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옥천군, 옥천향수공원 광장 ‘부처님 오신 날’ 연등 점등식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4

본문듣기

가 -가 +

▲ 지난해 점등행사에서 연등이 향수공원을 환하게 비추고 있다. (C)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4일 오후 7시 옥천향수공원 광장에서‘불기 2565년 부처님 오신 날’기원법회와 연등 점등식이 열렸다.

 

옥천불교사암연합회(회장 덕암스님)가 주관한 이날 점등식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최소인원으로 간소하게 개최하였으며 삼귀의례, 반야심경 봉독, 코로나 극복 기원 연등 점등 순으로 진행되었다.

 

옥천군 불교사암연합회 회장인 용암사 덕암스님은 봉축사에서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등불을 밝히는 것은 불교의 전통으로, 마음에 지혜를 밝히고 부처님의 자비광명으로 세상을 밝게 하자는 의미가 있다. 군민 모두의 마음속에 밝은 빛을 비추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원하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점등을 하였다.”면서 “오늘 점등식을 계기로 하루 빨리 코로나 상황이 호전되어 어둡고 힘든 터널을 지나 부처님의 미소처럼 모두의 얼굴에 웃음꽃이 피는 날이 어서 빨리 오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점등된 연등은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군민의 염원을 담아 오는 5월 말까지 지역을 환하게 밝힐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kcheon-gun, Okcheon Hyangsu Park Square ‘The Day of Buddha’s’ Lantern Lighting Ceremony

Pray for overcoming Corona 19 and vitalizing the local economy

-im changyong reporter

 

At 7 pm on the 4th, the “Day of the Buddha's Arrival in 2565” was held at the Okcheon Hyangsu Park Square.

 

Organized by the Okcheon Buddhist Sandstone Association (Chairman Deokam), the lighting ceremony was held simply with the minimum number of people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and was conducted in the order of three ears ritual, bee venom of the half night, and lanterns praying for overcoming the corona.

 

Yongamsa Deokam, president of the Okcheon-gun Buddhism Sandstone Association, said at Bongchuksa, “Lighting a lamp on the day of the Buddha's arrival is a Buddhist tradition, and it is a Buddhist tradition, meaning to brighten the world with the Buddha's compassionate light. I hope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shine a bright light in the hearts of all civilians.”

 

Kim Jae-jong, head of Okcheon County, said, “It was lit with desperate wishes for overcoming Corona 19 and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With today’s lighting ceremony, the corona situation improved as soon as possible, passing through a dark and difficult tunnel, and everyone’s faces like a smile of a Buddha. I hope that the day when the laughter blooms is coming soon.”

 

The lit lanterns are expected to brighten the area by the end of May, expressing the wishes of the military, such as overcoming Corona 19 and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