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민 71.8%, 文대통령 방미 기대감 1위 “백신 확보해달라”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6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우리 국민 10명 중 7명(71.7%)은 이번 방미 시 원활한 국내 백신공급을 위해 대통령이 직접 나서줄 것을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오는 5월 말 한미정상회담 개최를 앞두고 ‘한미정상회담에 국민이 거는 기대’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국이 얻어야 할 가장 주요한 성과로 ‘백신 스와프(31.2%)’를 최우선적으로 꼽았다.

 

이어 △한일현안(21.1%) △경제(18.6%) △대북이슈(14.8%) △동맹강화(14.2%) 순이었다.

 

또한, 이번 방미에서 정상회담 이외에 우리 대통령이 우선적으로 해야 할 활동에 대해서 “백신공급을 위해 직접 미국 민간기업과 소통”을 첫 번째로 꼽은 비율이 71.7%에 달해, 국민이 느끼는 백신 확보의 시급함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국민은 한국의 대외전략과 관련, 미국의 역내 리더십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호주와 같이 미국의 역내 리더십 움직임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44.3%로 1위를 차지했고, “미중관계 균형을 고려한 전략적 모호성 유지”가 37.7%를 나타냈다. “미국과 적당한 거리두기 시행 및 친중국 포지션 확대”는 9.9%에 머물렀다. 

 

바이든 정부와의 한미관계 전망과 관련해서는 트럼프 재임기와 비교해 “달라지는 것이 없을 것(37.3%)”이라는 응답이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35.9%)”을 근소하게 앞질렀다. “미-일, 미-호주 관계 강화에 따라 상대적인 비중이 약화될 것(16.6%)”, “악화(10.2%)” 등 한미관계 약화를 예상하는 응답은 26.8%를 차지했다.

 

한미 간 경제 우선순위와 관련해서는 미중갈등 상황 속에서 한국의 경제실익을 챙기자는 의견이 많았다. “미중갈등에 따른 반도체, 배터리 등 미국 핵심부품 공급망 재검토 기회 활용, 경제 실익 확보(41.7%)”, “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기술 선진국 간 5G 첨단기술 동맹 구축(26.3%)”, “트럼프의 무역제한조치 폐지 및 우리기업 피해 복구(16.3%)”, “바이든의 인도퍼시픽 인프라 강화정책에 따른 우리기업 기회 확보(15.7%)” 순이었다.

 

한일관계 대응과 관련해서는 우리 국민은 대체로 정부의 직·간접적인 관계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었다. “한일 간 관계 회복을 위한 직접적인 노력(34.3%)”, “쿼드 참여 등 다자관계를 통해서 간접적 관계 회복 노력(15.1%)” 등 관계개선 노력을 요구하는 응답이 49.4%로 조사됐다. 반면, “관계 개선 이전에 한일 간 현안 해결이 우선(40.5%)”, “관계 개선 필요 없음(5.1%)” 등의 의견도 45.6%에 이르렀다.

 

북미대화 재개 방향에 대해서는 “비핵화 문제에 대한 북한의 실질적인 진전 이후 대화 재개(43.6%)”가 높은 응답을 보였고, “미국의 대북 경제제재 완화와 대화 재개(23.1%)”, “북미 대화의 선 재개(20.8%)” 등이 뒤를 이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바이든 정부와의 전체적인 관계틀이 설정된다는 점에서 이번 첫 한미정상회담은 매우 중요하다”며 “미국 신정부 출범 이후 조성되고 있는 아태지역 질서를 비롯, 민주주의 기술 동맹, 미 핵심부품 공급망 재검토 등 바이든 정부가 주도하는 세계경제 어젠다에서 한국이 누락되지 않아야 경제 실익 역시 확보될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71.8% of the people, President Wen's first place in anticipation of visiting the US "Please secure a vaccine"

-Reporter Moon Hong-cheol

Seven out of 10 Koreans (71.7%) were found to expect the President to provide a smooth domestic vaccine during this visit.


According to the National Federation of Entrepreneurs on the 26th, as a result of conducting a survey on the perception of'the people's expectations for the Korea-US summit' ahead of the holding of the Korea-US summit at the end of May,'vaccine swap (31.2%)' is the top priority for Korea as the most important achievement to be achieved. I picked it up.


This was followed by △Korea-Japan issues (21.1%) △Economy (18.6%) △North Korea issues (14.8%) △Alliance reinforcement (14.2%).


In addition, 71.7% of the US President chose “direct communication with US private companies for vaccine supply” as the first priority for activities that the President should do in addition to the summit meeting during this visit to the US, and the public feels the urgent need to secure a vaccine. It turned out to be desperate.


It was found that the Korean people should actively participate in the leadership of the US in relation to Korea's foreign strategy. 44.3% of respondents answered that “you must actively participate in the leadership movements in the US like Japan and Australia” ranked first with 44.3%, while “maintaining strategic ambiguity considering the balance of US-China relations” showed 37.7%. “Enforcement of proper distance from the US and expansion of pro-China position” remained at 9.9%.


Regarding the prospect of US-ROK relations with the Biden government, the response that “there will be nothing different (37.3%)” slightly outpaced the response that “it will be improved” (35.9%)” compared to Trump's incumbent. 26.8% of respondents predicted weakening of US-ROK relations, such as “The relative proportion will weaken as the US-Japan and US-Australia relations strengthen (16.6%)” and “Deteriorate (10.2%)”.


Regarding economic priorities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ere were many opinions to take advantage of Korea's economic benefits in the midst of the US-China conflict. “Use the opportunity to review the supply chain of key parts of the United States such as semiconductors and batteries due to the US-China conflict, secure economic benefits (41.7%)”, “Establish a 5G high-tech alliance between technologically advanced countries that share democratic values ​​(26.3%)”, “Trump's trade Restrictions were abolished and damages to Korean companies were recovered (16.3%)", followed by "Securing opportunities for Korean companies according to Biden's Indo-Pacific infrastructure strengthening policy (15.7%)".


Regarding the response to Korea-Japan relations, the Korean people generally viewed the government's direct and indirect efforts to improve relations. 49.4% of respondents asked for efforts to improve relations such as “direct efforts to restore relations between Korea and Japan (34.3%)” and “indirect efforts to restore relationships through multilateral relations such as participation in quads (15.1%)”. On the other hand, 45.6% of opinions such as “Resolving current issues between Korea and Japan prior to relationship improvement (40.5%)” and “No need for relationship improvement (5.1%)” also reached 45.6%.


Regarding the direction of North Korea's resumption of dialogue, “Resumption of dialogue after North Korea's substantial progress on the denuclearization issue (43.6%)” showed high responses, “Easing US economic sanctions and resuming dialogue (23.1%)”, “Lines of dialogue Resumption (20.8%)” followed.


"This first Korea-US summit is very important in that the overall framework of relations with the Biden government is set up," said Kim Bong-man, head of the FKI's international cooperation office. "If Korea is not omitted from the global economic agenda led by the Biden government, such as a review of the parts supply chain, economic benefits will also be secur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