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광주 평동 준공업지역 도시개발사업 협약체결 기한 30일 연장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5-05

본문듣기

가 -가 +

▲ 광주광역시청 전경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평동 준공업지역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할 우선협상대상자인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과의 협약체결 기한을 30일 연장한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지난 3월3일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이후 광주시 발전과 시민 이익에 부합하고, 능력있는 대형 엔터테인먼트사의 확실한 참여 및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수준으로 공동주택 감소라는 3가지 원칙으로 협상을 진행해왔다.

 

특히 아파트 위주의 개발을 억제하고, 실효성 있는 지역전략산업의 운영을위한 협상 안건을 제시했으나,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일부 안건에 이견을 제시해 협상기한 연장을 요청했다.

 

이에 광주시는 상호 동등한 위치에서 성실히 협상에 임하고자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과의 이견과 미 답변한 협상안에 일정기간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공모지침에 따라 협상 기한 30일 연장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김대중 광주시 투자유치과장은“추가 협상 기한 내 시민과 전문가가 공감할 수 있는 수준의협상안 제시를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에 요청했으며 누락된 협상 안건에 대한 답변 및 아파트 세대 수 감축 등 주요 쟁점 사항을 비롯한 3가지 원칙이 지켜지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30 days extension of the deadline for signing an agreement for urban development project in Pyeongdong, Gwangju

Priority Negotiation Target Hyundai Engineering Consortium Request for Extension of Deadline… Gwangju City decided to negotiate an additional 30 days to fulfill the three principles of negotiation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wangju Metropolitan City said, "We will extend the deadline for signing an agreement with the Hyundai Engineering Consortium, the preferred negotiator for the urban development project in the Pyeong-dong semi-industrial area, by 30 days."

Since Gwangju City selected the Hyundai Engineering Consortium as the preferred negotiator on March 3rd, the city of Gwangju negotiated on the three principles of reducing apartment houses to a level that meets the development of Gwangju City and the interests of citizens, and has a solid participation of talented large entertainment companies and a level that citizens can sympathize with. Has been going on.

In particular, although apartment-oriented development was suppressed and a negotiation agenda for the operation of an effective regional strategic industry was presented, the Hyundai Engineering consortium presented disagreements on some agenda items and requested an extension of the negotiation period.

Accordingly, the city of Gwangju announced that in order to faithfully negotiate in a mutually equal position, it decided that additional negotiations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were necessary for the disagreement with the Hyundai Engineering Consortium and the unanswered negotiations, and that it approved an extension of the negotiation period by 30 days according to the public offer guidelines.

Kim Dae-jung, head of the Gwangju City Investment Promotion Division, said, “We requested the Hyundai Engineering Consortium to present a negotiation proposal at a level that citizens and experts can sympathize within the additional negotiation period. I will try my best to keep the three principle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