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마우스’ 이승기, ‘긴급 출동 현장’ 포착..극도의 불암감+괴로움 표출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4

본문듣기

가 -가 +

▲ tvN ‘마우스’ 이승기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마우스’ 이승기가 비극적 운명의 기로 앞에 서서 극도의 불안감과 괴로움을 표출하는 ‘긴급 출동 현장’이 포착됐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제작 하이그라운드, 스튜디오 인빅투스) 지난 15회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나치국(이서준 분)으로부터 자수를 권유받는 예상 밖 상황을 맞닥뜨리고 충격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고무치(이희준 분)가 혼이 나간 듯 비틀대며 병원을 빠져나가는 정바름을 목격한 후 불러 세워 쳐다보는 눈빛 대면이 그려져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이와 관련 오는 5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마우스’ 16회에서는 석연찮은 의문점을 남긴 나치국 사건 이후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정바름이 잔뜩 겁에 질린 표정으로 벤치에 홀로 앉아 있다. 

 

정바름은 안절부절못하는 눈빛을 보이는가 하면 두 손을 꽉 쥔 채 입술을 깨물기도 하고 고개를 푹 숙이기도 하는 등 불안감을 표출하고 있다. 이어 과학 수사대와 경찰이 몰려온 현장에서는 깊은 고뇌에 빠진 듯한 괴로운 표정이 포착돼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승기는 또다시 가혹한 운명을 맞닥뜨린 정바름의 괴로운 상태와 절망적 상황 등을 표현하기 위해, 촬영 준비 내내 조용히 대본을 읽으며 감정을 다잡는 베테랑 면모를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승기는 슛 소리가 떨어지자 순식간에 감정에 몰입해 긴장감과 두려움, 불안감 등 다양한 감정이 응축된 고농도 눈빛 연기를 선보여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 측은 “이승기가 다시금 사이코패스 본능을 발현한 것인지, 혹은 또 다른 사건이 벌어진 것인지 16회를 통해 사건의 전말이 밝혀진다”고 귀띔하며 “이승기의 섬세하고 농도 짙은 감정 연기가 빛을 발한 16회 스토리를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16회는 오는 5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Mouse' Lee Seung-gi, standing in front of a crossroads of tragic fate, was spotted as an “emergency dispatch site” expressing extreme anxiety and distress.

 

tvN's Wednesday and Thursday drama'Mouse' (played by Choi Ran/Director Choi Jun-bae/produced High Ground, Studio Invictus) In the last 15 episodes, Jeong Barum (played by Lee Seung-gi) faced an unexpected situation in which Nazi (played by Lee Seo-jun) invited him to embark The figure of being shocked was depicted. Then, after seeing Gomuchi (played by Lee Hee-jun) staggering and leaving the hospital as if she was out of spirit, a face-to-face look was drawn to explode.

 

In this regard, in episode 16 of “Mouse,” which will be broadcast at 10:30 pm on the 5th, the story after the Nazi incident, which left an unfamiliar question, is drawn. In the unveiled still, Jeong Ba-reum sits alone on a bench with a terrified expression.

 

Jeong Barum is expressing anxiety, such as showing restless eyes, biting his lips and bowing his head while holding his hands tight. Then, at the scene where the investigation team and the police came, a painful expression, as if in deep agony, was caught, raising the sense of tension.

 

On the other hand, Lee Seung-gi is known to have revealed the veteran side of capturing emotions by reading the script quietly throughout the preparation for the filming in order to express the distressing and desperate situation of Jeong Bar-reum, who faced a harsh fate again. And it is said that Lee Seung-gi was instantly immersed in emotions as the sound of the shot fell, and showed a high concentration of smoke that condensed various emotions such as tension, fear, and anxiety, which brought everyone's admiration.

 

The production crew pointed out, "Is Lee Seung-gi reappearing his psychopath instinct, or whether another incident has occurred? Through the 16th episode, the whole story of the incident will be revealed." Please look forward to it.”

 

Meanwhile, episode 16 of the tvN Wednesday and Thursday drama “Mouse” will be aired at 10:30 pm on the 5th.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