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동북아 중심언론 지향 브레이크뉴스 ‘4월 방문자 1천2만명-페이지뷰 1천106만 꼭지’

문일석 발행인 l 기사입력 2021-05-01

본문듣기

가 -가 +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본지(www.breaknews.com)의 서버는 지난 18년간 ㈜인스정보(변창수 대표)가 관리해왔습니다. ㈜인스정보의 본지 연관 통계 웹의 지난 4월 한 달간 방문자 통계자료에 따르면, 4월 방문자 총수는 1,002만명(10,002,364명)이었습니다. 이 방문자가 열독한 페이지뷰 총 수는 11,060,538꼭지(페이지뷰)에 달했습니다.

 

이와 관련, ㈜인스정보의 변창수 대표는 “본사가 관리는 인터넷 관계사는 600여 개에 달한다”고 소개하고 “브레이크뉴스의 월 방문자는 상위 순위”라고 설명했습니다.

 

본지의 지난 4월 방문자 총수가 10,002,364명이라는 것은, 올해로 창간 18주년(발음으로는 일팔주년)을 맞은 본지의 복(福)된 일 중의 하나이기도 합니다. 본지를 방문한 독자가 지난 4월 한달 간 읽은 기사의 총 꼭지 수는 1천106만 꼭지(11,060,538꼭지)에 달합니다. 한국 인터넷 매체의 상위 매체라는 것을 확실하게 통계가 말해주고 있습니다.

 

이는 풍부한 최신 기사의 많은 양(量), 다양한 읽을거리, 전국적인 신선한 뉴스, 각계 전문가 분들의 분석 칼럼 등, 매체가 활성화되어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브레이크뉴스는 창간 이후 줄곧 중도(中道)노선을 지향해왔습니다. 이후로도 마찬가지입니다.

 

또한 본지가 국내 발행 인터넷 매체의 상위 매체로 정착한 것은 독자 분들의 쉼 없는 방문에 힘입은 결과입니다. 광고로 후원해준 다수 기업들의 광고 지원도 생존의 동력(動力)이었습니다.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

 

본지에 월 1000만명 내외의 방문자-페이지뷰 기록은 ‘구글번역’의 활용도 한몫 했습니다. 지난 2020년 9월부터 전격 시행한 ‘구글번역’을 이용한 영문 게재도 방문자 증가의 한 요인으로 파악합니다. 

 

필자는 본지 지난 2월18일자  '구글번역' 적극 활용...대한민국을 문화선진국으로 만들어갑시다!“ 제하의 칼럼에서 ”'구글번역'의 효율성을 먼저 설명해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번역의 오류(誤謬)문제입니다. 기독교 성경이 절대적일까요? 결코 아닙니다. 번역성경은 이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해서 완성했겠지만, 그래도 오류가 많다고 합니다. 번역 성경도 오류를 전제로 하듯이, 모든 번역은 오류를 인정해야 옳다고 봅니다. 번역은 완전한, 또는 100% 정확도 보다는 효율(效率)을 중시하고 있습니다. 서로 다른 언어를 이해(理解)하는 폭의 확장(擴張)을 중요시 하는 것입니다. 번역에서 완전한 것은 없기 때문입니다. 브레이크뉴스의 '구글번역'을 이용한 영문뉴스-영문정보 게재도 이 범주 안에서 진행돼 왔음을 보고 드립니다.“고 설명하면서 ”'구글번역'의 활용을 가능케 한 것은 컴퓨터 인공지능의 활용입니다. '구글번역'의 효용성이 나날이 발전하는 만큼 '구글번역'이 더욱 정확해질 수 있다고 봅니다. 인류가 발전시킨 과학의 혜택을 보고 있는 것입니다. 특히 구글(Google)이 이 분야의 발전을 위해 많은 예산을 들여, ㅌ구글번역ㅌ의 효율성을 증대시킨 점을 칭송합니다“고 쓴 바 있습니다. 필자는 “한글뉴스-한글정보를 '구글번역'을 이용, 국제사회-글로벌 사회 보급한다면, 대한민국의 문화적인 위상(位相)이 아주 높아질 수 있다”고, 확언합니다.

 

화가 고흐는 “화가는 미래와 세상을 위해 그림을 그린다”고 말했습니다. 브레이크뉴스 역시 미래와 세상을 위해 좋은 뉴스를 줄기차게 생산해오고 있습니다.

 

이미, 한국 인터넷 언론 매체 중 상위 매체로 확고하게 자리 잡은 브레이크뉴스의 미래 비전, 즉 미래로 향(向)하는 지향점은 남북 관계가 호전되어 남한 매체의 북한 상륙이 허용됐을 시 평양에 진출, 동북아시아의 중심 언론으로 발전하는 것입니다. 이런 꿈을 꾸며 열심히 노력할 것입니다. 미래와 세상에 필요한 언론의 자리를 확보하기 위해, 쉼 없는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한글뉴스-한글정보 구글번역 활용하기 캠페인 본부장(자칭)'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ortheast Asia-oriented media-oriented break news “April 9.85 million visitors-10.87 million page views”

“Breaknews, which has firmly established itself as the top media among Korean Internet media outlets, pursues development as a Northeast Asian-centered media”

-Moon Il-suk Publisher

 

The server of this magazine (www.breaknews.com) has been managed by Ins Information Co., Ltd. (CEO Byun Chang-soo) for the past 18 years. According to statistics related to the website of Ins Information Co., Ltd., the total number of visitors in April was 9.85 million (9,856,167) according to the visitor statistics for the month of April on the web. The total number of pageviews this visitor viewed reached 10,878,497 taps (pageviews).

 

In this regard, CEO Byun Chang-soo of Ins Information Co., Ltd. introduced “there are more than 600 Internet affiliates managed by the headquarters” and explained that “Monthly visitors of Break News are ranked high”.

 

The fact that the total number of visitors to this place in April was 9,856,167, is one of the blessings of this place, which celebrated its 18th anniversary (pronounced eighteenth anniversary) this year. The total number of taps for articles read by readers who visited this magazine in the month of April reached 10.87 million taps (10,878,497 taps). Statistics clearly indicate that it is the top medium of Korean internet media.

 

This may be due to the active media such as a large amount of the latest articles in abundance, various reading materials, fresh news from across the country, and analysis columns of experts from various fields.

 Break News has been aiming for the middle route since its inception. The same is true afterwards.

 

In addition, the fact that this magazine has settled as the top medium of the domestic published internet media is a result of the constant visits of our readers. The ad support of many companies sponsored by advertising was also a driving force for survival. Head down, thank you.

 

The record of about 10 million visitors-page views per month in this magazine also contributed to the use of “Google Translation”. The posting in English using'Google Translation', which has been in full force since September 2020, is also considered to be a factor in the increase in visitors.

 

In the column titled “Let's make Korea a culturally advanced country,” I need to first explain the efficiency of “Google Translation” in the column under the heading “Let’s make Korea a culturally advanced country.” This is a translation error. Is the Christian Bible Absolute? Never. Although the translation Bible was completed with the participation of experts in this field, it is said that there are still many errors. Just as the translation Bible presupposes errors, I think that all translations are correct only when errors are acknowledged. Translation values ​​efficiency rather than complete or 100% accuracy. The emphasis is on expanding the breadth of understanding different languages. Because nothing is complete in translation. We report that the publication of English news-English information using Break News''Google Translation' has also been carried out within this category. “It is the use of computer artificial intelligence that makes the use of'Google Translation' possible while explaining, “ As the utility of'Google Translation' improves day by day, I think'Google Translation' can become more accurate. We are seeing the benefits of science developed by mankind. In particular, I commend Google for increasing the efficiency of Google Translation by spending a lot of budget for the development of this field,” he wrote. The author affirms, “If Korean news-Korean information is distributed through the use of'Google Translation',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global society is disseminated, the cultural status of the Republic of Korea can be very high.”

 

Painter Gogh said, "A painter paints a picture for the future and the world." Break News has also been continuously producing good news for the future and the world.

 

Breaknews' future vision, which has already been firmly established as the top media among Korean Internet media outlets, that is, its direction toward the future, advances to Pyongyang when inter-Korean relations improve and South Korean media are allowed to land in North Korea. It is to develop into the central press of the company. I will work hard with this dream. We will make ceaseless efforts to secure a seat for the media needed in the future and in the world.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Hangul News-Hangul Information Utilizing Google Translation Campaign Head (self-nam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