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삼성전자 경영권 상속에 법인 삼성물산이 ‘그룹 지배’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l 기사입력 2021-05-01

본문듣기

가 -가 +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서울고등법원의 국정논단 관련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삼성전자 경영권 3대 상속으로 개인 이재용이 지배하는 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전자 지배구조에서 법인 삼성물산이 삼성생명의 최대주주로 변경됐다.

 

삼성상속에서 그룹의 70% 비중인 삼성전자를 두고 벌어진 지배 회사 삼성물산과 삼성생명 지분 상속 전략은 삼성생명에 대한 지배자 이건희 개인체제에서 삼성물산 법인이 최대주주로 등장하며 경영권 변동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가족들의 삼성전자 경영권 상속 지원에서 삼성생명 10.44을 확보해 2대 주주이며 삼성물산이 19.34%로 최대 주주가 됐다.

 

삼성물산 지배는 기존 최대 주주인 이 부회장 지분이 17.48%에서 18.13%로 증가했으나 삼성생명을 통한 삼성전자 지배에서 최대주주가 개인 체제가 아닌 법인으로 변경돼 경영권 장악이 약화됐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이 삼성생명의 주식 19.34%에 의거해 지배 구조를 만들어 삼성생명을 통한 삼성전자 경영권 장악 발판이 만들어졌으나, 삼성물산의 삼성생명 보유주식과 삼성물산의 삼성전자에 대한 경영권 행사의 분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생명은 보험법개정안에 의하면 삼성전자에 대한 3% 이상 지분 보유 금지로 5.51% 지분을 매각해야 하는 법안이 국회에서 계류 상태라서 정부 여당과 거래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nheritance of management rights of Samsung Electronics, the corporation Samsung C&T ‘controls the group’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Samsung C&T has been changed to Samsung Life's largest shareholder from Samsung C&T → Samsung Life → Samsung Electronics' governance structure, controlled by Lee Jae-yong, as the second-generation inheritance of Samsung Electronics' management rights.


Samsung C&T and Samsung Life, the controlling company, which took place over Samsung Electronics, which accounted for 70% of the Samsung subsidiary, is inevitable as the Samsung C&T subsidiary emerged as the largest shareholder in the private system of Lee Kun-hee, the governor of Samsung Life.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secured 10.44% of Samsung Life in support of his family's inheritance of Samsung Electronics' management rights, and Samsung C&T became the largest shareholder with 19.34%.


Under the control of Samsung C&T, Lee Vice Chairman Lee, the largest shareholder in the past, increased from 17.48% to 18.13%, but the control of management rights weakened as the largest shareholder changed from controlling Samsung Electronics through Samsung Life to a corporation rather than an individual system.


Vice-Chairman Lee said that Samsung C&T established a governance structure based on Samsung Life's 19.34% stocks, which created a platform for controlling Samsung Electronics' management rights through Samsung Life. However, Samsung C&T's stocks held by Samsung Life Insurance and Samsung C&T's exercise of management rights over Samsung Electronics Separation seems to be inevitable.


According to the amendment to the insurance law, Samsung Life expects to continue to deal with the government's ruling party as a bill requiring the sale of 5.51% stake in Samsung Electronics is pending in the National Assembly as a ban on holding more than 3% stake in Samsung Electronics.

 

Management rights exercise, corporate control, stocks held, insurance law amendment, Samsung C&T, Samsung inheritance, Samsung Electronics, circular investment, Lee Jae-yong, governance structu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