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회의원들, 전봉준·최시형 등 제2차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서훈 학술토론회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5-03

본문듣기

가 -가 +

 

강민정 의원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라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처럼 국가 혹은 민족의 잘못된 과거를 잊지 말고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우리가 왜 치욕과 수모를 당했는지 그 배경과 원인을 명확히 밝혀내고 우리 스스로의 잘못이나 실수를 바로 잡아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반드시 먼저 역사를 바로 알고 2차 동학농민혁명에 참여했던 전봉준, 최시형 선생 등 119명의 순국자에 대해 정부에서 공식적인 서훈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강민정 의원(열린민주당, 교육위원회)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민형배, 이성만 의원 ,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은 사단법인 바로선누리와 함께 오는 5월 6일 오전 10시 ‘전봉준·최시형 등 제2차 동학농민혁명 참여자들에 대한 독립운동 서훈의 당위’ 국회 대토론회를 공동주최 한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에 따른 거리 두기 준수를 위해 유튜브 채널 ‘강민정TV’, ‘성일종TV’ 에서 생중계하는 온라인 토론회로 진행된다. 

 

오는 5월 11일은 ‘동학농민혁명’ 국가기념일이다. 동학농민혁명은 ‘반봉건’ 기치의 1차 봉기와 ‘외세척결’ 기치의 2차 봉기로 나눌 수 있다. 전봉준과 최시형 등이 일본군의 경복궁 침탈에 대항해 봉기했던 것이 2차 봉기이다. 

 

강민정 의원은 “이는 명백히 일본의 침략에 맞서 싸운 것이었음은 두말 나위 없다.”며, “그러므로 반일 3.1운동을 뿌리를 두고 있는 대한민국은 반드시 1894년 동학농민혁명을 기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2차 동학농민혁명에 참여한 분들은 비단 전봉준·최시형뿐만 아니라 일본군에 의해 총살, 사살, 작두형, 화형을 당해 서거한 순국자가 111명이었고, 일본군과 싸우다가 전사하거나 일본군과 싸운 뒤에 체포되어 총살을 당한 순국자가 6명이었으며, 일본군에 항거하다가 자결한 순국자가 2명으로 총 119명의 순국자가 있다.”며, “총 119명의 순국자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의 특수법인인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이 작성한 참여자 명단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므로 2차 봉기는 반외세, 척왜의 의미가 명확하다.”며, “이렇게 봉기의 성격은 이미 역사 교과서에도 기술되어 있고 국가기념일로도 제정되어 있는데도 동학은 반봉건 운동이라는 보훈처의 망설임으로 독립유공자 서훈이 지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강민정 의원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라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처럼 국가 혹은 민족의 잘못된 과거를 잊지 말고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우리가 왜 치욕과 수모를 당했는지 그 배경과 원인을 명확히 밝혀내고 우리 스스로의 잘못이나 실수를 바로 잡아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반드시 먼저 역사를 바로 알고 2차 동학농민혁명에 참여했던 전봉준, 최시형 선생 등 119명의 순국자에 대해 정부에서 공식적인 서훈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원식 의원은 "일제식민사관의 역사해석으로 한때 ‘동학란’으로 폄하되던 동학농민항쟁의 정당한 복권이며, 우리는 이제 한 발 더 나아가 제2차 동학농민혁명 참여자들에 걸맞는 역사적 평가를 부여해야 한다"며, "이번 학술토론회가 그 이정표가 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성일종 의원은 "2차 동학농민혁명은 학계에서 이견이 없는 항일독립운동임에도 불구하고 국가보훈처는 이들에 대한 서훈을 주저하고 있다"며, "이번 토론회를 발판삼아 반드시 2차 동학농민혁명 참여자들에 대한 서훈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민형배 의원은 "제2차 동학농민혁명이 반외세·항일투쟁임은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독립운동으로서의 정당성이 명확하게 인정받기를 기대하며. 서훈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성만 의원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온몸을 바쳐 싸운 분들에게 경의를 표하는 것은 마땅한 일"이라며, "2차 동학농민혁명이 항일구국투쟁이었음은 통설이고 분명한 사실인 만큼, 정부는 이 서훈 문제를 조속히 매듭지을 필요가 있다" 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전봉준·최시형 등 제2차 동학농민혁명 참여자들에 대한 독립운동 서훈의 당위’ 국회 학술토론회는 이만열 사단법인바로선누리 이사장이 좌장을 맡으며, 조성운 역사와교육학회장, 박용규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위원, 성주현 숭실대HK 연구교수, 임형진 경희대 교수가 발제 및 토론자로 참석한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Hosted an academic debate for participants of the 2nd Donghak Peasant Revolution, including Bong-Jun Jeon and Si-Hyung Choi.

The 2nd Donghak Peasant Revolution should be admonitioned against foreign forces, anti-Japanese protests...independence movement

 

In addition to Rep. Kang Min-jeong (Open Democratic Party, the Board of Education), Democrats Won-sik Woo, Hyung-bae Min, Seong-man Lee, and Rep. Il-jong Sung,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work with Baroseonnuri and the 2nd Donghak farmers such as'Jeon Bong-jun and Choi Si-hyung' at 10 am on May 6th. Independence Movement Seo Hun's Party for Revolutionary Participants Co-hosts the National Assembly's Great Debate. This debate will be held as an online debate that will be broadcast live on YouTube channels ‘Kang Min-jung TV’ and ‘Seong Il-Jong TV’ in order to observe the distance from Corona 19.

 

May 11th is the national anniversary of the “Donghak Peasants Revolution”.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can be divided into the first uprising with the banner of “Ban-bonggun” and the second uprising with the banner of “External Washing”. The 2nd uprising was when Jeon Bong-jun and Choi Si-hyung made a revolt against the Japanese army's invasion of Gyeongbokgung Palace.

 

Rep. Kang Min-jeong said, "It goes without saying that this was clearly fighting against Japanese aggression." Therefore, the Republic of Korea, which has its roots in the March 1st anti-Japanese movement, must celebrate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of 1894."

 

Rep. Kang said, “The people who participated in the 2nd Donghak Peasant Revolution were not only Bong-jun Jeon and Si-hyeong Choi, but also 111 people who died after being shot, killed, jawed, and burned by the Japanese army. There were 6 patriots who were arrested and shot murdered, and two patriots who committed self-determination against the Japanese military, a total of 119 patriots.” He added, “There are a total of 119 patriots to commemorate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a special corporation under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his is a list of participants prepared by the foundation.”

 

He continued, “Therefore, the meaning of the second insurrection is anti-foreign, and the meaning of the revolt is clear.” He added, “Though the nature of the uprising has already been described in history textbooks and has been enacted as a national anniversary, Donghak was an independent merit due to the reluctance of the veterans to call it anti-feudal movement. Seohun is being delayed.”

 

Accordingly, Rep. Kang Min-jung said, "As Danjae Shin Chae-ho said,'A nation that has forgotten its history has no future', in order not to forget the wrong past of the country or nation and not repeat it, clarify the background and cause of why we were reproached and reproached. We must find out and correct our own mistakes or mistakes," he said. "In order to do that, we must first know the history and take part in the 2nd Donghak Peasant Revolution, such as Jeon Bong-joon and Choi Si-hyung, and the government must make an official service for 119 patriotic people. I urged.

 

Rep. Won-sik Woo said, "It is a legitimate rehabilitation of the Donghak Peasants' Uprising, which was once abbreviated as'Donghakran' through the historical interpretation of the Japanese colonial office, and we must now go one step further and give a historical evaluation appropriate to the participants of the 2nd Donghak Peasant Revolution. "I have no doubts that this academic debate will be the milestone," he said.

 

Rep. Seong Il-jong said, "Even though the 2nd Donghak Peasant Revolution is an anti-Japanese independence movement that has no disagreement in the academic world, the Ministry of National Veterans Affairs is hesitant to admonish them." It will lead to a philanthropy for Korea."

 

Rep. Min Hyung-bae said, "It is an undeniable historical fact that the 2nd Donghak Peasant Revolution is an anti-foreign tax and anti-Japanese struggle." Will," he emphasized.

 

Congressman Lee Seong-man said, "It is appropriate to pay homage to those who fought with all their body to protect the country." It needs to be built" he stressed.

 

On the other hand, the National Assembly Academic Debate was held by Chairman Man-Yul Lee, Chairman of Baro Sunnuri, Chairman of the Society for History and Education, and Yong-gyu Park, Chairman of the Society for History and Education. Research Fellow, Sung Joo-Hyun, Soongsil University HK Research Professor, and Lim Hyung-jin, Kyung Hee University Professor, will present and discuss.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