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종인 "대선, 6~7월 윤곽 확실해질 것..윤석열 출마는 상황봐야"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3

본문듣기

가 -가 +

▲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임기가 끝난 김종인 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08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 내년 대통령 선거와 관련 6~7월에는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지난 2일 일본 산케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대선에 대해 "(올해) 6월, 7월 정도까지 선거전의 윤곽이 확실해진다. 현재 내가 이야기 할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출마와 관련한 질문에 "(후보 중) 가장 선두에 있으나 본인이 태도를 명확하지 않았다. 상황을 봐야한다"고 말했다. 

 

내년 대선에서 본인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는 "다음 대선은 나라의 미래가 걸린 중요한 선거이긴 하지만 내 나이 벌써 80세가 넘었다"면서 "정말 훌륭한 사람이 나와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면 모든 것을 내던져 도울지 모르지만 그렇지 않으면 참모역을 절대로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한일관계 해결과 관련해선 "문제 해결은 차기 정권에서 하는 수 밖에 없다"며 임기가 1년여 남은 문재인 정권에선 해결 진전을 보긴 어렵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양국 모두 자국의 국민을 설득할 수 있는 지도자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위안부 문제의 가해자인 일본이 한국에 보다 양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때 위안부들에게 편지 등 사과에 대해서 ‘털끝만큼도 생각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었다”며 “이러한 태도로 해결은 바랄 수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산케이신문은 김종인 전 위원장이 한국에선 '킹메이커'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여야를 넘어 주요 선거시 당의 요직을 맡아 문재인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권 교체에 기여했다면서 4·7 재보궐선거에서도 야당의 승리를 이끈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Kim Jong-in said, "Presidential election, June-July outline will be clear."Yoon Seok-yeol is running for election.

 

Kim Jong-in, former chairman of the emergency committee on public power, expected an interview with Japanese media that it will be outlined in June-July regarding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In an interview with Japan's Sankei Shimbun on the 2nd, former chairman Kim Jong-in said about the presidential election (this year) that the outline of the election campaign will be clear by June and July. "There's nothing I can talk about at the moment.

 

When asked about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s candidacy, he was at the forefront (of the candidates), but his attitude was not clear. "We have to look at the situation. 

 

Asked about his role in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he said,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s an important election for the future of the country, but I'm already over 80 years old. If a really good person comes out and wants to be president, I may throw everything away to help, but otherwise I will never serve as a staff."

 

Kim Jong-in, a member of the former chairman Moon Jae-in who is remaining term of one year and "no choice but to do troubleshooting in the next government." regime regarding settling relations between Korea and Japan expressed the view that it is hard to see progress in the resolution. "Both countries need leaders who can persuade their people," he added.

 

He is peculiarly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Japan, the perpetrators of the problem than in the country saying they want to concede. He pinched, “This attitude can not hope for is solved.” and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agreement between Korea and Japan over 2015, when There was a ‘don't think at all.’ is about the letters to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apology”.

 

Meanwhile, the Sankei Shimbun reported that Kim Jong-in is nicknamed "Kingmaker" in South Korea.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y positions of major elections are held beyond the Moon Jae-in, former president president, Park Geun-hye of the transfer of power contributed to the April 7, he assessed as having led the opposition's victory in by-election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