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남도,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개발 시동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5-05

본문듣기

가 -가 +

▲ 신안 임자도 풍력기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신안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의 빠른 안착을 위해 주민 이익공유와 해상풍력-수산업 공존 방안 등을 주내용으로 하는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개발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전남도는 지난 4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윤병태 정무부지사 주재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어업인 대표, 목포·신안수협과 지역 도의원, 어구어법 전문가 등 14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안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는 ▲주민참여형 사업모델개발 ▲REC 추가 가중치 대상 주민 범위 산출 ▲주민의 자금 조달방안 ▲발주법에 따른 지원사업 ▲상생협약서에 따른 지역발전기금 조성 ▲수산업 공존 국내외 사례 ▲발전단지내 조업 및 양식방법 등 주민수용성 확보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심도 있게 다뤘다.

 

연구용역은 (재)한국자치경제연구원이 오는 11월말까지 수행한다. 연구 결과를 토대로 해상풍력단지 인근 주민의 자금조달 방안, 배당금 지급과 협동조합 설립 등을 체계적으로 구체화 할 계획이다.

 

또한 해상풍력과 수산업이 공존할 수 있도록 ▲바다에 김․미역 등 해조류 양식장 개발과 조피볼락․돔 등 해역별 특성에 맞는 어류 양식단지 조성 ▲인접한 육상에 수산물을 활용한 대규모 유통가공 집적화단지 건립 등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신안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은 세계 최대 규모이자 국내에서 전례가 없던 사업인 만큼, 해상풍력과 수산업이 공존하면서 지역발전과 지역민의 이익을 동시에 극대화하는 새로운 선도모델이 정립돼야 한다”며 “주민수용성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민관이 진솔한 소통과 함께 상생정신으로 슬기롭게 헤쳐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nam-do starts developing offshore wind power resident participation model

Degree. Started a service for preparing a plan for “sharing residents' interests and coexisting in the fishery industry”

 

(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Offshore Wind Power Residents' with the main contents of the project for the construction of a Shinan 8.2GW offshore wind power complex, which is being promoted by Jeollanam-do, is shared with residents and plans for coexistence of offshore wind and fisheries industries. Participation model' development started in earnest.

Jeonnam-do started the'Shinan Offshore Wind Power Resident Participation Model Service' with 14 representatives of fishermen, Mokpo-Shinan Suhyup, local provincial council members, and fishing language experts to listen to the voices of the field at the Seojaepil Room of the Provincial Office on the 4th. I had a briefing session.

On this day, the briefing session was ▲development of a resident-participating business model ▲development of the range of residents subject to additional weighting of REC ▲residents' financing plan ▲support projects according to the ordering law ▲local development funding according to the win-win agreement ▲coexistence of fishery industry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fishing and operation in the development complex Various measures to secure resident acceptance, such as farming methods, were dealt with in depth.

The research service will be carried out by the Korea Institute of Autonomy and Economics until the end of November. Based on the results of the study, the plan is to systematically specify the plan to raise funds for residents near the offshore wind farm, pay dividends, and establish a cooperative.

In addition, so that the offshore wind power and fishery industry can coexist, ▲Development of seaweed farms such as seaweed and seaweed in the sea, and creation of fish farming complexes suitable for the characteristics of each sea area such as rockfish and dome ▲establishment of a large-scale distribution and processing integrated complex using aquatic products on the adjacent land. It is a plan to make a suggestion to the government.

Jeonnam-do Deputy Governor Yoon Byung-tae said, “Since the Shinan 8.2GW offshore wind farm construction project is the world's largest and unprecedented project in Korea, a new leading model that maximizes local development and profits of local residents at the same time as the offshore wind power and fishery industry coexists. “It must be established,” he stressed, “with the priority of securing resident acceptance as a top priority,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must wisely deal with sincere communication and a win-win spiri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