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음반6집 발간한 가수 호령 '영화배우로 변신'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3

본문듣기

가 -가 +

▲가수 호령.     ©브레이크뉴스

베이비부머 시대의 중심세대인 58년 여고동창생들의 희로애락을 그린 영화 <시니어 퀸-58년 개띠 여고 동창생>(각본,감독:김문옥/총괄프로듀서:장기봉)이 5월11일 대한극장 3관에서 개봉된다. 

 

1958년 개띠 여고동창생 9명은 여고 졸업 후 40여 년 간을 각기 다른  삶을 우여곡절 살아오다가 60세가 넘어 동창회를 통하여 만나서 못다 이룬 꿈과 인생을 함께 이루어 나간다는 스토리라인이다. 

 

이 영화에는 김선(시니어모델 겸 연극배우) 고맹의(가수) 최다형(시니어모델) 임연비(연극배우) 김류경(가수) 유지은(영화배우) 호령(가수) 박숙명(탤런트) 이예은(영화배우) 등 5~60대 시니어들이 9명의 여고 동창생으로 출연하는데, 특히 눈길을 끄는 사람이 가수 호령(본명: 최보령)이다. 호령은 40년 무명가수 임미자  역할을 맡았는데,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무명가수로 시장을 떠돌아다니면서 노래하고 CD도 판매하는 고달픈 삶을 살아간다.

“노래자랑대회에 나가서 땡하고 떨어지고, 메들리 만들다가 사기 당하고, 그야말로 지지리도 되는 게 없는 무명가수역할을 하면서 저의 지난날을 떠올렸습니다. 그래도 지금은 알아봐주시는 분들이 좀 많아져서 감사하지만, 여전히 많은 무명가수들이 가요계에서 고생하는 모습을 보면 마음이 짠합니다. 그런 분들이 이 영화를 통해서 새로운 용기를 얻었으면 좋겠습니다.”

 

가수 호령은 2012년 1집 <명성황후>를 시작으로 2집 <무등산> 3집 <현해탄 엘레지> 4집 <문경의 붉은 보석> 5집 <살맛나는 인생> 6집 <하늘이시여 하늘이시여>를 발표하며 꾸준한 활동을 이어왔다.  

 

한국가요창작위원회와 대한민국 향토음악인협회에서 주는 신인가수상을 받은 바 있는 호령은  문경시와 양평군의 홍보대사로 위촉되기도 했다. 충주시 노은면에는 그녀의 히트곡 ‘명성황후’ 노래비도 세워져있다. 한편 호령은 범국민적인 독서운동을 펼치고 있는 ‘책사랑신문’(발행인: 김동성)의 홍보대사도 맡고 있다.    

 

58년 여고동창생들의 희로애락을 그린 영화 <시니어 퀸-58년 개띠 여고 동창생>.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Singer Horyeong, who published the 6th album,'Transformed into a movie star'

The movie <Senior Queen-58 year old girls' high school alumni>, released on May 11th at Daehan Theater 3

-Reporter Park Jeong-dae

 

<Senior Queen-58 Years Gaeti Girls' High School Alumni> (screenwriter, director: Kim Moon-ok/General Producer: Jang Gi-bong), which depicts the joys and sorrows of female high school alumni in the central generation of the baby boomer era, will be released on May 11th at Daehan Theater 3 .

 

It is a storyline that the nine Gaeti girls' high school alumni in 1958 lived different lives for over 40 years after graduating from girls' high school, and lived together with dreams and lives that they could not meet through an alumni association over 60.

 

In this film, Kim Sun (senior model and theater actor) Go Maeng-eui (singer) Choi Da-hyung (senior model) Lim Yeon-bi (drama actor) Kim Ryu-gyeong (singer) Yu Ji-eun (movie actor) Horyeong (singer) Park Sook-myeong (talent) Lee Ye-eun (film actor) ) And other seniors in their 5's and 60's appear as 9 high school alumni, and singer Ho-ryeong (real name: Choi Boryeong) attracts attention. Horyeong played the role of an unknown singer Im Mi-ja for 40 years, and she is an unknown singer who no one knows about, and she lives a difficult life of singing and selling CDs while wandering the market.

 

“I thought of my past as I went to a song contest and fell in love, got scammed while making a medley, and played the role of a nameless singer who couldn't really support me. Even so, I'm grateful that there are more people who recognize me now, but it feels like a lot of unknown singers are still struggling in the music industry. I hope such people will gain new courage through this movie.”

 

Singer Horyeong released her first album <Empress Myeongseong> in 2012 and her 2nd album <Mudeungsan> 3rd album <Hyunhaetan Elegy> 4th album <Red Jewels of Mungyeong> 5th <A Lively Life> 6th <Heavenly Heavens> And continued activities.

 

Horyeong, who received the New Artist Award from the Korean Music Creation Committee and the Korean Local Musicians Association, was also appointed as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for Mungyeong-si and Yangpyeong-gun. In Noeun-myeon, Chungju-si, there is a song monument for her hit song “Empress Myeongseong”. On the other hand, she is also the public relations ambassador for the “Book Love Newspaper” (publisher: Dongsung Kim), where she is engaged in a national reading movemen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