidents and struggles to protect his family.

 

Han Jeong-hyun, a man who abandoned everything and lived under a fake status, is caught up in an uncontrollable whirlpool as his wife Choi Yeon-soo ascends to the candidate for the dean of airlift, and Choi Yeon-soo, who was nominated for the dean of airlift in recognition of his lifelong ability, faces shocking truth and confusion. Falls out.

 

In particular, in'Undercover', a large number of'belief bobae' corps who raise trust even if they hear just the names such as'Legend Union' Ji Ji-hee, Kim Hyun-joo, Heo Jun-ho, Jung Man-sik, Lee Seung-jun, Kwon Hae-hyo, Han Go-eun, and Park Geun-hyung join the group to raise expectations.

 

In this ‘Undercover’, Ji-hee Ji-hee plays Han Jeong-hyeon, an agent Angi-bu, who has been hiding his identity for a long time, and Hyun-ju Kim plays the role of Yeon-su Choi, a human rights lawyer who has lived for justice and truth. In their younger days, Woojin Yeon and Sunhwa Han respectively show off their hot roles.

 

On this day, director Song Hyun-wook talked about “Under Cover,” “Under Cover” is based on a drama of the same name that was broadcast on the BBC in 2016. This drama depicts a man's struggles to protect his family and loved ones while a man who has been hiding the truth and identity for a long time is at risk of being exposed to the truth and identity. Also, it is a work like a comprehensive gift set that contains the desperate love story of Han Jeong-hyun and Choi Yeon-su that have been handed down from the past, hot action, and noirism.”

 

Regarding the difference between'Undercover' and other genre dramas, Director Song Hyun-wook said, “In the case of ordinary genre, we focus on tracking certain events, stories, and mysteries. It is a story of a person, and constantly changes and develops their psychological changes and the tension that comes from the characters. I wonder if it would be the difference between following these parts closely.”

 

When asked why he chose “Undercover,” Ji-hee Ji-hee said, “It was attractive to see a man struggling to protect his beloved woman, his family, his beliefs, and justice. And it seemed that I could show a lot of myself through'undercover'. There was no reason not to do it.”

 

Next, Ji-hee Ji-hee said about the feeling when he first encountered the script for “Undercover,” “There are a lot of dramas that young friends pull out, but dramas that contain a variety of things such as action and love that can be pulled out of my age and emotion are not common. So I think I thought that'undercover' is a great opportunity.”

 

Regarding the attractiveness of Han Jung-Hyun's role as “Undercover,” Ji-Hee Ji-hee said, “I don't know even the life characters, but Han Jeong-hyun is constantly hiding something from his loved family, the people closest to him. I think those parts will be more interesting to those who watch'Undercover'.”

 

When asked why Kim Hyun-joo chose'Undercover' as the return work of the home theater after 1 year and 8 months, he said, “The work for'Undercover' was that Ji-hee Ji-hee was the first choice, and many people waited for the reunion of the two of us. Had an effect. "The actor shouldn't be able to choose the work that way, but I think that has definitely influenced it."

 

In addition, Kim Hyun-joo replied, "It's a drama in which "Undercover" follows a man, but there are various parts in it, such as a part that Choi Yeon-soo needs to shake a lot, and a part where he digs, so it came to be attractive."

Kim Hyun-joo, who once again took on the role of a lawyer following the previous work, “It is the location of the drama, it is a profession, and it seems that I have never played a lawyer professionally. So I didn't pay much attention to that part. She said, “I think the real lawyer-like appearance was shown through the role of Choi Yeon-soo in this “Under Cover”.”

 

When asked the reason why Ji Ji-hee and Kim Hyun-joo were cast in the main actors of'Undercover', director Song Hyun-wook said, “Jin-hee Ji has filmed together before, and when you see '60th, Designated Survivor' in which he appeared, he took on the role of the president and escorted the secretaries. Don't you go while receiving it? Seeing that, he wanted to take on the painful role of running around sweaty, drowning, getting shot, and hanging on to buildings. He said, “There is no actor with an image and acting ability like Ji-hee in the role of hiding the identity of undercover in ordinary daily life.”

 

Next, director Song Hyun-wook said to Kim Hyun-ju, "Isn't Kim Hyun-ju an actor who showed a thousand faces through the roles of Cha Gang-sim, Do Hae-gang, Lee So-hye, Sun Hye-jin, and Han Tae-ju?" I thought I would best digest the soft yet charismatic human rights lawyer Choi Yeon-soo has.” “The chemistry of Ji Ji-hee and Kim Hyun-ju shown in “Under Cover” was a fantasy itself,” he praised the two actors.

 

Lastly, director Song Hyun-wook, Ji-hee Ji-hee, and Kim Hyun-ju, “The basic setting is similar to the original British drama, but we have refined it to fit the reality of our country and supplemented the back story that was not there. I would like to ask for a lot of interest and love for the “under cover,” which captures the struggles of a man to protect his beloved woman and her family.”

 

Meanwhile, JTBC's new Friday and Saturday drama "Under Cover," starring Ji Ji-hee and Kim Hyun-ju,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at 11 pm on the 23rd.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