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오월의 청춘’ 고민시·금새록, 이상이에 대리 맞선 작전 발각될 위기?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4

본문듣기

가 -가 +

▲ ‘오월의 청춘’ 고민시·금새록·이상이 <사진출처=이야기 사냥꾼>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고민시와 금새록의 ‘대리 맞선’ 작전이 이상이에게 발각될 위기에 처한다.

 

4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 연출 송민엽 / 제작 이야기 사냥꾼) 2회에서는 금새록(이수련 역) 대신 이도현(황희태 역)과 맞선을 보고 온 고민시(김명희 역)가 이상이(이수찬 역)와 맞닥뜨리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앞서 독일 유학을 꿈꾸는 김명희(고민시 분)는 비행기 푯값이 부족했고, 학생운동에 전념하는 이수련(금새록 분)은 현 정권의 끄나풀인 황기남(오만석 분)의 아들과 맞선 자리에 나가야 하는 상황이 펼쳐졌다. 

 

김명희와 이수련은 서로의 이해타산이 맞는 은밀한 작전에 돌입, 이수련은 “니가 나 대신 맞선을 나가고, 나가 니 대신 비행기 표를 끊는 거여”라며 솔깃한 제안을 내걸어 앞으로의 전개에 귀추가 주목됐다.

 

4일 공개된 스틸에서는 맞선을 보고 온 김명희와 이수련의 오빠 이수찬(이상이 분)이 마주친 아찔한 상황이 담겼다. 평소 악착같이 유학자금을 모으는 데 힘을 쏟는 김명희의 옷차림이 사뭇 달리 보이자, 이수찬은 의아함을 드러내고 있는 것. 김명희와 이수련은 굳은 듯 멈춰 있어 일촉즉발의 상황을 어떻게 모면했을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오월의 청춘’ 제작진은 “김명희는 이수련의 대리 맞선으로 인해 앞으로의 극 전개가 생각지도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게 된다. 또한 가정적인 이수련의 오빠 이수찬이 어떤 반응으로 이들의 관계에 함께 하게 될지도 지켜봐 주시면 재미있는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렇듯 ‘오월의 청춘’은 촘촘하게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관계성으로 흥미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훈훈한 청춘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 앙상블을 자랑하고 있어, 색다른 80년대 청춘 로맨스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2회는 4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representative confrontation’ operation of agonizing poems and soon Sae-rok is in danger of being discovered by Lee Sang-i.

 

In episode 2 of KBS 2TV's Monday-Tuesday drama'Youth of May' (played by Lee Kang / Director Song Min-yeop / production story hunter), broadcast at 9:30 pm on the 4th, I was worried about the confrontation with Lee Do-hyun (Hwang Hee-tae) instead of Geum Sae-rok (Lee Su-ryeon). Poetry (played by Kim Myung-hee) and Lee Sang-yi (played by Lee Soo-chan) will be depicted.

 

Earlier, Kim Myung-hee (played by Ko Min-shi), who dreamed of studying in Germany, was short of the mark for her flight, and Lee Soo-ryun (played by Sae-rok Geum), who is dedicated to her student movement, was confronted with the son of Ki-nam Hwang (played by Man-Seok Oh), who is the current regime The situation to go out unfolded.

 

Kim Myung-hee and Lee Soo-ryun entered into a covert operation that met each other's mutual understanding, and Lee Su-ryun made a welcoming suggestion, saying, "You are going to fight for me, and go out and hang up your plane ticket instead of you."

 

In the stills released on the 4th, Kim Myung-hee and Lee Soo-ryun's brother Lee Soo-chan (Lee Sang-i) met after seeing the confrontation. As Kim Myung-hee's clothes look quite different from her usual ill-wishers, who devote her energy to collecting Confucian school expenses, Lee Soo-chan is showing a strange feeling. Myung-hee Kim and Su-ryun Lee are stiff, raising questions about how they would have escaped the immediate situation.

 

The production crew of “Youth in May” said, “Due to Lee Soo-ryun’s deputy confrontation, the future development of the play will flow in an unexpected direction. She also said, “It will be an interesting spectator point if you watch how the family-minded brother of Lee Soo-ryun will be with you in their relationship.”

 

Like this,'Youth in May' not only arouses interest with the tightly intertwined relationships of characters, but also boasts a perfect acting ensemble of warm youth actors, which sparked a unique youth romance in the 80s.

 

Meanwhile, the second episode of KBS 2TV's Monday and Tuesday drama “Youth in the May” will be broadcast at 9:30 pm on the 4th.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