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DGB대구은행 임성훈 은행장, 화재안전 119 릴레이 동참!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DGB대구은행 임성훈 은행장이 소화기, 화재경보기 등 소방시설의 중요성을 알리고 소방시설 설치를 대국민에게 독려하기 위해 시작된 ‘화재안전 119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화재안전 119 릴레이 챌린지’는 주택 및 차량 화재 사고 시 기본 소방 시설만 구비되어 있으면 훨씬 피해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자 하는 캠페인으로 1(하나의 집, 차량마다)·1(하나의 소화기, 감지기를)·9(구비합시다)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 DGB임성훈 은행장 (C) DGB대구은행


임성훈 은행장은 홍원화 경북대학교 총장으로부터 릴레이 챌린저로 지목 받아 본 캠페인에 동참하게 되었으며, 다음 릴레이 주자로 김진표 대구경찰청장, 김수학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을 지명했다.

 

임성훈 은행장은 “지역 대표기업으로 사회적 공감대가 필요한 공익적 목적의 릴레이 행사에 참여해 좋은 취지를 널리 알리고자 한다”고 설명하면서 “화재안전 119 릴레이 챌린지를 계기로 화재 안전 분위기 조성에 힘쓰겠다”는 뜻을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Director Lim Seong-hun of DGB Daegu Bank participated in the “Fire Safety 119 Relay Challenge,” which was initiated to inform the public about the importance of firefighting facilities such as fire extinguishers and fire alarms, and to encourage the public to install firefighting facilities.

 

The'Fire Safety 119 Relay Challenge' is a campaign to inform that damage can be significantly reduced if basic firefighting facilities are provided in case of fire accidents in houses and vehicles.1 (one house, each vehicle)·1 (one fire extinguisher, detector It contains the message of)·9 (let's have it).

 

President Seong-Hoon Lim was appointed as a relay challenger by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Won-hwa Hong, and joined the campaign, and appointed Kim Jin-pyo, head of the Daegu Police Agency, and Kim Soo-hak, chairman of the Daegu Social Welfare Community Chest, as the next relay runners.

 

“As a representative company in the region, as a representative company in the region, we will participate in a relay event for public interest that requires social consensus to spread the good news,” he said. “I will try to create a fire safety atmosphere with the Fire Safety 119 Relay Challenge.” Revealed the meaning.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