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라켓소년단’ 포스터, “배꼽 잡는 웃음+가슴 뭉클한 힐링 전달할 것”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4

본문듣기

가 -가 +

▲ ‘라켓소년단’ 포스터 <사진출처=팬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라켓소년단’이 마치 동화책의 한 페이지를 펼친 듯, 상큼하고 청량한 분위기의 1차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오는 31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극본 정보훈/ 연출 조영광/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레알 성장 드라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통해 쫄깃한 필력을 선보였던 정보훈 작가와 ‘피고인’, ‘흉부외과: 심장을 훔친 의사들’ 등에서 섬세한 미장센을 인정받은 조영광 PD의 만남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라켓소년단’만의 상큼발랄하고 청정무구한 매력을 극대화한 1차 포스터가 첫선을 보여 예비 시청자의 마음을 들뜨게 하고 있다. ‘라켓소년단’ 1차 포스터는 탕준상-손상연-최현욱-김강훈-이재인-이지원 등 여섯 명의 ‘라켓소년단’이 총천연색 상의를 입고 일렬로 서서, ‘해남교통’이라 쓰인 마을버스 뒤를 쫓아서 달리는 순간을 포착해 웃음을 자아낸다. 

 

여기에 푸른 하늘을 떠다니는 새하얀 뭉게구름, 깃털처럼 두둥실 떠오른 셔틀콕과 컬러풀한 오색 풍선의 이미지가 더해져 기분 좋은 포근함과 싱그러움을 전달한다.

 

특히 겹겹이 솟은 산봉우리와 초록빛 너른 들판 등 땅끝마을 천혜의 풍광, 순박하면서도 통통 튀는 개성을 지닌 여섯 소년소녀의 매력이 한데 어우러져 마치 동화책의 한 페이지를 보는 듯한 따스한 힐링을 선사하는 것. 

 

이들의 머리 위로 ‘어서와, 땅끝마을은 처음이지?’라는 모험심을 자극하는 메인 카피가 더해지면서, 낯설지만 정감 가는 땅끝마을에서 과연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사 측은 “도시의 삭막함과 대비되는 땅끝마을의 청량함과 더불어, 생기발랄하고 청정무구한 ‘라켓소년단’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꾹꾹 눌러 담았다”며 “모두가 지치고 힘든 시기, ‘라켓소년단’이 시청자 여러분께 배꼽 잡는 웃음과 가슴 뭉클한 힐링을 함께 전달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은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동백꽃 필 무렵’, ‘청춘기록’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오는 3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Racquet Boys” unveiled the first poster with a fresh and refreshing atmosphere, as if they were opening a page of a fairy tale book.

 

SBS's new Monday-Tuesday drama'Racquet Boys', which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at 10 p.m. on the 31st, is a challenging period for the'Racquet Boys' who dreams of becoming a badminton idol. It is a real growth drama of sixteen boys and girls.

 

It is attracting attention with the meeting of writer Bo-Hoon Boo, who showed chewy writing skills through ‘Sleek Persimmon Life,’ and PD Cho Young-kwang, who was recognized for his delicate mise-en-scene in ‘Defendant’ and ‘Thoracic Surgery: Doctors Who Stealed the Heart.’

 

In this regard, the first poster, which maximizes the fresh and clean and innocent charm of the'Racquet Boys', has been shown for the first time, exciting the hearts of prospective viewers. The first poster of'Racquet Boy Scouts' shows the moment when six'Racquet Boy Scouts', including Tang Jun-sang, Son Sang-yeon, Choi Hyun-wook, Kim Kang-hoon, Lee Jae-in, and Lee Ji-won, stood in a row wearing a full-color top, chasing after a town bus written'Haenam Transportation'. Capture it and make a laugh.

 

Here, the image of a white cloud floating in the blue sky, a shuttlecock that floats like a feather, and a colorful five-colored balloon convey a pleasant warmth and freshness.

 

In particular, the beautiful scenery of the land's end village, such as the multi-layered mountain peaks and green fields, and the charms of six boys and girls with innocent yet bouncing personality come together to give you a warm healing as if you are looking at a page of a fairy tale book.

 

The adventurous main copy of “Welcome, is it your first time in Ttangk-maul?” is added above their heads, raising expectations for what kind of story will unfold in the unfamiliar yet sensational Ttangkum Village.

 

The production company said, "It contains the unique atmosphere of'Racquet Boys', which is vibrant and clean, along with the coolness of the end of the earth, which contrasts with the desolation of the city," and said, "A time when everyone is tired and difficult,'Racquet Boys' gives viewers a belly button. I hope that I can deliver a grasping smile and heartwarming healing together.”

 

On the other hand, SBS' new Monday and Tuesday drama'Racquet Boys' is a'Drama of Winter Sonata','The Moon Embracing the Sun','Doctors','Sam, My Way','When Camellia Blooms Bloom', and'Youth Records'. Fan Entertainment was in charge of the production. It will be aired for the first time at 10 pm on the 31st.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