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건희 컬렉션 30점 광주시립미술관 소장품으로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4-28

본문듣기

가 -가 +

▲ 오지호 계곡추경 1978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이건희 컬렉션 중 김환기, 오지호, 이응노, 이중섭, 임직순 작가의 작품 30점을 故 이건희(삼성그룹 회장) 유족 측이 기증함에 따라 광주시립미술관 소장품으로 기증 받았다.

 

유족 측은 이건희 미술 소장품 가운데 광주지역에 연고를 둔 작고 작가들의 근현대기 미술작품을 광주시립미술관 운영에 기여하기 위해 작품 기증 의사를 밝혀왔다. 이번 기증에 대해 유족 측은 “고인의 미술애호와 나눔이 광주시민들에게 큰 의미가 되기를 바라고, 그 뜻이 계속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기증된 작품은 모두 30점으로 전남 신안 출신으로 한국 대표적인 추상화가인 김환기(1913-1974)의 작품 5점, 전남 화순 출신으로 조선대학교 미술대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남도 서양화단 발전에 큰 영향을 준 오지호(1905-1982)의 작품 5점,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 직후 시위 군중을 표현한 ‘군상(群像)’ 시리즈로 잘 알려진 이응노(1904-1989)의 작품 11점, 국민화가로 불리는 이중섭(1916-1956)의 작품 8점, 오지호의 후임으로 조선대학교 미술대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남도 서양화단에 영향을 끼친 임직순(1921-1996)의 작품 1점이다.

 

광주시립미술관은 기존 미술관 소장품으로 유화 작품 1점과 드로잉 작품 2점의 김환기 작품을 소장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1950년대와 60년대, 그리고 1970년에 제작한 유화 작품 4점과 드로잉 작품 1점을 기증받음으로써 김환기 작품세계를 연구하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한국적 인상주의 화풍을 남도화단에 정착시키고 남도 서양화단의 뿌리 역할을 했던 오지호의 작품은 1960-70년대 제작한 풍경 4점과 정물 1점의 유화 작품이 기증되었는데, 기존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7점의 유화 작품과 함께 오지호 컬렉션의 깊이를 더해 줄 것이라 기대를 모은다.

 

오지호의 뒤를 이어 1961년 조선대학교 미술대학 교수로 부임해 학생들을 지도했던 임직순의 작품은 1점의 유화작품이 기증됐다. 미술관 소장품으로는 4점의 풍경과 1점의 정물을 소재로 한 유화작품이 있는데 정물, 풍경과 함께 임직순의 주된 작품 소재 중 하나였던 인물좌상의 유화 작품이 이번에 기증됨으로써 미술관은 임직순의 정물, 풍경, 인물화 작품을 고루 소장하게 됐다.

 

‘문자추상’ 작품을 통해 국제적으로 작가적 위상을 드높였던 이응노의 작품은 ‘문자추상’ 경향의 대작 2점과 ‘군상’ 연작 3점, 그리고 까치와 말, 염소, 닭을 소재로 한 수묵화 5점, 말년에 제작한 수묵담채의 산수화 작품 1점으로 총 11점이 기증됨으로써 5명의 작가 30점의 기증 작품 중 가장 많은 작품이 기증됐다.

 

국민화가로 불리는 이중섭의 작품은 은색 담배 종이에 그린 ‘은지화’(銀紙畵) 4점과 연인 야마모토 마사코에게 보낸 ‘엽서화’ 4점이 기증됐다.

 

특히 화구를 살 돈조차 없는 궁핍한 생활 속에서 가족을 그리워하며 그렸다는 이중섭의 은지화는 일반적으로 1950년대 초반의 작품으로 알려져 왔는데 이번 기증된 4점의 작품 중 3점이 1940년대 작품으로 은지화의 시작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중섭의 ‘엽서화’는 1940-1943년 연인에게 글자 없이 그림만 그려 보낸 것으로 현재 90여점이 전해온다. 이번에 기증된 ‘엽서화’ 4점은 이중섭 초기 작품 세계를 이해하는데 귀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승보 광주시립미술관 관장은 “지역에 연고를 둔 국내 근현대기 대표 작가를 중심으로 작품을 기증받게 됨으로써 광주시립미술관 소장품이 더욱 풍성해질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이번 기증은 예향으로 이름 높고 아시아문화중심도시를 지향하면서 풍성한 문화예술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광주시에 대한 기증자의 배려라고 생각되며, 향후 미술관의 품격과 소장품의 질적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광주시립미술관은 미술관 개관 30주년을 맞는 2022년에 이번 기증 작품들을 시민들에게 전시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eonhee Lee Collection 30 pieces as a collection of Gwangju Museum of Art

The bereaved family of Lee Kun-hee (CEO Hong Ra-hee) donated 30 works by Kim Hwan-ki, Oh Ji-ho, Lee Eung-no, Lee Joong-seop, and Lim Jik-soon to the Gwangju Museum of Art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wangju Metropolitan City received 30 works from the Lee Kun-hee collection by Kim Whan-ki, Oh Ji-ho, Lee Eung-no, Lee Joong-seop, and Lim Jik-soon from the family of the late Lee Kun-hee (Samsung Group Chairman). .

The bereaved side has revealed their intention to donate works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by small artists from the Gwangju area among the Lee Kun-hee art collections to contribute to the operation of the Gwangju Museum of Art. Regarding this donation, the bereaved side emphasized, "I hope that the deceased's love for art and sharing will be of great significance to the citizens of Gwangju, and hope that the will will continue."

All of the donated works were 30 pieces, 5 pieces by Kim Hwan-ki (1913-1974), a representative Korean abstract artist from Sinan, Jeollanam-do. Five works by Oh Ji-ho (1905-1982), 11 works by Lee Eung-no (1904-1989), well known for the'Gunsang' series, which expresses the crowd of protesters immediately after the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 in 1980, and Lee Jung-seop (1916-), a national painter. 1956), and 1 piece by Im Jik-soon (1921-1996), who succeeded Oh Ji-ho as a professor at Chosun University and influenced Western paintings in South Island.

The Gwangju Museum of Art had a collection of 1 oil painting and 2 drawings, Kim Whanki's works, as the existing museum collections. This time, 4 oil paintings and 1 drawing were donated in the 1950s, 60s, and 1970s. It is expected that this will be of great help in researching the world of Kim Whanki's work.

Oh Ji-ho's work, which settled the Korean impressionist style in the Namdo painting bed and served as the root of the Namdo Western painting bed, was donated with 4 landscapes and 1 still life oil paintings made in the 1960s and 70s. It is expected that it will add depth to the Oh Ji-ho collection along with the oil painting work.

One oil painting work was donated to Im Jik-soon, who succeeded Oh Ji-ho as a professor at Chosun University in 1961 and taught students. The museum's collection includes oil paintings based on four landscapes and one still life. An oil painting on a figure seat, one of the main materials of Im Jik-soon, along with the still life and landscape, was donated this time. , I now have an even collection of portrait works.

Lee Eung-no's work, which raised internationally as an artist through'Text Abstract' works, includes two masterpieces with the tendency of'Text Abstract' and three series of'Gunsang', and five ink paintings made with magpies, horses, goats, and chickens. , A total of 11 pieces were donated as 1 piece of landscape painting of ink and light produced in the late years, and the most of the 30 pieces by 5 authors were donated.

 

Lee Joong-seop's work, who is called a national painter, was donated with four "eunji paintings" painted on silver cigarette paper and four "postcard paintings" sent to his lover Masako Yamamoto.

In particular, Eunji Lee's paintings by Lee Joong-seop, who were painted while missing their family in a poor life with no money to buy a painting tool, were generally known as works from the early 1950s.Three of the four works donated this time began with Eunji paintings in the 1940s. It seems to be an important data for research.

Lee Joong-seop's “postcard painting” was sent to a couple in 1940-1943 with only drawings without text, and there are currently over 90 pieces. The four “postcard paintings” donated this time are expected to be valuable materials for understanding the world of Lee Joong-seop's early works.

Seung-bo Jeon, director of the Gwangju Museum of Art, said, “I think that the collection of the Gwangju Museum of Art will be more enriched by donating artworks centered on representative artists of the modern and contemporary period of Korea who are related to the region.” It is thought to be the donor's consideration to the city of Gwangju, which has a rich cultural and artistic infrastructure while aiming to become a central city, and is expected to contribute greatly to the improvement of the quality of the museum's collection and the quality of the museum in the future.”

The Gwangju Museum of Art is planning to display the donated works to citizens in 2022, which marks the 30th anniversary of the museum's opening.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