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골 때리는 그녀들’, 설 파일럿→6월 첫 정규 방송..출격 준비 한창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 SBS ‘골 때리는 그녀들’, 6월 첫 정규 방송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 6월 첫 정규 방송을 앞두고 체제 정비에 나섰다.

 

지난 2월 설 특집 파일럿으로 방송돼 최고 시청률 14%까지 기록하며, 설 예능 1위를 차지했던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이 기존 선수들 외에 추가 선수와 새 감독을 영입하는 등 6월 공식 출격 준비에 한창이다.

 

그 중 ‘FC 구척장신’ 팀 주장으로 활약했던 한혜진은 지난 경기에서 엄청난 승부욕을 발휘하면서 열정적으로 뛰다가 엄지 발톱 부상을 호소한 바 있다. 부상을 안은 채 끝까지 경기를 뛰었던 한혜진은 SNS를 통해 ‘골때녀’ 출연 당시 축구 경기를 뛰다가 까맣게 변색된 엄지 발톱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특히 지난 방송 말미에 한혜진은 “발톱 자라날 시간만 달라”며 꼴찌 탈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불태웠다. 이에 한혜진은 제작진에게 “멍든 발톱이 빠졌고 현재 새 발톱이 자라나고 있다”며 “새 시즌을 위한 체력 관리와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는 근황을 전했다. 

 

또한 같은 팀의 송해나 역시 지난 경기로 양쪽 엄지 발톱이 빠졌는데, 새 발톱으로 “이번에는 한 골이라도 꼭 넣겠다”며 뜨거운 열정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지난 2월 경기 후에도 여전히 열정 가득한 모습을 비추며 의지를 불태우는 이들이 과연 새로운 시즌에서는 꼴찌의 불명예를 딛고 날개를 펼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여성 축구라는 참신한 소재와 건강한 스포츠 예능으로 신선한 즐거움을 안겨줄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은 오는 6월 첫 방송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SBS “The Girls Who Hit the Goal” started to improve the system ahead of the first regular broadcast in June.

 

In February, it was broadcast as a special Lunar New Year pilot and recorded the highest viewership rating of 14%. It is in the midst of preparing for the official sortie.

 

Among them, Han Hye-jin, who played an active role as the captain of the “FC Gucheok Tall” team, showed enormous victory desire in her last game and complained of her big toenail injury while running passionately. Han Hye-jin, who played until the end with her injuries, made her regret by revealing her discolored thumb claws when she appeared in “Goal Time Girl” through social media.

 

In particular, at the end of her last broadcast, Han Hye-jin burned her strong will to escape from her last place, saying, “I only have time to grow her toenails”. In response, Han Hye-jin told the production crew, "Her bruised toenails are missing and her new toenails are growing."

 

In addition, Song Hae-na, of the same team, also said that her two big claws fell out in the last game, and she showed passionate passion, saying, "I will definitely score one goal this time" with her new claws.

 

Even after the game in February, those who are still showing their passion and burning their will are paying attention to whether they will be able to overcome the dishonor of the last in the new season and spread their wings.

 

SBS “The Girls Who Hit the Goal”, which will bring fresh joy with the novel subject of women’s soccer and healthy sports entertainment, is scheduled to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in June.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