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통합신공항특별법 통과 방식 두고 국민의힘 내부 이견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1

본문듣기

가 -가 +

4월 마지막 날 대구를 찾은 국민의힘 유승민, 조경태 두 명의 인사가 대구경북시도민의 숙원인 통합신공항 특별법과 관련해 미묘한 시각차를 보였다.

 

먼저, 이날 오후 2시 동대구역 광장에서는 한 시민단체가 주관하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를 요구하는 촉구대회가 열렸다.

 

▲ 유승민 전 의원(좌)과 조경태 의원(우) (C)

 

당 대표에 출마하는 조경태 의원은 이날 오후 3시에 기자회견을 자청, 가덕도신공항의 중단 없는 추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과 관련해서도 “가덕도신공항 특별법만이 통과된 것은 정부여당의 노골적인 지역차별”임을 강조하며 “공항과 같은 대규모 국책사업에 정치적 유불리를 따져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은 지역균형발전 차원 및 지역의 지속적인 성장과 지역 갈등 해소, 지역 경제활성화 등을 위해서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과 같은 수준의 통과가 이뤄져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다만, 조 의원은 특별법 통과가 속도를 내기 위해서는 “대선 공약에 넣어야 빨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협의할 수밖에 없는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대선 공약 없이는 통과에 시간이 많이 걸릴 수 있다는 역설적인 해석이 가능한 부분이다. 특히,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부산 등 영남권과 TK가 대립되어 있는 만큼, 당 차원에서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행보가 쉽지 않을 수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이에 반해 유승민 전 의원은 “국민의힘은 대선 공약으로 하기 보다는 계속해서 지속적으로 (통과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마음만 먹으면 1주일 내 통과 가능하다. 가덕도 가 통과되어야 한다고 하면 다른 도시도 빨리 통과시켜야 하는 것이다. 대선 공약으로 가자? 기다릴 이유 없다. 다른 지역과 손잡아 가야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가덕도 특별법 통과 되었다고 공항 들어서지는 않는다. 활주로 개수, 공항 성격....등 여러 가지 난제 쌓여 있다. 청사진도 전혀 나오지 않았다. 다음 정권에서도 예산이 왔다갔다 할 것이다. 법만 덜렁 통과시킨 꼴”이라 비판했다.

 

이어 “가장 큰 문제는 가덕도는 전액 국비, 대구, 수원, 광주 등은 기부대 양여 방식으로 추진된다는 점이다. 하나는 국비, 나머지는 기부대 양여? 정부의 정책적 솔루션 자체가 맞지 않는다. 국민적 논란거리다. 그 뿐인가? 부산권에 김해, 가덕도 두 개의, 공항이 있어야 할 이유가 있나? 이것도 논란이다. 정리를 해야 한다.”면서 “그래서 기부대 양여방식이 가치가 있는 것이다. 이 방식이 아니면 가덕도, 통합신공항, 수원,광주, 등 공항으로 수십 조 원의 혈세가 들어간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 도시가 기부대 양여방식 추진으로 통일을 하면 국가 차원의 상당 금액이 세이브되어 헛돈 쓰지 않고 추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On the last day of April, two people, Seung-min Yoo and Kyung-Tae Cho, the powers of the people who visited Daegu, showed a subtle difference in perspective regarding the Special Act of the Unified New Airport, which is the longing of Daegu-Gyeongbuk citizens. First, at 2 pm on the same day, a urgency conference was held at the Dongdaegu Station Square to demand the prompt passage of the “Daegu Gyeongbuk Integrated New Airport Special Act” administered by a civic group. Rep. Cho Joong-tae, running for the party's representative, voluntarily held a press conference at 3 p.m. on the same day, emphasizing the uninterrupted promotion of Gadeokdo New Airport. In addition, he emphasized that “only the Gadeokdo New Airport Special Act passed is the blatant regional discrimination of the government ruling party” in relation to the Daegu-Gyeongbuk integrated new airport. “The Daegu-Gyeongbuk integrated new airport must be promoted for the dimension of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continuous growth of the region, resolving regional conflicts, and revitalizing the regional economy.” Revealed. However, Rep. Cho predicted that in order to speed up the passage of the special law, "it will be faster if it is put into the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It is pointed out that it is necessary to create an atmosphere that cannot but be discussed. This is a paradoxical interpretation that it may take a long time to pass without a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In particular, even within the power of the people, it is possible to interpret that as the Yeongnam region such as Busan and TK are in opposition, it may not be easy to move forward at the party level. On the contrary, former lawmaker Seung-min Yoo argued that "the power of the people should continue to demand (pass through) rather than as a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He said, “If you eat your heart, you can pass it within a week. If Gadeokdo is to be passed, other cities must also pass quickly. Let's go to the presidential pledge? There is no reason to wait. We have to go hand in hand with other regions,” he added. He also said, “It does not mean that the airport has been passed just because the special law has been passed. The number of runways, the nature of the airport, etc., are piled up with various challenges. There were no blueprints at all. The budget will fluctuate in the next regime as well. He criticized him as having passed only the law.” “The biggest problem is that Gadeokdo is promoted with government funding, and Daegu, Suwon, and Gwangju are promoted through donation loans. One is the government fund and the other is donated? The government's policy solution itself is not correct. It is a matter of national controversy. Is that all that? Is there a reason to have two airports in Busan, Gimhae and Gadeokdo? This is also controversial. You have to organize it.” “That's why the donation loan method is valuable. If this is not the case, tens of trillion won will be charged to airports such as Gadeokdo Island, Unified New Airport, Suwon, Gwangju, and so on.” He added, "If these cities are unified by promoting the donation loan method, a considerable amount of money at the national level will be saved, so that it can be promoted without wasting money."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