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용인시,농업용 저수지 32곳 대상 정밀 안전 점검...시도비 7억원 투입

김동현기자 l 기사입력 2021-05-04

본문듣기

가 -가 +

▲ 후동저수지 (C) 김동현기자

 

[브이크뉴스경기남부=김동현기자] 용인시는 농업용 저수지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저수지 32곳을 대상으로 정밀 안전 점검을 한다고 밝혔다.

 

대상 저수지는 관내 47개 농업용 저수지 가운데 이미 보수·보강을 완료했거나 안전등급 A를 받아 안전성이 확보된 저수지를 제외한 32곳이다. 대상 저수지들은 7~8월 집중호우나 태풍 등으로 저수지 제방 등이 무너지지 않도록 사전에 점검해 조치하려는 것이다.

 

시는 시·도비 7억원을 투입해 오는 상반기 중으로 정밀 진단을 완료하고 진단 결과에 따라 위험 요소가 있는 저수지에 대해선 보수·보강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과 재해 예방을 위해 정확하게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Yongi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conduct detailed safety checks on 32 reservoirs to confirm the safety of agricultural reservoirs.

 

The target reservoirs are 32 of the 47 agricultural reservoirs in the city, excluding those that have already been repaired and reinforced or have been secured with safety grade A. The target reservoirs are to be inspected and taken in advance so that the banks of the reservoirs do not collapse due to torrential rains or typhoons from July to August.

 

The city is planning to complete detailed diagnosis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by investing 700 million won in city and dobby, and repair and reinforce reservoirs with risk factor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diagnosis.

 

A city official said, “To ensure stable supply of agricultural water and prevent accidents, we will conduct precise safety diagnosis and take necessary measure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남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