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韓, 4차산업혁명 근간 AI 기술 선진국 대비 1.8년 뒤쳐져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     © 전국경제인연합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향후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이 될 AI 기술 발전을 위해서 데이터 관련 제도 정비가 선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인공지능(AI) 분야 현황과 과제’를 분석한 결과, 투자와 특허, 핵심인재 수 등이 AI 선진국 대비 경쟁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AI 학습에 필요한 데이터 활용 제약하는 개별법 정비와 핵심 인력을 위한 제도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은 인간의 지적 능력을 기계로 구현하는 과학기술로, △모바일 등을 통한 데이터 획득 △데이터 저장 △데이터 가공 △학습을 통한 AI 모델(알고리즘) 생성 과정을 통해 최종 서비스를 제공한다.

 

2000년대 들어 네트워크 발전, 데이터 활용, 컴퓨터 성능의 향상이 AI의 폭발적 발전의 밑거름이 됐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하드웨어의 핵심인 반도체와 함께 AI 기반의 소프트웨어를 준비하지 않으면 자율주행차, 로봇, 의료, 빅데이터 등 미래 유망산업에서 경쟁국에 뒤쳐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아울러 AI 세계시장 규모는 2018년 735억 달러에서 2025년 8985억 달러로 연평균 43.0%의 고성장이 예상되는 분야다. 이는 차세대 먹거리로 손꼽히는 로봇산업과 비교해도(동기간 연평균성장률 18.5%) 높은 수준이다.

 

AI는 모든 산업에 혁신을 가져와 부가가치를 더할 뿐 아니라, AI 도입으로 사라지는 일자리보다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낸다는 측면에서 향후 미래 산업에서 중요한 분야로 여겨지고 있다. 정부도 2018년 인공지능 R&D 전략, 2019년 인공지능 국가전략 등을 통해 비전과 과제를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높은 교육 수준, 최고의 ICT 인프라 등에 강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AI 분야에서 미국, 중국 등 선진국과의 격차는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의 AI 논문 수는 세계 9위지만 1위인 중국(7만199건) 대비 1/10 수준에 불과하며. 질적 지표인 논문 편당 인용 수는 전체 91개국 중 31위에 그쳤다.

 

특허 수를 기반으로 AI 기술 100대 기업(연구기관)을 분석한 결과를 살펴봐도 한국 국적의 연구기관은 미국(44곳)의 1/11 수준인 4곳(삼성, LG, 현대자동차, 전자통신연구원) 뿐이다. 또한,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석·박사 이상급 연구자 숫자도 부족해 미국의 3.9% 수준인 405명에 불과하다. AI 인력 부족은 고질적인 문제로 고등교육을 받는 대학생 인구수 대비로도 주요국 대비 열위에 있는 실정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한국의 AI 경쟁력은 미국의 80.9% 수준이고, 1.8년의 기술격차가 수년째 좁혀지지 않고 있다. 이는 중국이 국가 차원의 투자 및 지원정책으로 2016년 71.8% 수준에서 빠른 속도로 미국을 따라잡아 2020년 85.8%까지 기술수준이 높아진 것과 대조적이다.

 

AI 분야는 미래 먹거리로서 많은 스타트업들이 집중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CB insights에 의하면 글로벌 유니콘 650개 기업 중에 AI 관련 기업은 50개이며, 1위 기업은 틱톡으로 유명한 중국의 Bytedance이다. 글로벌 100대 스타트업 현황을 보아도 미국이 65개, 영국 8개, 중국 6개에 비해 우리는 0개로 경쟁국 대비 낙후된 상황이다.

 

특히, 주요국은 한발 앞서 데이터 등 AI 인프라를 구축하고 국가 전략을 세워 재정 지원,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미국은 국방 등 공공분야에 정부 투자를 집중하고 있으며, AI 응용산업은 민간투자 중심으로 추진하는 것이 특징이다. 2009년부터 오픈 데이터 정책 등 빅데이터 활용을 추진했으며, 데이터 활용이 용이한 규제환경으로 연구와 산업에의 활용이 가능해 구글, 애플, 아마존 등 빅테크 기업 중심으로 글로벌 생태계를 미국이 주도하고 있다.

 

중국은 공공주도의 대규모 투자를 기반으로 빠르게 미국을 추격하고 있다. 중국 정부의 묵인 하에 광범위한 개인정보 수집·활용을 허용해 2015년부터 빅데이터 산업을 육성했고 선도기업을 중심으로 생태계를 조성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영국은 우수 인재 확보에 적극적이다. AI 관련 인재 유치를 위해 특별비자 발급을 늘리고 정착이 원활하도록 이민 규칙을 변경하는 등 적극적인 제도개선을 추진했다. 또한, NHS Digital 설립 등을 통해 의료 정보 등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는 등 데이터 활용을 위한 제도 마련에 적극적이다.

 

일본은 2017년 개인정보법을 개정해 개인 데이터의 사후 동의철회 방식을 도입하는 등 우호적인 데이터 인프라 환경을 마련했다.

 

반면, 한국은 2020년 데이터 3법을 개정했지만, 여전히 의료법 등 개별법에서 개인정보에 대한 별도 동의가 필요하거나 이용을 제한해 법 체계가 충돌할 수 있고 활용하는 주체의 불확실성이 여전해 사업 추진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AI 관련 우수 인재는 해외로 유출되어 인재 부족에 시달리고 있지만, 인재 육성을 위한 비자나 학과 신설 등 제도개선에서 선진국 대비 미온적이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AI가 미래 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IT 강국인 한국의 경쟁력은 주요국 대비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AI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활용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업종별로 데이터 활용을 차등해 활용할 수 있도록 개인정보보호법을 개정하고 의료법 등 관계법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 집중적인 재정 지원과 함께, 비자 요건 완화, 학과 정원규제 유연화 등 핵심 인재를 위한 제도를 정비하는 것 또한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 1.8 years behind the advanced countries of AI technology at the basis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Reporter Moon Hong-cheol

In order to develop AI technology that will be the basis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in the future, it has been argued that data-related systems should be reorganized.


According to the National Federation of Entrepreneurs on the 22nd,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status and tasks in the field of artificial intelligence (AI),” investments, patents, and the number of key talents are insufficient compared to those of advanced AI countries. In particular, it was found that there is an urgent need to improve individual laws that restrict the use of data necessary for AI learning and to improve the system for key personnel.


Artificial Intelligence (AI) is a science technology that embodies human intellectual abilities as a machine, and is a final service through the process of △data acquisition through mobile, etc.△data storage △data processing △AI model (algorithm) generation process through learning. Provides.


In the 2000s, network development, data utilization, and improvement in computer performance became the foundation for the explosive development of AI. It is inevitable to lag behind competitors in promising industries such as medical and big data.


In addition, the size of the global AI market is expected to grow at an annual average of 43.0% from $73.5 billion in 2018 to $898.5 billion in 2025. This is a high level even compared to the robot industry, which is regarded as the next-generation food (average annual growth rate of 18.5% during the same period).


AI is regarded as an important field in future industries in terms of bringing innovation to all industries and adding added value, as well as creating more jobs than those that disappear with the introduction of AI. The government has also presented visions and tasks through the artificial intelligence R&D strategy in 2018 and the artificial intelligence national strategy in 2019.


However, despite the strength of Korea's high education level and the best ICT infrastructure, the gap with advanced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s still found in the AI ​​field.


The number of AI papers in Korea is the 9th in the world, but it is only 1/10th compared to China (7199), which is the number one. The number of citations per article, a qualitative indicator, was only 31st out of 91 countries.


Looking at the results of analyzing the top 100 AI technology companies (research institutes) based on the number of patents, there are 4 research institutes with Korean nationality (Samsung, LG, Hyundai Motor Company, and electronic communication), which is 1/11 of the US (44). Researcher). In addition, the number of researchers with master's and doctoral degrees or higher who develop original technologies is insufficient, making it only 405, which is 3.9% of the US. The shortage of AI manpower is a chronic problem and is inferior to major countries in terms of the number of college students receiving higher education.


Given this situation, Korea's AI competitiveness is at the level of 80.9% of that of the United States, and the 1.8-year technology gap has not narrowed for several years. This is in contrast to China's national investment and support policy, which rapidly overtook the US from 71.8% in 2016, and the technology level has risen to 85.8% in 2020.


In the AI ​​field, many start-ups are concentrating as food for the future. According to CB Insights, a global market research firm, among the 650 global unicorn companies, 50 AI-related companies, and the No. 1 company, is China's Bytedance, famous for TikTok. Looking at the status of the top 100 global startups, compared to 65 in the US, 8 in the UK, and 6 in China, we are inferior to our competitors with 0.


In particular, major countries are building AI infrastructures such as data one step ahead of them, setting up national strategies to support financial support and nurturing human resources.


The US is concentrating government investment in public sectors such as defense, and AI application industries are characterized by being driven by private investment. Since 2009, the use of big data has been promoted, such as the open data policy, and the United States is leading the global ecosystem, centered on big tech companies such as Google, Apple, and Amazon, as it is possible to use it in research and industry with a regulatory environment where data is easy to use.


China is rapidly pursuing the US based on large-scale public-led investment. It has fostered the big data industry since 2015 by allowing a wide range of personal information to be collected and utilized with the Chinese government's acknowledgment, and efforts are being made to create an ecosystem centered on leading companies.


The UK is active in securing talented people. In order to attract AI-related talent, it has promoted active system improvement, such as increasing the issuance of special visas and changing immigration rules to facilitate settlement. In additio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NHS Digital, efforts are made to utilize data such as medical information, etc., and are actively preparing a system for data utilization.


Japan revised the Personal Information Act in 2017 to create a friendly data infrastructure environment, such as introducing a post-consent withdrawal method for personal data.


On the other hand, Korea revised the Data 3 Act in 2020, but individual laws such as the Medical Act still require separate consent for personal information or the legal system may conflict due to restricting the use of personal information, and the uncertainty of the subject who uses it still impedes business promotion Has become. AI-related talents are leaking overseas and are suffering from a shortage of talents, but they are lukewarm compared to advanced countries in system improvement such as visas and new departments to nurture talents.


"Although AI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future growth engine, it was found that the competitiveness of Korea, an IT powerhouse, did not meet expectations compared to major countries," said Yu Hwan-ik, head of the FKI's corporate policy department.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needs to be revised and related laws such as the Medical Act need to be reorganized so that they can be used in a differential manner. In addition to intensive financial support, it is also urgent to improve the system for key talents, such as easing visa requirements and flexible regulation on the number of department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