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심야괴담회’ 한승연, 공포극 촬영서 가위 경험? “소복 입은 귀신에 목 졸려”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 MBC ‘심야괴담회’ 한승연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2일 방송 예정인 MBC ‘심야괴담회’에 공포 드라마 두 편에 연달아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차세대 호러 여신’ 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한승연이 스페셜 괴담꾼으로 나선다.

 

한승연은 등장하자마자 “종교가 있지만 귀신의 존재도 믿는다”, “저희 집안이 좀 얼룩덜룩하다”며 복잡한 집안 사정(?)을 공개했다. 또한 공포 장르라면 영화, 애니메이션, 고전 소설, 다큐멘터리까지 다 섭렵한다고 밝힌 한승연은 “무서움을 느낄수록 시원하다”며 호러 마니아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이어 녹화 중 한승연은 공포 드라마 촬영 중 겪은 ‘생애 첫 가위’ 경험담을 생생하게 풀어내기 시작했다. 평소처럼 집에 돌아가 자려고 누웠는데, 머리카락이 사방으로 뻗친 소복차림의 여자가 몸 위에 올라타 목을 조르기 시작한 것. 

 

그 손길에서 벗어나기 위해 애쓰던 도중 한승연은 마침내 귀신의 얼굴과 마주하게 됐는데. 스튜디오의 ‘괴담 러버’들의 박수와 축하까지 받은 한승연의 ‘뿌듯(?)한 생애 첫 가위 썰’의 결말은 22일 밤 방송되는 ‘심야괴담회’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송될 ‘심야괴담회’에서는 출연진들의 사주 풀이까지 공개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특히 김숙의 2020년 연예 대상 수상을 3년 전에 예견한 사주 풀이를 발견, 스튜디오가 소름과 경악으로 뒤집어졌다는 후문. 

 

또한 어떤 출연진의 사주는 의사, 판사 등 이른바 ‘사’자 들어가는 직업이 어울리며, 말년 운까지 좋은 황금 사주라고 해, 다른 출연진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이에 김구라는 시종일관 “이건 나 같은데~”라며 황금 사주를 탐내다 민망(?)해졌다는데. 과연 김구라도 탐낸 황금 사주의 주인공은 누구일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이어서 ‘심야괴담회’에서는 군대 낙하산 부대에서 벌어진 기이한 예지몽을 다룬 ‘공수부대훈련’ 괴담, 독특한 잠버릇을 가진 친구의 충격 실화를 다룬 ‘뒷짐 지고 자는 친구’ 이야기 등 더욱 강력하고 소름 끼치는 괴담이 소개될 예정이다.

 

한편, 국내 최초 괴담 스토리텔링 챌린지 프로그램 MBC ‘심야괴담회’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무섭고 기이한 이야기들을 메일과 공식 홈페이지로 투고 받아 시청자들에게 생동감 있게 들려준다. 

 

방송에 소개되는 모든 공모작은 상금 444,444원의 액땜 상금을 획득하며, 각 회차의 1위는 랜선 방청객들에게 받은 촛불의 개수만큼 추가 상금까지 획득하게 된다. 44개의 촛불을 받고 1위에 오른 공모자는 최대 888,888원의 상금을 획득할 수 있다.

 

매주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나날이 업그레이드되는 본격 공포 괴기 토크쇼 MBC ‘심야괴담회’는 22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또한 오디오로 듣고 싶어 하는 팬들의 요청에 따라 네이버 오디오 클립 채널에서도 매주 업로드 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Han Seung-yeon, an actor from Kara, a ‘next-generation horror goddess,’ who has been recognized for acting by appearing in two horror dramas in succession in MBC’s “Late Night Ghost Talk” scheduled to be broadcast on the 22nd, is going to become a special ghost story.

 

As soon as Han Seung-yeon appeared, he revealed a complicated family situation (?), saying, “We have religion, but we also believe in ghosts” and “My family is a little mottled”. In addition, if it is a horror genre, Han Seung-yeon, who said that he was upset with movies, animations, classic novels, and documentaries, showed off his horror mania, saying, "The more you feel scared, the cooler you are."

 

During the recording, Seung-yeon Han began to vividly unravel the story of her “first scissors in her life” experience while filming a horror drama. As usual, she was lying down to go home to sleep, but a woman in a small dress with her hair spreading in all directions climbed onto her body and began to choke her.

 

While trying to get out of that touch, Han Seung-yeon finally encountered the face of a ghost. The ending of Han Seung-yeon's “The First Scissors in Life”, which received applause and congratulations from the studio’s “Ghost Story Lovers,” will be unveiled at the “Late Night Ghost Story” broadcasted on the night of the 22nd.

 

In the “Late Night Ghost Talk” that will be aired on this day, the cast will also reveal the four weeks of the cast to add more fun. In particular, the back door that the studio was turned over with goosebumps and surprises when he discovered the four weeks that predicted Kim Sook's 2020 Entertainment Awards three years ago.

 

In addition, some cast members are called “buyers,” such as doctors and judges, and they are said to be the golden keys of good luck at the end of the year, and envy other cast members. As a result, Gura Kim said, “This looks like me~” and became embarrassed (?) after coveting the golden key. Indeed, the curiosity of who will be the protagonist of the Golden Key that Kim Gura was coveted increases.

 

Next, the'Late Night Ghost Talk' introduces more powerful and creepy ghost stories, such as the'airborne unit training' ghost story that deals with the strange foresight that took place in the army paratroopers, and the story of the shock true story of a friend with a unique sleeping habit. Will be.

 

Meanwhile, Korea's first ghost story storytelling challenge program MBC'Late Night Ghost Talk' delivers scary and strange stories to the entire public through e-mails and official homepages and vividly tells viewers.

 

All contests introduced in the broadcast will receive a prize money of 444,444 won, and the first place in each round will receive an additional prize as much as the number of candles received from the LAN line viewers. The conspirator who won the first place after receiving 44 candles can win a maximum prize of 888,888 won.

 

The full-scale horror freak talk show MBC “Late Night Ghost Talk”, which is upgraded day by day with full support from viewers, will be broadcast on the 22nd at 10:30 pm. It is also uploaded weekly on the Naver Audio Clip Channel at the request of fans who want to listen to the audio.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