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증평군, 저소득 가구 한시 생계지원 사업 추진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1-05-04

본문듣기

가 -가 +

▲ 증평군은 코로나19 여파로 정부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 가구를 대상으로 한시 생계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C)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증평군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소득감소로 위기가 발생했으나 정부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 가구를 대상으로 한시 생계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하여 소득이 감소하고, 가구원 전체의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4인가구 기준 365만7,000원 이하), 재산 3억원 이하의 조건을 모두 충족하는 저소득 가구이다.

 

다만 기초생계급여 및 긴급복지(생계지원) 같은 기존 복지제도나 2021년 코로나 19 정부 재난지원금을 지원받은 가구는 제외된다.

 

지원금은 2021년 3월 1일 기준 증평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가구를 대상으로 하며, 소득 및 재산 조사를 거쳐 6월 중 가구당 50만원을 1회 현금으로 지급한다.

 

온라인 신청은 오는 10일부터 28일까지 복지로 홈페이지에서 세대주가 증빙서류를 갖춰 신청할 수 있고, 세대주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홀짝제로 운영된다.

 

이달 17일부터 내달 4일까지는 주민등록 관할 읍·면사무소에서 세대주, 세대원, 대리인이 증빙서류를 지참해 방문신청도 할 수 있다.

 

군관계자는“이번에 시행하는 한시 생계지원사업은 정부의 복지제도나 코로나19 지원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에 있는 위기가구의 생활안정을 위한 것”이라며,“사업이 종료된 이후에도 코로나19로 인하여 어려움을 겪는 증평군민의 생활안정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ungpyeong-gun promotes a temporary livelihood support project for low-income households

-im changyong reporter

 

Jeungpyeong-gun is promoting a temporary livelihood support project for low-income households who do not receive government subsidies, although a crisis occurred due to a decrease in income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Support targets are low-income households that meet the conditions of their income decline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the average median income of 75% or less (for 4 people), and property of 300 million won or less.

 

However, existing welfare systems such as basic livelihood benefits and emergency welfare (living support), or households that received support from the 2021 Corona 19 government disaster support are excluded.

 

As of March 1, 2021, the support fund is for households with resident registration in Jeungpyeong-gun, and after income and property investigation, 500,000 won per household is paid in cash once in June.

 

Online application can be applied from the 10th to the 28th of the coming year with the supporting documents on the homepage of the head of household, and it is operated on an even-even basis based on the end of the head of the household's birth year.

 

From the 17th of this month to the 4th of next month, the head of household, household member, and representative can apply for a visit at the municipal office under the jurisdiction of resident registration.

 

A military official said, “The temporary livelihood support project implemented this time is for the stabilization of the lives of households in the blind that cannot receive the government’s welfare system or Corona 19 support.” I will make every effort to stabilize the lives of Jeungpyeong soldiers who are suffering.”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