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어려우면 물러난다!

이정랑 중국고전 평론가 l 기사입력 2021-05-03

본문듣기

가 -가 +

▲ 이정랑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오자병법’ ‘요적’ 제2에 보면 이런 구절이 나온다.

 

다음으로, 점쳐볼 것도 없이 적과의 교전을 피해야 하는 경우가 여섯 가지 있다. ‧‧‧‧‧‧이 모든 조건이 적군에 뒤떨어질 때는 생각할 것도 없이 싸움을 피해야 한다. 어디까지나 승리할 수 있을 가능성이 있을 때 진격하고, 승산이 없다고 생각하면 물러나야 한다.

 

‘좌전’(기원전 597년 선공 12년조)에는 “나아갈 만하면 나아가고, 어려우면 물러서는 것이 군대를 제대로 다스리는 것”이라는 구절이 있다. ‘지난이퇴’는 일반적으로 말하듯이, 곤경에 처하면 곧 후퇴하라는 뜻이 결코 아니다. 전쟁의 상황에 근거하여 움직이고, 승산이 없는 작전인가를 잘 파악하여 계획적으로 퇴각함으로써 다시 싸울, 수 있는 기회를 창조하라는 뜻이다. 이는 마치 ‘백전기법’ ‘퇴전(退戰)’에서 “적이 많고 내가 적으며 지형이 불리하여 싸울 힘이 안 되면 적을 피해 물러나 군대 전체를 보호해야 한다”고 한 것과 마찬가지다. 이 계략과 ‘진군할 수 있는, 가능성이 보이면 진군한다’는 ‘견가이진(見可而進)’은 상반되면서도 서로 보완 작용을 하는 책략이다.(‘견가이진’ 참조)

 

적의 정세‧지형‧아군의 정세 등의 차이에서 ‘진’과 ‘퇴’가 결정 난다. 진군할 수 있으면 주저하지 말고 진군할 것이며, 그 반대면 거리낌 없이 물러나야 한다. 

 

‘진서(晉書)’ ‘문제기(文帝紀)’에 이런 역사적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삼국시대인 344년, 위의 장수 조상(曺爽)은 6~7만 군대를 거느리고 촉의 한중을 공격해 들어갔다. 이때 한중의 촉군은 3만이 채 안 되었다. 위군이 몇 차례 도발을 해보았지만 촉군은 좀처럼 싸움에 응하지 않았다. 이에 사마소는 여러, 장수들에게 “촉군이 험한 곳을 의지해 수비에만 치중하고 있어 공격해도 함락할 수 없으니, 돌아갔다가 시기를 보아 다시 싸우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결국, 위군은 철수를 단행했다.

 

‘지난이퇴’의 ‘퇴(退)’는 진공중의 ‘퇴’이자 움직이는 중의 ‘퇴’이며, 새롭게 작전 방향과 작전 목표를 선택하기 위한 ‘퇴’다. 견고하게 방어하면서 이 책략을 사용했다가는 상대에게 오히려 혼쭐이 날 것이다. j6439@naver.com

 

*필자 : 이정랑

언론인. 중국고전 평론가. 칼럼니스트.

 

[Classical Communication] Past resignation (知難而退)

If it's difficult, step back!

-Jung-Rang Lee, Chinese Classic Critic

 

In the second section of'Ojabyeongbeop' and'Yojeok', there is a phrase like this.

 

Next, there are six cases in which you need to avoid encounters with enemies without even fortune telling. ‧‧‧‧‧‧ When all of these conditions fall behind the enemy, you should avoid fighting without thinking. Advance when there is a possibility of winning, and if you think there is no odds, you must withdraw.

 

In the ‘Left War’ (12 years of the first 597 B.C.E.), there is a phrase that says, “If it is possible to move forward, and if it is difficult, to step back is to properly rule the army.” 'Last retreat', as it usually says, does not mean to retreat soon after you are in trouble. It means to create an opportunity to fight again by making a deliberate retreat after moving based on the situation of the war, figuring out whether it is an operation without a win. This is the same as saying, “If there are many enemies, I have few enemies, and the terrain is unfavorable, and the strength to fight is difficult, you must retreat from the enemy and protect the entire army.” This tactic and ‘Gyeon Gaijin (見可而進)’, which means ‘to advance when the possibility is visible,’ are contradictory but complementary to each other (see ‘Gyeon Gaijin’).

 

The difference between the situation of the enemy, the terrain, and the situation of the allies, etc., determines the decision of'Jin' and'Leave'. If you can, do not hesitate to advance, and on the other hand, you must retreat without hesitation.

 

These historical facts are recorded in the ‘Jinseo’ and ‘The Problem-gi (文帝紀)”. In 344, during the Three Kingdoms period, the ancestors of the longevity above attacked Korea and China with 60 to 70,000 troops. At this time, there were less than 30,000 calls from Korea and China. Although the upper armies tried to provocate a few times, the urgent seldom responded to the fight. In response, Samaso said to many and many generals, "The urgent force is focusing only on the defense by relying on the tough place, so it is not possible to capture it even if it attacks, so it would be better to go back and see the timing and fight again." Eventually, the Wii forces withdrew.

 

The'retreat' of'last retreat' is the'retreat' in the vacuum and the'retreat' while in motion, and it is the'retreat' to newly select the direction of operation and the goal of the operation. If you use this tactic while defending firmly, you will get confused by your opponent. j6439@naver.com

 

*Writer: Jeongrang Lee

Journalists. Chinese classic critic. Columni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