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추경호 의원, 반도체 투자 지원법 대표발의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군)이 반도체 관련 투자 시 투자비용의 50%를 세액공제해 주는 반도체 투자 지원법(조세특례제한법)을 대표 발의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연구개발(R&D) 비용의 경우 25%(대기업 최대 2%) 세액공제를 해주고 있으며 집중지원이 필요한 신성장·원천기술 연구개발(R&D)에 대해서는 최대 40%(대기업 30%) 세액공제를 지원하고 있다.

 

시설 투자의 경우는 기본공제로 대기업 1%, 중견기업 3%, 중소기업 10% 세액공제를 지원하며 직전 3년 평균 투자금액 대비 투자 증가 시 3%를 추가공제한다.

 

▲ 자유한국당 추경호 국회의원 (C)추경호 의원 제공

이 가운데 ‘반도체 전쟁’이라고 불릴 정도로 미국, 중국, EU 등 주요 선진국들이 앞 다투어 반도체 시장 선점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에 나서자 추경호 의원은 우리나라 역시 적극적인 반도체 관련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반도체 관련 연구개발(R&D)과 시설 투자의 비용 중 절반인 50%를 소득세 또는 법인세에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게 되며 법인세의 최저한세율 등으로 인해 투자 비용의 50%를 모두 공제받지 못할 경우 최대 10년간 이월하여 공제받을 수 있게 된다.

 

한편 미국의 경우 일정 기준금액을 초과하는 연구개발(R&D) 비용에 대해 20%까지 세액공제를 하고 있으며 반도체 설비투자에 대해 40%까지 세액을 공제해주는 ‘반도체 생산 촉진을 위한 지원법안(CHIPS for America ACT)’이 의회 통과를 앞두고 있다.

 

중국 또한 15년 이상 사업을 해온 반도체 제조기업이 최첨단 공정(28mm 이하 공정) 적용 시 10년간 법인세를 감면해주고 EU는 기업의 반도체 투자금의 최대 40%를 지원할 계획으로 전해진다.

 

추경호 의원은 “최근 들어 반도체 관련 후발주자들의 추격이 빨라지고,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등의 발달로 반도체 시장이 커지면서 국가적 차원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반도체 기업들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The National Assembly's Planning and Finance Committee, Rep. Kyeong-ho Chu (Dalseong-gun, Daegu) proposed the Semiconductor Investment Support Act (Tax Exemption Restriction Act), which provides a tax credit for 50% of the investment cost when investing in semiconductors.

 

Currently, Korea provides a 25% (maximum 2%) tax credit for research and development (R&D) expenses, and up to 40% (30% for large companies) tax credit for new growth and original technology research and development (R&D) that require intensive support. Are supporting.

 

In the case of facility investment, a tax credit of 1% for large corporations, 3% for mid-sized companies, and 10%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s supported as a basic deduction, and an additional 3% is deducted when the investment increases compared to the average investment amount for the previous three years.

 

Among them, as major advanced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China, and the European Union struggled to preoccupy the semiconductor market enough to be called the'semiconductor war', Rep. Gyeong-ho Chu argued that Korea also needed active semiconductor-related support, and proposed the bill as a representative .

 

If this law is passed, 50% of the cost of semiconductor-related R&D and facility investment can be deducted from income tax or corporate tax, and 50% of the investment cost will not be deducted altogether due to the minimum tax rate of corporate tax. If it is not possible, it can be carried over for up to 10 years to receive the deduction.

 

Meanwhile, in the case of the United States, up to 20% of R&D expenses exceeding a certain standard amount are deducted from the tax credit of up to 20%. ACT)' is about to pass through Congress.

 

In China, it is reported that a semiconductor manufacturing company that has been in business for more than 15 years will reduce corporate tax for 10 years when applying a state-of-the-art process (28mm or less process), and the EU plans to support up to 40% of the company's semiconductor investment.

 

Rep. Gyeong-ho Choo said, “As the semiconductor-related latecomers are accelerating, and the semiconductor market is growing with the development of artificial intelligence and IoT, competition at the national level is intensifying.” “Korea is also actively seeking to strengthen the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of semiconductor companies. We have to apply for it,” he stress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