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재갑 의원 “독도를 기점으로 한 배타적경제수역 설정 필요”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5-04

본문듣기

가 -가 +

윤재갑 의원(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은 오늘(4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에게 독도를 기점으로한 배타적 경제수역(EEZ)의 설정을 주문했다.  

 

윤재갑 의원은  "향후 한국과 일본 간 EEZ 경계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는 독도의 실효적 지배와 섬으로서의 기능을 유지함과 동시에 독도를 기점으로 한 EEZ 선포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지난 날 우리 정부는 일본과의 첫 EEZ 협상에서 독도를 고려하지 않은 채 울릉도와 일본 오키나와 섬 중간으로 한일 간 EEZ 경계 설정을 제안했다. 

 

과거 이승만 대통령이 "해양주권선언"과 "이승만 평화선"을 발표하며 일본으로부터 독도가 우리 수역임을 인정받았음에도 당시 협상의 주무부처인 외교부가 독도의 해양학적 가치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독도를 배제한 채 배타적 경제수역(EEZ)경계 설정을 제안한 것이다. 

 

이후 회담에서 뒤늦게 우리 정부가 독도와 오키섬의 중간을 EEZ 경계로 제시하면서 한일 양측 모두 독도를 배타적 경제수역안으로 주장하는 상황이 되어 버렸다. 

 

이에 윤재갑 의원은 "향후 한국과 일본 간 EEZ 경계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는 독도의 실효적 지배와 섬으로서의 기능을 유지함과 동시에 독도를 기점으로 한 EEZ 선포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윤재갑 의원은 "박준영 후보자가 장관으로 취임하면 한일간 EEZ를 설정에 대해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추진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Rep. Jae-gap Yoon,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n exclusive economic zone including Dokdo”

Dokdo's effective domination and expansion of its function as an island must...

 

Assemblyman Jae-gap Yoon (Democratic Party, Haenam Wando Jindo) ordered Park Jun-young to establish an exclusive economic zone (EEZ) with Dokdo as the starting point at a hearing on candidate Park Jun-young, Minister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Last day, in the first EEZ negotiations with Japan, the Korean government proposed to establish an EEZ boundary between Ulleungdo and Okinawa, Japan, without taking Dokdo into account.

 

In the past, President Syngman Rhee announced the "Marine Sovereignty Declaration" and "Syngman Rhee Peace Line", and although Dokdo was recognized by Japan as our waters,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which was responsible for the negotiations at the time, excluded Dokdo due to lack of understanding of Dokdo's maritime value It was proposed to establish an exclusive economic zone (EEZ) boundary.

 

Later in the talks, the Korean government presented Dokdo and Oki Island as the boundary of the EEZ, and both sides insisted on Dokdo as an exclusive economic zone.

 

In this regard, Rep. Jae-gap Yoon argued, "In order to gain an edge in the EEZ border negotiations between Korea and Japan in the future, it is urgent to declare an EEZ based on Dokdo, while maintaining effective domination of Dokdo and functioning as an island."

 

Lastly, Rep. Jae-gap Yoon ordered, "If Candidate Joon-Young Park takes office as Minister, I hope that he will be actively interested in establishing the EEZ between Korea and Japan," he said.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