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종영까지 2회 ‘빈센조’ 송중기·전여빈·옥택연, “좋은 기운만 얻었던 현장”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1

본문듣기

가 -가 +

▲ ‘빈센조’ 송중기·전여빈·옥택연 <사진출처=tv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빈센조’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이 최종회 관전 포인트와 함께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연출 김희원, 극본 박재범,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로고스필름)가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다크 히어로와 빌런의 물러섬 없는 끝장 대결이 예고된 가운데, 목숨을 건 이들의 승부가 어떤 결말을 맺을지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반전과 통쾌한 전개, 극의 무게감과 웃음을 절묘하게 직조한 연출, 배우들의 열연이 시너지를 발휘하며 매회 ‘빈센조’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다크 히어로와 빌런으로 변신한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은 역대급 하드캐리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이에 최종회를 앞두고 애정과 감사의 마음이 듬뿍 담긴 마지막 ‘본방사수’ 메시지를 보냈다.

 

송중기는 마피아 콘실리에리 빈센조로 변신해 유일무이한 ‘다크 히어로’를 탄생시켰다. 다양한 장르를 한 작품 안에서 소화하며 그 진가를 입증했고, 다채로운 매력을 캐릭터에 녹여내며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송중기는 “매 촬영마다 이 작품이 안 끝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촬영했는데, 벌써 최종회를 앞두고 있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빈센조’는 빈센조 까사노라는 한국과는 너무도 어울리지 않는 이탈리아 남자가 특이한 사람들을 만나며 시작되는 이야기다. 드라마 내용처럼 저 개인적으로도 낯선 마음으로 촬영을 시작해서 끝에는 너무나 깊게 이 작품과 구성원들에게 푹 빠지게 됐다. 시청자분들께서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지 않으셨다면 이런 행복함을 느끼지 못했을 것”이라며 뜨거운 사랑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리고 “마지막 방송까지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빈센조’가 지친 일상에 여러분들의 한 줌의 지푸라기가 되었다면 더 바랄 게 없다. 감사드린다”라며 끝인사를 전했다.

 

전여빈은 거침없는 연기와 신선한 매력으로 독종 변호사 홍차영을 완성시켰다. 홍차영의 ‘똘기’를 유쾌하고 사랑스럽게 풀어낸 전여빈은 “지금까지 ‘빈센조’와 함께 호흡해주신 모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 홍차영으로 살 수 있어서 벅차고 설렜던 날들이었다”라며 “어느 누구 하나 정성스럽지 않은 사람이 없어 좋은 기운만 얻었던 현장이었다. 이 기운이 시청자분들께도 남기를 간절히 바란다”라는 따뜻한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최종회 관전 포인트로는 지난 1회와 18회 엔딩에서 짧고 굵은 임팩트를 남긴 “Aspettate! (잠깐만!)”라는 대사를 꼽았다. 전여빈은 “끝날 때까지 끝나지 않는, 악당 잡는 악당 빈센조 까사노와 홍차영, 금가패밀리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며 파이널 라운드에 관한 기대를 더했다.

 

옥택연은 극의 핵심 반전 캐릭터였던 장준우를 맡아 맹활약했다. 빌런의 이중적인 면모를 디테일한 연기로 맛깔스럽게 살려내며 극의 텐션을 높였다. 괴물의 본성을 드러낸 장준우는 마지막 반격을 예고하며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옥택연은 “‘빈센조’를 촬영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 많은 선배님들과 스태프분들이 이 작품을 만들기 위해 얼마나 노력하셨는지 깨닫게 됐다”라며 감사를 전했다. 

 

이어 “‘빈센조’와 함께했던 8개월의 시간을 오래도록 잊지 못할 것 같다. ‘빈센조’를 지켜봐 주시고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 마지막까지 준우를 지켜봐 달라”라는 훈훈한 끝인사를 보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 19회는 1일 밤 9시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Vinsen-jo” Song Joong-ki, Jeon Yeo-bin, and Ok Taek-yeon delivered a message of gratitude along with the points of the final game.

 

tvN Saturday and Sunday drama “Vinsenjo” (director Kim Hee-won, playbook Park Jae-bum, planning studio dragon, production Logos Film) has only two episodes left until the end. While the endless confrontation between Dark Heroes and Villain is foretold, there is a keen interest in the end of the game of those who risked their lives.

 

The unpredictable reversal and exhilarating development of the future, the production of exquisitely weaving the weight and laughter of the play, and the great performance of the actors exerted synergy, which provoked the ‘Vinsenzo’ craze every time.

 

Song Joong-ki, Jeon Yeo-bin, and Ok Taek-yeon, who transformed into dark heroes and villains, showed off the best hard carry and dominated the love of viewers. So ahead of the final episode, we sent the last “Bonbang Shooter” message full of affection and gratitude.

 

Song Joong-ki transformed into Mafia Concilieri Vincenzo and created the only “dark hero”. Digesting various genres in one work, he proved its true worth, and melted the various charms into the characters, fascinating the home theater.

 

Song Joong-gi said, "I thought it would be nice not to finish this work every time I shoot, but the final episode is already ahead."

 

“'Vincenzo' is the story of an Italian man named Vincenzo Casano, who doesn't get along too much with Korea, and meets peculiar people. Like the contents of the drama, I personally started shooting with an unfamiliar mind, and at the end, I became deeply immersed in this work and the members. I would not have felt this happiness if the viewers had not sent me love and support,” he expressed his gratitude for the passionate love.

 

And “I ask for a lot of support until the last broadcast. If'Vinsenzo' became a handful of straw in your tiring daily life, there is nothing more to hope for. Thank you.”

 

Jeon Yeo-bin completed her independent lawyer Cha Young Hong with her unstoppable acting and fresh charm. Former Yeo-bin, who cheerfully and lovingly unraveled her “tori” of her tea young, “thanks to all the viewers who have breathed with “Vinsenzo” so far. She said, “It was an overwhelming and exciting day to live as a tea spirit,” she said. “It was a site where I only gained good energy because there was no one who was not polite. I sincerely hope that this energy will remain for the viewers.”

 

The final point of watching was “Aspettate!” which left a short and thick impact in the last 1 and 18 endings. (Wait a minute!)” Jeon Yeo-bin said, "Please look forward to the performance of the villains Vincenzo Casano, Cha-Young Hong, and the Geumga family, who do not end until the end," and she raised expectations for the final round.

 

Ok Taek-yeon played a big role in the role of Jang Joon-woo, who was the key anti-war character in the play. The tension of the play was raised by reviving the double side of Villan in a tasteful way with detailed acting. Jang Joon-woo, who revealed the monster's nature, is raising a sense of crisis by foretelling the final counterattack.

 

Taekyeon Ok learned a lot while filming “Vinsenjo.” I realized how hard many seniors and staff worked to make this work,” she said, expressing her gratitude.

 

She said, “I don't think she will ever forget the eight months she spent with “Vinsenzo” for a long time. Thank you very much to the viewers who watched and loved ‘Vinsenzo.’ Please watch Junwoo until the end.”

 

Meanwhile, episode 19 of the tvN Saturday and Sunday drama “Vinsenjo” will be broadcast at 9 pm on the 1st.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