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제네시스·SUV’ 현대차, 올 1분기 영업익 1조6566억원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현대자동차가 22일 서울 본사에서 2021년 1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실시하고, 2021년 1분기 실적이 IFRS 연결 기준 △판매 100만 281대 △매출액 27조3909억원 (자동차 21조7000억원, 금융 및 기타 5조6909억원) △영업이익 1조6566억원 △경상이익 2조463억원 △당기순이익 1조5222억원(비지배지분 포함)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2021년 1분기 경영실적과 관련, “판매는 지난해 코로나19 기저 효과와 주요 국가들의 판매 회복세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며 “영업이익은 비우호적인 환율 영향에도 불구하고 판매 물량 증가 및 판매 믹스 개선으로 회복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1년 1분기 제네시스와 SUV 등 고부가 가치 제품의 판매 비중이 전년 동기 대비 확대되면서 수익성 개선을 이끌었다”며 “다만,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영향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돼 일부 차종의 생산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한다”고 덧붙였다.

 

먼저, 현대차는 1분기(1~3월) 글로벌 시장에서 100만 281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10.7% 증가한 수치다.(도매판매 기준)

 

국내 시장에서는 산업수요 회복과 함께 투싼, GV70 등 신차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16.6% 증가한 18만5413대를 판매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유럽 등 일부 시장 판매 약세에도 불구하고, 인도, 중남미 등 신흥시장의 판매 회복세로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한 81만4868대를 판매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한 27조3909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도매 판매 증가와 제품 믹스 개선이 원달러 환율 하락 영향을 상쇄하면서 매출액이 증가했다. 2021년 1분기 원달러 평균 환율은 전년 동기 대비 6.7% 하락한 1114원을 기록했다.

 

매출 원가율은 원화 강세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도매 판매 증가와 제품 믹스 개선 효과가 지속돼 전년 동기 대비 1.6%p 낮아진 81.6%를 나타냈다.

 

영업부문 비용은 전사적인 비용절감 노력이 이어지면서 전년 동기 대비 0.6% 감소한 3조3800억원을 기록했다.

이 결과, 2021년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928억원(91.8%) 늘어난 1조6566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2.6%p 상승한 6.0%를 나타냈다. 경상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조463억원, 1조5222억을 기록했다.

 

현대차는 향후 경영환경 전망과 관련해 주요 국가들의 경기부양 정책 확대와 기저 효과로 수요 회복이 나타나고 있으나,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및 코로나19 영향 지속,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와 관련해 △대체소자 발굴 추진 △연간 발주를 통한 선제적 재고 확보 △유연한 생산 계획 조정 등을 통해 생산 차질 최소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단, 2분기부터 반도체 공급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또한, 1분기 판매 회복을 견인했던 인도, 중남미 등 신흥국에서의 코로나19 재확산세로 수요 회복 지속 여부가 불투명하며, 환율 변동성 확대 및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대외 요인은 경영 활동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편, 현대차는 대외적인 리스크가 지속되고 있는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투싼, GV70, 아이오닉 5 등 주요 신차들의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안착을 통해 수익성과 경쟁력 개선 추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올해를 친환경차 판매가 본격화되는 원년으로 삼을 방침이다.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를 비롯해 투싼과 싼타페의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 하이브리드 모델 등을 주요 시장에 출시해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대응하는 동시에 전동화 리더십을 공고히 할 방침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enesis SUV’ Hyundai Motors, 1st Quarter of this year, operating profit of KRW 1.656.6 billion
-Reporter Moon Hong-cheol

 

Hyundai Motor Company held a conference call on business performance for the first quarter of 2021 at its headquarters in Seoul on the 22nd, and the results for the first quarter of 2021 were based on IFRS consolidated △1,281 units in sales △2.79 trillion won in sales Others 5,6909 billion won) △Operating profit of 1,6566 billion won △Ordinary profit of 2.46 trillion won △The current net income of 1.522.2 billion won (including non-controlling interests) was announced.


Regarding the business performance of the first quarter of 2021, an official from Hyundai Motor said, “Sales increased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due to the effect of the COVID-19 base effect and the sales recovery in major countries last year.” The recovery continued with the improvement of the sales mix.”


“In the first quarter of 2021, the sales portion of high value-added products such as Genesis and SUVs increased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leading to improved profitability.” However, the impact of the global semiconductor supply shortage is expected to worsen, leading to production disruption of some models. I am concerned,” he added.


First, Hyundai Motors sold 1,281 units in the global market in the first quarter (January-March). This is an increase of 10.7%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based on wholesale sales).


In the domestic market, sales of new cars such as Tucson and GV70 were booming along with the recovery of industrial demand, which resulted in sales of 184,413 units, an increase of 16.6%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In overseas markets, despite the weak sales in some markets such as Europe due to the impact of Corona 19, sales in emerging markets such as India and Central and South America increased sales by 9.5%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to 814,868 units.


Sales amounted to 27.39 trillion won, an increase of 8.2% from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Sales increased as increased global wholesale sales and improved product mix offset the impact of the won-dollar exchange rate decline. The average won-dollar exchange rate in the first quarter of 2021 was 1,114 won, down 6.7% from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The COGS-to-sales ratio stood at 81.6%, down 1.6%p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as global wholesale sales continued to increase and product mix improved despite the strong won.


Operating expenses decreased by 0.6%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to KRW 3.38 trillion, as efforts to reduce company-wide costs continued.

As a result, the operating profit in the first quarter of 2021 was KRW 1.656.6 trillion, an increase of 7928 billion won (91.8%)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The operating margin was 6.0%, up 2.6%p from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Ordinary income and net income recorded 2,463 billion won and 1,522 trillion won, respectively.


Regarding the future business environment outlook, Hyundai Motor predicts that although demand is recovering due to the expansion of economic stimulus policies of major countries and base effects, the difficult business environment such as a shortage of global semiconductor supply, continued impact of Corona 19, and rising raw material prices will continue.


In relation to the global automotive semiconductor supply shortage, Hyundai Motor Company plans to focus on minimizing production disruptions by △promoting replacement device discovery △preemptive inventory through annual ordering △flexible production plan adjustment. However, there are concerns that production disruption due to shortage of semiconductor supply will be inevitable from 2Q.


In addition, it is uncertain whether demand will continue to recover due to the re-proliferation of Corona 19 in emerging countries such as India and Latin America, which led the sales recovery in 1Q, and external factors such as increased exchange rate volatility and rising raw material prices are expected to act as a burden on management activities.


On the other hand, Hyundai Motor Company is expected to be in a difficult business environment where external risks continue, but it plans to make efforts to maintain the trend of improving profitability and competitiveness through successful global market settlement of major new cars such as Tucson, GV70, and Ioniq 5.


In addition, Hyundai Motor Company plans to use this year as the first year for the full-scale sales of eco-friendly cars. In addition to the exclusive electric vehicle Ioniq 5, Tucson and Santa Fe hybrid and plug hybrid models will be released in major markets to respond to strengthened environmental regulations while strengthening the leadership in electrificati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