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권주자 적합도, 이재명 25% 윤석열 22% 이낙연 8%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빅3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차기 대통령 선거 후보 적합도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가 양강구도를 보이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발표됐다.

 

22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기관이 합동으로 조사한 4월 3주차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에서 이재명 지사는 25%, 윤석열 전 총장은 22%로 나타났다.

 

이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8%, 홍준표 무소속 의원 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3%, 정세균 전 국무총리 2% 순이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 유승민 전 의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각각 1%를 차지했다. 

 

이재명 지사와 윤석열 전 총장은 전주 대비 각각 1%포인트씩 하락하며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이어가고 있다.

 

지지정당으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선 이재명 지사 48%, 이낙연 전 대표는 19%로 양 후보간 격차는 29%포인트였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54%가 윤석열 전 총장을 대선주자로 적합하다고 답했으며 6%는 홍준표 전 의원을 택했다.

 

아울러 21대 국회에서 민주당이 집권여당 역할을 '잘하지 못한다'는 의견이 65%, '잘한다'는 의견은 29%로 나타났다. 국민의힘이 제1야당 역할을 '잘하지 못한다'는 의견은 62%, '잘한다'는 의견은 30%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9일~21일까지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3730명을 대상으로 접촉해 이중 1009명이 응답(응답률 27.1%)했다.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확인하면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residential candidate suitability, Lee Jae-myung 25%, Yoon Seok-yeol 22%, Lee Nak-yeon 8%

 

A poll showed that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and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re showing a two-way race in terms of suitability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On the 22nd, Governor Lee Jae-myung and former President Yoon Seok-yeol accounted for 25% of the NBS (National Barometer Survey) presidential candidate suitability in the third week of April, which was jointly surveyed by four polling institutions including Embrain Public, K-Tat Research, Korea Research, and Korea Research.

 

As Lee Nak-yeon Double fishermen representative 8 per cent per share, before Hong Joon-pyo independents 3 % 3 %, Uidang-myeon, Ahn Cheol-soo, Jung Se-kyun, chairman of the net 2 percent, the former prime minister. 

 

Sim Sang-jung put Choo Mi-ae, former Justice Party lawmaker Yoo Seung-min, a former United Party (The current force of the people) for the future, hwanggyoan, former Justice Minister was 1 percent, respectively. 

 

Governor Lee Jae-myung and former president Yoon Seok-yeol are continuing their neck-and-neck race within the margin of error, down 1 percentage point each from the previous week.

 

In terms of supporting parties, 48% of supporters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19% of former Rep. Lee Nak-yeon, had 29% points between the two candidates.

 

Yoon Suk Yeol is 54 percent in people's power supporters said they were contenders for the former president and six percent said they were former Rep. Hong Joon-pyo, another country.

 

In addition, 65 percent of the respondents sai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as "not good" at its role as the ruling party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and 29 percent said it was "good." 62% of the respondents said that the people's power is not good at the main opposition party's role, and 30% said they are good at it.

 

Meanwhile, the survey was conducted on 3,730 men and women aged 18 or older across the country for three days from 19th to 21st, with 1,009 respondents (27.1%) of them responding. A telephone interview using a mobile phone virtual number (100 percent) was conducted, and the sampling error was ±3.1 percentage points from 95 percent confidence level. For more information, visit the website of the National Election Opinion Review Committe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