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권영진 대구시장, ‘저출산 극복 범국민 포(4)함 릴레이 챌린지’ 참여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4

본문듣기

가 -가 +

권영진 대구시장이 ‘저출산 극복 범국민 포(4)함 릴레이 챌린지’에 참여했다.

 

‘저출산 극복 범국민 포(4)함 릴레이 챌린지’는 저출산이 가져올 국가 위기에 연대와 협력을 통해 ‘함께 일하고, 함께 돌보고, 함께 지키고, 함께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국민 참여형 캠페인이다.

 

저출산고령화정책위원회 류현철 대구협회장으로부터 지명을 받은 권영진 시장은 3일 오후 5시 대구시청 집무실에서 캠페인에 참여하고 다음 주자로 강은희 대구시 교육감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지목했다.

 

▲ 권영진 대구시장 챌린지 동참 (C) 대구시


권영진 대구시장은 “출산율 하락이 우리의 예측을 훨씬 뛰어넘어 급격히 진행되고 있다. 국가존망과도 관계되는 저출산의 고리를 끊고 인구 절벽을 극복하려면 지금까지의 인식과 문화를 개선해 나아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저출산 극복 범국민 포(4)함 릴레이 챌린지의 메시지가 시민들에게 잘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Daegu Mayor Kwon Young-jin participated in the “People's Poor (4) Ship Relay Challenge Overcoming Low Fertility.”

 

The “People's Four-ship Relay Challenge Overcoming Low Fertility” is a citizen-participatory campaign that aims to create a “working together, caring for, protecting together, and a happy Republic of Korea” through solidarity and cooperation in response to the national crisis that low fertility will bring.

 

Mayor Kwon Young-jin, who was nominated by Ryu Hyun-cheol, president of the Daegu Association of the Low Fertility and Aging Policy Committee, participated in the campaign at the office of Daegu City Hall on the 3rd at 5 pm, and appointed Eun-hee Kang, Superintendent of Daegu City Superintendent, and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as the next runners.

 

Daegu Mayor Kwon Young-jin said, “The decline in the fertility rate far exceeds our forecast and is progressing rapidly. To break the link of low birth rate and overcome the population cliff, which is also related to national prestige, it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to improve awareness and culture. I hope it will be deliver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