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NC 다이노스 모창민, 현역 은퇴..“팬들의 응원과 사랑 평생 간직할 것”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6

본문듣기

가 -가 +

▲ 모창민 현역 은퇴 <사진출처=NC 다이노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창단 멤버인 베테랑 내야수 모창민(36) 선수가 현역에서 은퇴한다.

 

26일 NC 다이노스에 따르면, 모창민은 지난 22일 창원에서 이동욱 감독, 김종문 단장 등과 면담하고 14년간의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

 

모창민 선수는 “이번 시즌 퓨처스에서 시작하면서 내가 열심히 하고 있는 후배들에게 기회를 뺏는 건 아닌지 생각을 했다. 팀에 좋은 후배들이 많고,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는 팀의 방향성을 생각해보니 지금 내가 어떤 선택을 해야 팀과 후배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줄 수 있을지 판단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구단은 감독, 단장 면담에서 모 선수 의사를 확인하고 남은 시즌 현장 프런트로서 팀에 기여할 수 있는 역할을 맡기기로 했다. 일정 기간 관련 교육을 받고 모 선수는 전력분석과 프로 스카우트 업무를 하게 된다.

 

모창민 선수는 충장중-광주제일고-성균관대를 거쳐 2008년 신인지명 2차 1라운드(전체 3순위)로 SK에 지명돼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NC에는 2013년 신생팀 특별지명으로 합류해 팀의 첫 1군 무대 도전부터 함께했다. 2018시즌을 마친 뒤 FA계약(3년, 최대 20억)을 맺었다.

 

모창민 선수의 KBO리그 통산 성적은 1042경기 출장, 타율 0.282, 773안타, 92홈런, 439타점이다.

 

모창민은 “지금까지 현역 생활을 할 수 있게 도움 주신 구단주님과 구단 관계자분들, 팀 동료들에게 감사하다. 팬들에게 받은 응원과 사랑을 평생 마음속에 간직하겠다.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야구할 수 있도록 서포트해 주신 사랑하는 부모님, 야구선수 아내로 지금까지 고생하고 힘든 시간을 버티고 응원해 준 사랑하는 아내 그리고 두 딸(하은, 하율)에게 고맙고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모창민 선수의 은퇴식 여부는 추후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veteran infielder Mo Chang-min (36), a founding member of the NC Dinos, is retiring from active duty.

 

According to NC Dinos, Chang-min Mo decided to end his 14-year professional baseball career after meeting with manager Lee Dong-wook and general manager Kim Jong-moon in Changwon on the 22nd.

 

Player Chang-min Mo said, “When I started with Futures this season, I thought about whether I was taking a chance to my juniors who are working hard. There are many good juniors in the team, and considering the direction of the team to continue new challenges, I was able to determine what choices I should make to help the team and juniors at least a little.”

 

The club decided to confirm the intention of each player at the meeting with the manager and the general manager, and to assume the role of contributing to the team as a field front for the rest of the season. After receiving related training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the parent player will be engaged in power analysis and professional scouting.

 

Chang-min Mo was nominated by SK for the 2nd round (3rd overall) of the 2008 rookie nomination after going through Chungjangjung-Gwangju Jeil High School-Sungkyunkwan University and started his professional career. He joined NC as a special nomination for a new team in 2013 and joined the team from the first team stage challenge. After he finished the 2018 season, he signed a free agent contract (3 years, up to 2 billion).

 

Changmin Mo's career performance in the KBO League was 1042 games, batting average of 0.282, 773 hits, 92 home runs, and 439 RBI.

 

Mo Chang-min said, “I am grateful to the owner of the club, the club officials, and the teammates who have helped me to be active until now. I will keep the support and love I received from my fans in my heart for life. Lastly,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and love to my beloved parents who supported me so that I could play baseball, my beloved wife who supported me through hard times and supported me as a baseball player's wife, and my two daughters (Ha Eun and Ha Yul).”

 

On the other hand, whether or not Mo Chang-min's retirement ceremony will be decided after discussion.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