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남북 평화ㆍ화해 염원 개성사진전 막내려

소중한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7

본문듣기

가 -가 +

4.27 판문점 선언 3주년에 즈음하여 남·북한의 평화와 화해, 교류 협력을 염원하는 천년의 추억, 새천년의 희망 개성사진전이 임진각 일원에서 5일간의 일정으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개최됐다.  

 

(사)나누며하나되기 이사장 도웅 스님은  “아름다운 계절에 개성 사진전, 평화토크쇼, DMZ 평화생태길 자전거 투어, DMZ 탐방 행사 등을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다. 6·25 전쟁의 아픔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임진각에서 남북의 평화와 협력 번영의 공동운명체 씨앗을 뿌리는 이번 사진전은 평화와 화해 협력 교류의 장을 이어가기 위한 마중물”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현재 남북관계가 교착상태에 있지만, 남과 북이 수처작주(隨處作主), 어느 곳이든 가는 곳마다 주인이 되는 정신으로 협력해 희망찬 미래가 열리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  소중한 기자

 

천태종 산하 (사)나누며하나되기(이사장 도웅 스님ㆍ천태종 사회부장)는 4월 23~27일 파주 임진각 망배단 , 평화의 종 야외전시장에서  △개성 영통사 △개성 문화유적 △ 평양, 금강산, 북한 사진 등 120점이 선보였다.

 

(사)나누며하나되기 이사장 도웅 스님은 개막식 환영사를 통해 “아름다운 계절에 개성 사진전, 평화토크쇼, DMZ 평화생태길 자전거 투어, DMZ 탐방 행사 등을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아낌없는 지원과 협력을 해주신 통일부, 경기도, 경기관광공사, 파주시 관계자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도웅 스님은 또 “6·25 전쟁의 아픔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임진각에서 남북의 평화와 협력 번영의 공동운명체 씨앗을 뿌리는 이번 사진전은 평화와 화해 협력 교류의 장을 이어가기 위한 마중물”이라고 의미를 부여하고 “현재 남북관계가 교착상태에 있지만, 남과 북이 수처작주(隨處作主), 어느 곳이든 가는 곳마다 주인이 되는 정신으로 협력해 희망찬 미래가 열리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천태종 종의회 의장 무원 스님은 “20여 년 전 천태종 영통사 복원 추진단장 소임을 맡아 임진각에서 개성으로 가는 길을 열었던 기억이 새롭다.”며, “잠시 중단된 남과 북의 교류가 하루빨리 재개되어 민족의 아픔을 보듬고 상호 신뢰 속에 평화 교류 협력이 지속돼 통일 한반도 시대가 열리길 발원한다.”고 덧붙였다.

 

최영준 통일부 차관은 “재작년 2월 하노이 북미 회담 이후 남북 관계가 경색되면서 남북 종교 교류도 정체되고 있다.”며, “남북 관계가 어려울 때 종교나 민간단체의 교류 노력은 그간 남북관계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해왔다. 고착된 남북관계 개선에 나누며하나되기가 다시 한 번 큰 역할을 해주실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천태종 종의회 의장 무원 스님은 “20여 년 전 천태종 영통사 복원 추진단장 소임을 맡아 임진각에서 개성으로 가는 길을 열었던 기억이 새롭다.”며, “잠시 중단된 남과 북의 교류가 하루빨리 재개되어 민족의 아픔을 보듬고 상호 신뢰 속에 평화 교류 협력이 지속돼 통일 한반도 시대가 열리길 발원한다.”고 덧붙였다.      © 소중한 기자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최종환 파주시장,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이하 민화협)상임의장, 박현석 통일교육협의회 상임의장, 김대선 한국종교연대 상임대표도 축사를 통해 개성 사진전 개최를 축하하고, 이를 통해 한반도에 평화와 화해 무드가 조성되기를 기원했다.

 

이어 ‘평화를 여는 길, 통일로 가는 길’을 주제로 한 평화토크쇼가 진행됐다. 토크쇼에는 천태종 종의회 의장 무원 스님,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종걸 민화협 상임의장, 정우식 한국종교인연대 공동대표가 패널로 참여했다. 사회는 김미진 불교TV 아나운서가 맡았다.

 

평화토크쇼에서 패널들은 △개성 영통사 복원 불사 의미 △통일을 위해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일 △민화협의 남북 평화·협력·교류·통일 중점 사업 △경색된 남북관계 개선 방안 △남북통일에 대한 시각적 차이 △차기 대통령에게 요구되는 통일분야 정책과 비전 등에 대해 자신의 소신과 다양한 해법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무원 스님은 영통사 복원불사 과정과 관련하여 “영통사는 한국 천태종의 종조인 대각국사 의천 스님의 자취가 서린 성지다.”며, “500년 만에 영통사를 복원하게 된 건 남북통일을 발원하고 남북이 평화롭게 잘 살아가기 위한 기원불사라고 할 수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도 “1992년 남북기본합의서, 2000년 6·15 공동선언을 보면 ‘상호존중과 신뢰’라는 말이 공통적으로 나온다.”며, “개성 공단에 입주했던 분들도 비슷한 말을 한다. 미래 세대들에게 ‘서로 다름을 인정해야 한다.’는 말을 전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차기 대통령(2022년 3월 선거)이 펼쳐나가야 할 통일 정책 방향과 관련해 이종걸 민화협 상임의장은 “차기 대통령 후보는 진정으로 남북의 평화와 화해를 실현할 수 있는 정책을 갖고 있는 분이어야 한다. 그런 분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소신을 피력했다.

 

정우식 한국종교인연대 공동대표는 “민족의 미래를 이끌어갈 크고 원대한 비전과 리더십을 갖춘 분도 필요하지만, 디테일한 리더십을 가진 분이 더 절실하다고 생각한다.”며, “현재는 정치적 문제로 모든 교류가 정지된 상태다. 인도적·보건·관광·체육문화·경제협력 등 지속적 교류협력을 이룰 수 있는 대통령이 출현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Sharing Cheontaejong and becoming one, the youngest member of the Kaesong Photo Exhibition, wishing for peace and reconciliation between the two Koreas

“The Road to Peace, the Road to Unification” Peace Talk Show

April 23-27, held in Imjingak, Paju

 

On the occasion of the 3rd anniversary of the April 27 Panmunjom Declaration, the Millennium Memories of Peace and Reconciliation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s, and the Hope of the New Millennium, Gaeseong Photo Exhibition was held in the Imjingak area on a 5-day schedule in compliance with the guidelines for COVID-19 quarantine.

 

Sharing and becoming one under Cheon Tae-jong (Monk Do-woong, Chairman and Cheon Tae-jong, Head of Social Affairs Department) April 23-27

 At the Paju Imjingak Mangbaedan and the Bell of Peace outdoor exhibition hall, 120 pieces of △ Gaeseong Yeongtongsa △ Gaeseong Cultural Site △ Pyongyang, Mt. Geumgang, and North Korea were presented.

 

“I am very happy to be holding the Kaesong Photo Exhibition, Peace Talk Show, DMZ Peace Eco Road Bike Tour, and DMZ Tour Event in a beautiful season,” said Monk Doung, the chairman of the Sharing and Oneness, in a welcome speech at the opening ceremony.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the officials of the Ministry of Unification, Gyeonggi Province, Gyeonggi Tourism Organization, and Paju City for doing this.”

 

Monk Doung also gave the meaning of "This photo exhibition, which sows the seeds of a common destiny of peace and cooperative prosperity between the two Koreas in Imjingak, where the pain of the Korean War remains intact, is a welcome for continuing the arena of peace, reconciliation, cooperation and exchange." He said, "Although the inter-Korean relations are currently in a stalemate state, I hope that the South and the North will cooperate with the spirit of becoming masters of masterpieces, wherever they go, and a hopeful future will open."

 

Monk Muwon, chairman of the Cheontaejong Council, said, “It is new to remember that 20 years ago, I opened the road from Imjingak to Kaesong by taking over 20 years ago as the head of the Restoration Director of the Yeongtongsa Temple. We hope that the era of unified Korean peninsula will be opened by taking care of the pain of the nation and continuing peaceful exchange and cooperation amid mutual trust.”

 

Deputy Minister of Unification Choi Young-joon said, “Since inter-Korean relations have squeezed after the North-South talks in Hanoi in February last year, religious exchanges between the two Koreas are stagnating.” “When inter-Korean relations are difficult, exchange efforts by religions and private organizations play a big role in vitalizing inter-Korean relations so far. I've been doing it. Sharing and becoming one in improving the fixed inter-Korean relations will once again play a big role.”

 

Gyeonggi-do Deputy Governor Lee Jae-gang, Mayor Choi Jong-hwan, Paju Mayor Lee Jong-geol, Standing Chairman of the National Council for National Reconciliation and Cooperation (Minhwa Association), Hyun-seok Park, Standing Chairman of the Unification Education Council, and Dae-seon Kim, Standing Representative of the Korean Religious Solidarity, congratulated the holding of the Kaesong Photo Exhibition through congratulatory speeches. I wished for a mood of peace and reconciliation.

 

Next, a peace talk show was held with the theme of'The Road to Peace, the Road to Unification'. The talk show was attended by Monk Muwon, chairman of Cheon Tae-jong's Council, Jae-gang Lee, Vice Governor of Gyeonggi-do Peace, Lee Jong-geol, executive chairman of the Minhwa Association, and Jung Woo-sik, co-representative of the Korean Religious Association. The moderator was Mijin Kim, a Buddhist TV announcer.

 

At the Peace Talk Show, the panels △The meaning of the restoration of the Gaeseong Yeongtongsa Temple △Priority to be pursued for unification △Inter-Korean peace, cooperation, exchange, and reunification-focused projects of the Folkhwa Consultation △Measures to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Visual differences in the reunification He revealed his convictions and various solutions regarding the policy and vision in the field of unification required of the next president.

 

Regarding the process of restoration of Yeongtongsa Temple, Monk Muwon said, “Yeongtongsa Temple is a sacred place where the traces of Uicheon Buddhist monk Daegakguksa, the ancestor of the Cheontae sect of Korea, have survived.” It can be said that it is a prayer for the North and the South to live peacefully and well.”

 

Gyeonggi-do Governor Lee Jae-gang also said, “When looking at the Basic Inter-Korean Agreement in 1992 and the June 15 Joint Declaration in 2000, the word “mutual respect and trust” is common.” “People who lived in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also say similar words. "I want to convey the words of'we have to admit that we are different from each other' to future generations."

 

Regarding the direction of the unification policy that the next president (the March 2022 election) should unfold, Lee Jong-geol, chairman of the Minhwa Association, said,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must be a person who has a policy that can truly realize peace and reconciliation between the two Koreas. I look forward to seeing such a person.”

 

Jeong Woo-sik, co-representative of the Korean Religious Solidarity, said, “We need people with a large and grand vision and leadership who will lead the future of the nation, but people with detailed leadership are more desperate.” “Currently, all exchanges are due to political issues. It is in a stopped state. I hope there will be a President who can achieve continuous exchange and cooperation such as humanitarian, health, tourism, sports and culture, and economic cooperation.”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