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항시, 수소경제로 미래를 선도하는 도시로 도약한다

박영재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4

본문듣기

가 -가 +

포항시가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경상북도, ㈜에프씨아이, 에쓰오일㈜, 포항테크노파크 등 5개 기관이 함께 ‘수소연료전지산업 육성을 위한 연료전지 생산공장 건립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포항시, 수소연료전지 생산공장 건립 업무협약 체결 (C) 포항시


4일, 포항시에 따르면 이날 협약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김희수 경상북도의회 부의장, 이태원 ㈜에프씨아이 대표이사, 류열 에쓰오일㈜ 사장, 이점식 포항테크노파크 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제품 생산공장 건립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대량생산 기술개발 △연료전지 발전사업과 해외수출용, 선박용 연료전지 등 응용제품 개발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 활용 기업지원 및 연료전지 시스템 실증 지원 등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차세대 연료전지 제품 생산공장 건립으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의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탄소중립과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수소전문기업을 적극 육성하고 수소특화단지를 조성하는 등 수소경제로 미래를 선도하는 도시로 도약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에프씨아이(FCI, Fuel Cell Innovations)는 포항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부지에 2024년까지 600억 원을 들여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제품 생산을 위한 공장을 건립하기로 했다. 연간 50MW 생산규모로 240명의 신규 고용을 통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에프씨아이는 한국과 사우디에서 기술과 자본을 투자한 합작회사로 수소경제 및 탄소순환경제의 청정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하고 개방형 혁신을 기반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지향하는 차세대 연료전지 기업이다. 개방형 혁신을 위해 이탈리아 연료전지 전문기업인 솔리드파워와 한국 및 해외시장에 적합한 제품 개발을 위해 협업하는 등 다양한 기업 및 연구기관과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에쓰오일㈜은 지난 3월 에프씨아이와 투자계약을 체결하고 지분 20%를 확보함으로써 최대주주가 됐으며 수소에너지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또한, 신사업 분야 중 하나로 수소의 생산부터 유통.판매에 이르기까지 수소 산업 전반의 사업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

 

연료전지는 연료를 태워서 발전기를 돌리는 기존 발전시설과 달리 연료의 화학반응에서 직접 전기를 얻는 일종의 발전기로 수소경제의 핵심이다. 수소와 산소가 반응해 물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전기를 만드는 방식으로 미세먼지나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고 기상 상황에 관계없이 24시간 발전이 가능해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는 가장 높은 온도에서 작동하는 연료전지로 기존 연료전지보다 발전 효율이 높고 크기가 작아 주택용, 건물용, 발전사업용으로 활용도가 다양해 수요가 증가할 전망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leap forward as a city that leads the future with a hydrogen economy!

 

For the realization of the hydrogen economy, Pohang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build a fuel cell production plant for fostering the hydrogen fuel cell industry at the conference room of the city hall on the 3rd. .

 

According to the city of Pohang, Pohang Mayor Lee Kang-deok, Pohang City Council Chairman Jeong Hae-jong,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Gyeongsangbuk-do Governor Kim Hee-soo, vice-chairman of Gyeongsangbuk-do Council, Itaewon, CEO of FCI, Ryuyeol S-Oil Co., Ltd., President Lee Sang-sik, Pohang Technopark, attended the agreement.

 

They △ established solid oxide fuel cell (SOFC) product production plants △ developed solid oxide fuel cell (SOFC) mass production technology △ developed fuel cell power generation business and applied products such as fuel cells for overseas exports and ships △ Supported companies using the hydrogen fuel cell certification center And it was decided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to support the demonstration of fuel cell systems.

 

Pohang Mayor Lee Kang-deok said, “The construction of this next-generation fuel cell product manufacturing plant is expected to create jobs and create new vitality for the local economy.” We will do our best to leap forward as a city that leads the future with a hydrogen economy.”

 

According to this agreement, FCI (Fuel Cell Innovations) decided to build a plant for the production of solid oxide fuel cell (SOFC) products by spending 60 billion won on the site of the Pohang Blue Valley National Industrial Complex by 2024. It plans to contribute to the creation of local jobs by employing 240 new employees with an annual production scale of 50MW.

 

FCI Co., Ltd. is a joint venture that invested technology and capital in Korea and Saudi Arabia. It is a next-generation fuel cell company that provides clean energy solutions for hydrogen economy and carbon cycle economy, and aims for global business based on open innovation. For open innovation, it is building cooperative relationships with various companies and research institutes, such as working with Solid Power, an Italian fuel cell company, to develop products suitable for Korean and overseas markets.

 

S-OIL Co., Ltd. became the largest shareholder by signing an investment contract with FCI in March and securing a 20% stake, and is entering the hydrogen energy business in earnest. In addition, as one of the new business fields, it is planning to enter the entire hydrogen industry from production to distribution and sales.

 

Unlike conventional power generation facilities that burn fuel to turn a generator, a fuel cell is a kind of generator that directly obtains electricity from the chemical reaction of fuel, and is the core of the hydrogen economy. It is attracting attention as an eco-friendly energy source as it can generate electricity for 24 hours regardless of weather conditions without emitting fine dust or greenhouse gases by generating electricity in the process of making water by reacting hydrogen and oxygen.

 

In particular, the solid oxide fuel cell (SOFC) is a fuel cell that operates at the highest temperature and is expected to increase in demand as it has a higher power generation efficiency and smaller size than conventional fuel cells, so it can be used for residential, building and power generation businesse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