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영록 전남지사, 여순사건특별법 등 현안 지원 건의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5-05

본문듣기

가 -가 +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4일 국회에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면담을 갖고 전남도 핵심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당차원의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김영록 지사는 이날 "한국에너지공대를 세계 TOP10공과대학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예산지원 등 국가차원의 전폭적인 지원과 관심을 부탁하고, 여수 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 전남도 국립의과대학 설립,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유치 필요성"을 설명하고 지원을 요청했다.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지난 4일 국회에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면담, 전남지역 핵심 현안 3건을 설명하고 당차원의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김 지사가 건의한 핵심현안은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 ▲전라남도 국립의과대학 설립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유치 등이다.

 

김 지사는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이 지난달 26일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이었으나 여야 이견으로 안건 상정이 안 돼 4월 국회 통과가 무산됐다”며 “유족 대부분이 사망하거나 고령으로 진실규명과 명예 회복이 시급한 만큼, 5월 임시회에서 반드시 통과되도록 끝까지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국립의과대학 신설에 대해선 “30년 넘게 이어진 200만 도민들의 염원이자 전남의 열악한 의료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 전남에 국립의과대학 설립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곧 재개될 의정협의체에서 국립의과대학 신설을 우선 논의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전남도에 국립의과대학 신설을 확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유치와 관련해 “여수는 2012 여수 세계엑스포 등을 통해 전 세계와 해양환경·기후 이슈를 공유한 상징적인 지역이고 대한민국 탄소중립을 실현할 최적지다”며 “영호남 화합을 도모하고 충분한 행사 준비를 위해 오는 11월 COP26 총회 전 전남‧경남 남해안 남중권 12개 시·군으로 개최지를 확정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이밖에 김 지사는 “지난 3월 법사위원장 재임시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법’ 제정에 큰 도움을 줘 세계적인 에너지 공과대학을 설립할 수 있게 돼 감사하다”며 “한국에너지공대를 세계 TOP10 공과대학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예산 지원 등 국가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이날 건의에 대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남의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당 차원에서 적극 노력하겠다”며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이 5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되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nam Governor Kim Young-rok suggests support for pending issues such as the Special Act on the Yeosun Case

The Democratic Party's in-house representative interviewed on the 4th... Discussing the invitation of the National Medical School and COP28

 

(Muan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Jeollanam-do Governor Kim Young-rok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4th met with Democratic Party leader Yoon Ho-jung to explain three key issues in the Jeollanam-do region, and requested party-level cooperation and support.

The key issues that Governor Kim suggested on this day were ▲ enactment of the “Special Act on the 10-19 Yeosu and Suncheon cases” ▲ establishment of Jeollanam-do National Medical University ▲ invitation of the United Nations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COP28).

Governor Kim said, “The special law on the Yeosu and Suncheon cases was scheduled to be discussed at the general meeting of the Council on the 26th of last month. As it is urgent to find out the truth and restore honor, we will make every effort to pass it through an extraordinary meeting in May.”

In particular, regarding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Medical University, "It is the desire of 2 million residents that have been around for more than 30 years, and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 National Medical University in Jeollanam-do in order to overcome the poor medical reality in Jeollanam-do." He emphasized that it is necessary to first discuss and confirm the establishment of a new national medical school in Jeollanam-do, which does not have the only medical school in the country.”

Governor Kim also said, “Yeosu is a symbolic region that shares marine environment and climate issues with the world through the 2012 Yeosu World Expo and is the best place to realize carbon neutrality in Korea.” “In order to promote harmony in Yeongho-nam and prepare for sufficient event, it is strongly suggested that the venue will be confirmed in 12 cities and counties in the Namjung region of the southern coast of Jeonnam and Gyeongnam before the COP26 general meeting in November.”

In addition, Governor Kim said, “I am grateful that I was able to establish a world-class energy engineering school for the great help in enacting the'Korea Energy Engineering University Act' when I was appointed as the chairman of the judiciary committee in March.” In order to do so, he asked for full support and interest at the national level, including budgetary support.”

Regarding the proposal on the day, Ho-joong Yoon, the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Democratic Party, promised, “We will actively work at the party level to resolve local issues in Jeollanam-do.” .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