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하이브(HYBE), 1분기 매출액 1783억원-영업이익 217억원 기록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4

본문듣기

가 -가 +

▲ 하이브(HYBE)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하이브(HYBE, 의장 방시혁)는 올 1분기에 매출액 1783억 원, 영업이익 217억 원(K-IFRS 연결 기준, 외부 감사인의 검토 완료되기 이전 회사의 가결산 수치)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2020년 1분기 대비 매출액은 29%, 영업이익은 9% 증가했다. 

 

하이브는 4일 잠정실적 공시 및 기관투자가 대상 콘퍼런스 콜을 통해 2021년 1분기(2021.1 ~2021.3) 실적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공식상품(MD), 라이선싱, 콘텐츠 사업 등 아티스트 간접참여형 사업이 호조를 보이며 실적을 견인했다. 

 

주요 아티스트들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MD와 콘텐츠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9%, 360% 증가한 647억 원, 372억 원이었고, 광고⋅출연료와 팬클럽 매출도 전년 동기대비 각각 63%, 24% 증가했다. 올 1분기 아티스트 간접참여형 매출의 비중은 직전 분기(2020년 4분기) 대비 약 12%P 상승해 전체 매출의 약 3분의 2(62%)에 달했다.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의 성장세도 지속됐다. 위버스의 월 방문자 수(MAU, Monthly Active Users)는 1분기 평균 약 490만명 수준으로 직전 분기 대비 소폭 증가했다.    

 

하이브는 특히 최근 단행된 ‘빅히트 뮤직’ 물적분할 결정 등 조직구조 개편에 대해 하이브 사업의 3대 축인 레이블, 솔루션, 플랫폼 단위 조직 개편을 통해 각 부문별로 독립적이면서도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콘퍼런스 콜에서 하이브는 최근 인수한 이타카 홀딩스와의 사업 시너지에 대한 청사진도 제시했다. 하이브는 저스틴 비버, 아라아나 그란데 등 강화된 글로벌 아티스트 IP에 하이브의 솔루션, 플랫폼 역량을 결합해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하는 한편, 이타카 홀딩스의 미국 음악시장 내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들의 미국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을 무대로 신규 아티스트를 육성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박지원 하이브 HQ CEO는 “2분기에는 이미 성공적으로 컴백한 뉴이스트, ENHYPEN(엔하이픈)을 비롯해 방탄소년단, 투모로우바이투게더도 컴백하는 등 하이브 레이블즈의 주요 아티스트들이 활동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 상황의 장기화 등 경영 여건의 불확실성에 대비해 유연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HYBE (Chairman Bang Si-hyuk) announced on the 4th that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it recorded sales of 178.3 billion won and operating profit of 21.7 billion won (based on K-IFRS consolidated, preliminary settlement figures of the company before the review by external auditors was completed). Compared to the first quarter of 2020, sales increased by 29% and operating profit increased by 9%.

 

On the 4th, Hive announced its earnings for the first quarter of 2021 (2021.1 ~ 2021.3) through a public announcement of provisional results and a conference call for institutional investors. According to this, indirect artist participation-type businesses such as official product (MD), licensing, and content businesses showed good performance, driving performance.

 

MD and content sales using IP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of major artists increased by 89% and 360%, respectively, to KRW 64.7 billion and KRW 33.7 billion, respectively, and advertisements, admission fees, and fan club sales were 63% and 24, respectively,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 Increased.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the proportion of indirect artist participation-type sales increased by about 12%p from the previous quarter (4th quarter of 2020), reaching about two-thirds (62%) of total sales.

 

The global fan community platform Weverse continued to grow. Weverse's monthly active users (MAU) averaged about 4.9 million in the first quarter, a slight increase from the previous quarter.

 

In particular, Hive explained that it will be possible to operate independently and efficiently for each division through the organizational reorganization, which is the three pillars of the Hive business, such as the recently carried out decision to divide the material division of'Big Hit Music'.

 

At the conference call, Hive also presented a blueprint for a business synergy with Ithaca Holdings, which it recently acquired. Hive creates various synergies by combining Hive's solution and platform capabilities with reinforced global artist IPs such as Justin Bieber and Araana Grande, while Hive Labels artists' U.S. based on Ithaca Holdings' expertise and network in the U.S. music market. It announced plans to expand market entry and foster new artists in the global market.

 

Park Ji-won, CEO of Hive HQ, said, “In the second quarter, major artists of Hive Labels will be active, including NU'EST and ENHYPEN, who have already successfully come back, as well as BTS and Tomorrow by Together. We will respond flexibly to the uncertainty of business conditions such as prolonged periods.”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