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이 낳은 천재작가 중의 한명인 임경숙 작가 'S.O.M 갤러리 초대전'

문일석 발행인 l 기사입력 2021-05-04

본문듣기

가 -가 +

▲ 임경숙 자가. 원래 천재인데, 거기에 노력형 천재까지 가미돼 있다.   Im Kyung-sook. It was originally a genius, but there was even an effort-based genius added to it. ©브레이크뉴스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에서 모이는 원로 작가들(소설가-시인-화가)의 모임과 지인들이 모인 조촐한 만찬 모임에서 임경숙 작가를 몇 번 만난 적이 있다.

 

필자에게 “아주 짧게, 임경숙 작가에 대해 표현하라”고 한다면 “어디 있는지는 잘 모르겠으나 천재들만 사는 세상에서, 1세기 정도 이 세상에 머무르면서, 천재적인 그림들만을 이 세상에 보여 주려고 온” 또는 “온 몸이 예술로 뭉쳐진 예술가임을 증명하려고 온 예인(藝人)”이라고, 표현할 수 있을 듯하다. 원래 천재인데, 거기에 치열하게 노력하는 '노력형 천재'까지 가미돼 있다. 

 

그래서인지, 그가 펼쳐놓은 그림 세계는 일반 작가들의 작품-작풍과는 사뭇 다르다.

 

전남 해남에서 태어난 임경숙 작가는 예술가라는 외길을 걸어왔다. 

 

임경숙 작가의 기억력은 천재 수준임을 알게 해준다. 어릴 적 고향에서 일어났던 여러 가지 기이한 행동들을 재치 있는 입담으로 풀어낼 때면. 참석한 이들에게서 웃음을 착취(?)해낸다. 기어이 쥐어짜내고야 만다. 사람이 '사람을 웃긴다'는 것은, 천재성을 소유하지 않고는 어려운 일이다. 

 

그뿐 아니라 임경숙 작가의 그림 세계도 천재성에 기반 한다. 그가 세상에 선보인 그림들의 면면을 보면, 철저한 창작에 기반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세상에 둘도 없는, 오직 한 작품만을, 처절하게 외로운 하나의 그림만을 생산해낸다.

 

임경숙 작가는 프랑스 1985 프랑스 플레리드라뻑뜨 뎃생과 의상학교를 졸업했다. 예술가로서의 첫 출발은 의상디자이너였다. 그런 중에, 그림을 그리는 작가로 이적(移籍), 오늘에 이른다. 삶의 중간 중간에, 시와 수필을 써 책들을 출간, 베스트셀러 작가이기도 했다. 이래저래, 임경숙 작가는 종합예술가로 태어나, 그런 작업들에만 매진해왔다.

 

▲ 임경숙 작가의 작품. The work of Lim Kyung-sook.     ©브레이크뉴스

 

▲ 임경숙 작가의 작품. The work of Lim Kyung-sook.     ©브레이크뉴스

▲ 임경숙 작가의 작품. The work of Lim Kyung-sook.     ©브레이크뉴스

 

임경숙 작가는 5월5일 2시부터 5월11일 4시까지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종로경찰서옆 S.O.M 갤러리에서 초대-개인전을 연다. 코로나19 상황이라 화실에서 열정적으로 화업에 전념, 그런 상황에서 창조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월간 파워코리아 지난 2021년 2월 3일자 “임경숙 화백, 인간을 소재로 입체적 추상화를 그리다”라는 제목의 글은 임경숙 작가의 그림세계를 잘 설명해주고 있다.

 

이 글은 “해외여행조차도 자유롭지 않았던 시절, 처음 접하게 된 머나먼 나라 프랑스의 예술학교(플레리드라 뻑뜨)는 놀라움과 신기함 그 자체였다. 당시 대한민국의 보수적인 관점에서는 옷으로도 보이지 않을 정도의 자유분방한 옷차림과 과감한 행동을 보여줬던 프랑스의 학생들을 보며 왠지 모를 경쟁의식이 생겨 질세라 과감한 복장과 행동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그는 웃으며 이야기했다. 이런 행동은 당시 드물었던 아시아계 학생으로서 많은 관심을 받으며 다양한 예술가와 작가들과 인연을 맺게 되었고, 그 인연은 이후 그의 작품 활동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하고 “그중에서도 특히 임 작가의 예술 인생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인연은 동기생 프랑소와즈와 숙희와의 우정이었다. 한복 저고리 한 벌의 인연을 통해 프랑소와즈와 다양한 작품 활동을 같이하던 임 작가는 마침내 프랑스의 3대 미술관 중 하나이자 유럽 예술계에서도 가장 권위 있는 공간으로 알려진 파리 퐁피두센터에서 패션쇼와 퍼포먼스 전시를 하게 된 것이었다. 전방위적인 프랑소와즈의 도움이 컸다는 것이 임 작가의 회고지만, 한국인으로서는 비디오미술의 대가 백남준 작가 이후로 두 번째, 아시아 여성으로는 첫 번째로 퐁피두센터에서 인정을 받은 것은 온몸을 갈아 넣을 정도로 노력했다는 임 작가의 불꽃같은 열정의 힘이 컸다고 할 수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이 잡지는 이어 “임경숙 작가는 자신의 예술세계의 특징은 항상 스스로 몸을 불사르는 열정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특히 작가가 자신의 작품을 통해 강렬한 느낌을 받아야 다른 사람에게도 그 느낌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예술가로서 가장 존경하는 멘토로 정신병원에 입원해서도 2년간 300여 점의 그림을 그렸다는 열정의 예술가 고흐와 타오르는 색의 마술사 샤갈, 전 세계적인 사랑의 상징적 인물로 여겨지는 마더 테레사를 꼽은 것 역시 그가 지향하는 것이 근본적으로 어디에 기반하고 있는지 잘 보여준다”고 덧붙이고 있다.

 

시인기도 한 임경숙 작가는 자신이 시작(詩作)한 시들을 줄줄 외운다. 시를 암송할 때는 신기(神氣)가, 그의 몸 주변에서 줄줄 흐른다. 

 

스스로 말하기를 “나는 낭만의 기사 돈키호테…더 많은 세계를 모험하고, 더 많은 사람을 알고 싶었다“고 고백한다. 

 

임경숙 작가는 현대 한국이 낳은 천재작가 중의 한명이다. 5월5일 2시부터 5월11일 4시까지 열리는 S.O.M 갤러리 초대 전시회에 나온 그림들을 보면, 그의 또 다른 신기(神奇)와 접할 수 있을 것이다.  아래는 임경숙 작가의 전시 이력-수상 이력이다.

 

▲ 임경숙 작가의 작품. The work of Lim Kyung-sook.   ©브레이크뉴스

▲ 임경숙 작가의 작품. The work of Lim Kyung-sook.   ©브레이크뉴스

▲ 임경숙 전시회 도록 표지.    ©브레이크뉴스

임경숙 작가의 전시 이력-수상 이력

 

-1985 프랑스 플레리드라뻑뜨 뎃생과 의상학교졸업

 

▲전시이력

 

1985. 퐁피두센터 두 차례 초대 패션쇼와 행위미술

1986. 광주 금호문화재단 초대 판화전

1991ㅡ1993. 경인미술관 유화전

1997. 도봉도서관 정크아트전

2005. 평화화랑. 천연염색 아트전

2013. 아트스페이스 더 소사 초대 도자아트전

2013. 평화화랑. 천연염색 아트전

2017. 올화랑 개인전

2018. M화랑 개인전

2019. 뉴욕 플러싱 타운 초대개인전

2019. 삼천동 갤러리1 초대개인전

2019. 골든튜립 프랑스호텔 초대개인전

2020. 조선일보사 개인전

2020. 마루아트초대 개인전

2020. 부산 벡스코 아트페어전

2021. 육혜숙 컬러교육연구소 초대 개인전

2021. S.O.M갤러리 초대개인전 외 단체전 40여회

 

▲수상이력 

 

1985. 유럽아카데미 예술협회 동메달수상

2014. 스위스전 우수상

2015. 대한미협. 올해작가상

2018. 대한매일신문. 탑리더스대상

2019. 스포츠동아일보. 신지식인대상

2019. 시사신문 반추상화 대상

2019. 국제종합예술대전 금상.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S.O.M Gallery Invitational Exhibition' by Im Kyung-sook, one of the genius artists born in Korea.

“A yein who came to show the world only genius paintings, to prove that he is an artist whose whole body is united with art.”

-Ilsuk Moon Publisher

 

I met writer Lim Kyung-sook several times at a gathering of senior writers (novelists-poets-painters) gathering in Insa-dong, Jongno-gu, Seoul, and a quiet dinner gathering of acquaintances. If you ask me to "express the artist Lim Kyung-suk very shortly", "I don't know where it is, but in a world where only geniuses live, staying in this world for about a century, and coming to show only genius paintings to this world" or "The whole body It seems that it can be expressed as “a yein” who came to prove that he is an artist united with art.

 

Perhaps that is why he unfolds the painting world quite different from the work-style of ordinary artists. Born in Haenam, Jeollanam-do, Gyeong-sook Lim has walked a single path as an artist.

 

The memory of the artist Kyung-sook Lim is a genius level. When he unleashes various weird actions that took place in his hometown when he was younger with witty words. They exploit (?) laughter from those who attend. It's only after the gears are squeezed out. It is difficult for people to'make people laugh' without possessing genius.

 

Not only that, but the world of paintings of artist Kyung-sook Lim is also based on genius. If you look at the aspects of his paintings to the world, you can see that it is based on thorough creation. It produces only one work that is irreplaceable in this world, and only one desperately lonely painting.

 

Writer Lim Kyung-sook graduated from France's 1985 Pleuri de la d'Te d'art drawing and costume school. His first start as an artist was a costume designer. In the meantime, she moved to today as a painting artist.

 

In the middle of her life, she was also a best-selling writer, publishing books by writing poems and essays. From here and there, Gyeong-sook Lim was born as a comprehensive artist, and he has devoted himself only to such works.

 

Artist Kyung-sook Lim opens his invitation-individual exhibition at the S.O.M gallery next to the Jongno Police Station in Insa-dong, Jongno-gu, Seoul, from 2 o'clock on May 5th to 4 o'clock on May 11th. She is in the Corona 19 situation, so she passionately devotes herself to painting in the studio, and in such a situation, she presents her creations.

 

Monthly Power Korea On February 3, 2021, an article titled “Painter Gyeong-suk Lim, Draws a Three-dimensional Abstraction Using Humans” explains the world of paintings of artist Gyeong-suk Lim. This article said, “When I was not free to travel abroad, I first encountered an art school in a faraway country in France (Pleri de Dent), which was a surprise and a novelty in itself. He laughed at the time when he saw French students who showed free-spirited clothes and bold behaviors that were invisible from the conservative perspective of the Republic of Korea at the time. This behavior attracted a lot of attention as a rare Asian student at the time, and made a relationship with various artists and writers, and that relationship had a great influence on his work activities afterwards.” The relationship that influenced me was the friendship between my classmates Francois and Sook-hee. Im, who had worked with Francois through a pair of hanbok jeogori, worked with François at last to exhibit fashion shows and performances at the Pompidou Center in Paris, one of the three major art museums in France and one of the most prestigious spaces in the European art world. Im's recollection was that the help of all-round Francois was great, but for Koreans, the second time since Nam June Paik, the master of video art, and the first Asian woman to be recognized by the Pompidou Center, it is that she tried hard enough to change her whole body. It can be said that the power of the artist's flame-like passion was great.”

 

The magazine continued, “Artist Gyeong-Sook Lim says that the characteristic of her art world is that she always consists of a passion that burns herself. In particular, his opinion is that her writer must receive an intense feeling through her work to convey that feeling to other people as well. As the most respected mentor as an artist, he also selected Gogh, a passionate artist who painted over 300 paintings for two years even after being admitted to a psychiatric hospital, Chagall the burning-colored magician, and Mother Teresa, who is considered a symbol of love around the world. It shows well where the aim is fundamentally based.”

Writer Lim Kyung-sook, who is also a poet, memorizes the poems he began. When she recites a poem, a magic trick flows around his body.

 

He said to himself, “I'm a romantic knight Don Quixote… I confess that I wanted to venture more worlds and to know more people.

 

Im Kyung-sook is one of the genius artists born in modern Korea. If you look at the paintings in the S.O.M Gallery's invitational exhibition, which will be held from 2:00 on May 5th to 4:00 on May 11th, you will be able to encounter another mystery of his. Below is the exhibition history of the artist Kyungsook Lim-the history of awards.

 

artist Kyungsook Lim-the history of awards

 

-1985 Graduated from the Fleuride de la d'Antte in France and a costume school

 

▲ Exhibition history

 

1985. The Pompidou Center twice invited fashion shows and performing arts

1986. Gwangju Kumho Cultural Foundation's first print exhibition

1991-1993. Gyeongin Museum of Art Oil Painting Exhibition

1997. Dobong Library Junk Art Exhibition

2005. Pyeonghwa Gallery. Natural Dyeing Art Exhibition

2013. Art Space The Sosa Invitational Ceramic Art Exhibition

2013. Pyeonghwa Gallery. Natural Dyeing Art Exhibition

2017. Olhwarang Solo Exhibition

2018. M Gallery Solo Exhibition

2019. New York Flushing Town Invited Solo Exhibition

2019. Samcheon-dong Gallery 1 Invited Solo Exhibition

2019. Golden Tulip France Hotel Invitational Solo Exhibition

2020. Chosun Ilbosa Solo Exhibition

2020. Maru Art Invitational Solo Exhibition

2020. Busan BEXCO Art Fair Exhibition

2021. Hye-suk Yuk, the first solo exhibition of the Color Education Institute

2021. S.O.M Gallery invited solo exhibition and more than 40 group exhibition

 

▲ Award history

 

1985. European Academy Art Association Bronze Medal Award

2014. Excellence Prize at the Swiss Exhibition

2015. Korean American Association. Artist of the Year Award

2018. Daehan Maeil Newspaper. Top Leaders Award

2019. Sports Dong-A Ilbo. New Intellectuals Award

2019. Sisa Newspaper Semi-Abstract Award

2019. Gold Prize in the International Art Competition.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