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남농협, 탄소중립 일상생활 실천 캠페인 전개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4-22

본문듣기

가 -가 +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농협전남지역본부는 지구의 날(22일)을 맞아 정부 2050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자 “1인 1그루 나무심기 캠페인”을펼쳤다.

 

올해로 51주년을 맞이한 지구의 날은 매년 4월 22일로 환경오염과 자원 낭비로 인해 파괴된 지구를 되살리자는 취지로 지정된 기념일이다.

 

이날 전남농협 임직원들은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장바구니 사용하기,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급제동·급출발하지 않기 등 일상생활에서 환경보호를위한 작은 실천에 앞장서기로 다짐하였다.

 

박서홍 농협전남지역본부 본부장은 “탄소저감을 위한 생활 속 작은 실천을 생활화하고탄소흡수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나무심기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깨끗하고 아름다운 환경에서 생활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nam Nonghyup launches a campaign to practice carbon-neutral daily life

We actively participate in 2050 carbon neutrality by planting one tree per person

 

(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On Earth Day (22nd), the Jeonnam Regional Headquarters of Nonghyup launched the “One Person One Tree Planting Campaign” to actively participate in the government's 2050 carbon neutral policy.

Earth Day, which celebrates its 51st anniversary this year, is on April 22 every year and is an anniversary designated with the intent to revive the Earth destroyed by environmental pollution and waste of resources.

On this day, Jeonnam Nonghyup executives and employees pledged to take the lead in small practices for environmental protection in everyday life, such as reducing the use of disposable items, using shopping carts, reducing food waste, and avoiding sudden braking and sudden departures.

Park Seo-hong, head of the Jeonnam Regional Headquarters of Nonghyup, said, “We are committed to practicing carbon neutrality and living in a clean and beautiful environment through various activities, such as making small practices in daily life for carbon reduction and planting trees to absorb carbon and reduce fine dust. I will do my bes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